flybook

완벽한 날들 (시인이 세상에 바치는 찬사)

메리 올리버 지음 | 마음산책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3명

10,000원 10% 9,000원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68 | 2013.2.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퓰리처상 수상 시인, 메리 올리버가 아주 아름답고 투명한 산문을 썼다. 자신의 신념과 생각, 영감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완벽한 날들>에서 메리 올리버는 인간을 포함해 지구상의 놀라운 창조물과 지구의 웅장한 아름다움을 응시하고 이를 시인의 언어로 풀어낸다. 그 속에서 우리는 언어로 그려내는 찬란하지만 소박한 이미지를 볼 수 있다. <BR> <BR> 메리 올리버는 소설가 김연수가 소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에 '기러기'라는 시를 인용하면서 국내에 알려졌지만, 정작 한국에 출간된 작품은 <완벽한 날들>이 처음이다. 퓰리처상과 전미도서상 등을 받았으며 79세인 지금도 여전히 시인으로,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뉴욕 타임스」가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시인"이라고 칭했고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시를 읽고 인용한다. 2009년 9.11테러 희생자 추모식에서 부통령 조 바이든이 메리 올리버의 시 '기러기'를 낭독한 것을 보면 그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BR> <BR> 산문과 시를 통해 메리 올리버는 죽음과 기억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고, 시인이 50여 년을 살고 있는 프로빈스타운에서 쓰레기의 요긴한 쓰임에 경탄하며, 어린 시절에 겪은 자연의 미스터리를 기억해낸다. 또한 자신이 존경하는 워즈워스와 에머슨, 호손에게 헌사를 바치며 자신의 문학적 유산을 밝힌다. 이 책에서 올리버는 "영혼과 풍경 사이의 관계"를 말하고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4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