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메마른 현실을 살아가는 여인들에게
삶의 연륜이 묻어나는 위로의 이야기

친절한 복희씨 (박완서 소설집)
박완서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난
#노년
#지혜
#황혼
302쪽 | 2007-10-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박완서가 <너무도 쓸쓸한 당신>(1998) 이후 9년 만에 발표한 신작 단편집이다. 표제작 '친절한 복희씨', 제1회 황순원문학상 수상작인 '그리움을 위하여'를 포함, 총 아홉 편의 소설을 묶었다. 이들 길고 짧은 이야기들에는 삶의 정곡을 찌르는 재치와 유머, 원숙한 지혜가 담겼다. 평범한 인생의 아이러니에 울고 웃는 소시민의 풍속도가 生의 의미를 곱씹게 한다.<BR> <BR> 대부분 인생의 황혼에 접어든 작품 속 화자들은 '그리움'이란 말과 통어하는 회고에 젖어 있다. 본디 그리움이란 오랫동안 곰삭은 한(恨)이나 상처와 별개일 수 없는 법. 더구나 스멀스멀 육체에 기어든 병까지 감수해야 하는 노년의 그들이다. 여기서 박완서의 치밀한 서사적 구성력과 거침없이 빠르게 전개되는 문장, 균형감을 잃지 않은 반듯한 도덕적 성찰은 평범하고 보잘것없을 수 있는 그들의 일상을 재조명한다.<BR> <BR> 작가는 퇴색한 기억을 반질반질 윤을 내어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야기의 소재와 향유의 대상을 실버세대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대로 확장시켜 절실한 공감을 형성하는 한편, 인간적인 삶, 아름다운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우리 모두의 철학적 궁구를 자연스럽게 이끌어낸다.
더보기
목차

그리움을 위하여
그 남자네 집
마흔아홉 살
후남아, 밥 먹어라
거저나 마찬가지
촛불 밝힌 식탁
대범한 밥상
친절한 복희씨
그래도 해피 엔드

해설 - 험한 세상, 그리움으로 돌아가기 / 김병익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완서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났습니다.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1950년 서울대학교 국문과에 입학했으나 한국전쟁으로 중퇴하였습니다. 1970년 마흔이 되던 해에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 등단하였습니다. 작품으로 장편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아주 오래된 농담』 등이 있고, 단편집으로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엄마의 말뚝』 『저문 날의 삽화』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는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한 길 사람 속』 『어른 노릇 사람 노릇』 등이, 짧은 소설집으로 『나의 아름다운 이웃』이 있고, 동화집으로 『부숭이는 힘이 세다』 『자전거 도둑』 등이, 장편동화 『이 세상에 태어나길 참 잘했다』 등이 있습니다.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대산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등을 수상하였고, 2011년 문학적 업적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 Yongho Kim
더보기
남긴 글 4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친절한 복희씨/박완서 박완서의 소설 '친절한 복희씨'는 9편의 단편으로 구성된 수필집 같은 소설이다. 허구의 소설이 아니라 일반 대중이 살아가는 평범한 가정의 소소한 일들을 자신이 직접 겪은 것처럼 사실적으로 그리고 있다. ​ 박완서의 소설은 추상이나 허구, 환상이나 반전 없이 다큐멘터리처럼 사실주의 문체로 추억을 소환하는 일들로 시작한다. 소설 속 등장인물도 특별한 사람들이 아니다. 그저 보통 사람의 투박한 삶을 재조명하고 일생을 평범하게 살아가는 그때 그 시절을 살고 살았다 간 사람들의 자화상을 묵묵히 다루고 있다. 박완서 작가 자신이 70대 후반의 노인으로 주로 이 소설도 노인의 삶과 노인의 생활상을 작품에 녹아내게 하고 있다. 노년의 중후한 맛과 묵은 풍미의 원숙함이 노장의 품위를 더욱 아릿하게 한다. ​ 이 소설에 등장하는 주인공들 대부분은 노인이다. 실버세대의 고질적인 지병과 그 환자를 바라보는 자식의 삶이 앞으로 다가올 노인의 내 삶을 투영하듯 탄식과 후회 그리고 관용의 미덕을 베풀고 있다. ​ 《그 남자네 집 중에서》 ​ 그래. 실컷 젊음을 낭비하려무나. 넘칠 때 낭비하는 건 죄가 아니라 미덕이다. 낭비하지 못하고 아껴둔다고 그게 영원히 네 소유가 되는 건 아니란다. ​ 따뜻한 남쪽나라 통영에서...
더보기
gratefu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다시 읽어도 참 좋았어요 박완서선생님의 단어, 문장, 전개.. 그리고 감성..
더보기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그냥 쉬~~~ 이 안주하고싶어서. 씽긋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