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한 손에는 논어를 한 손에는 주판을 (올바르게 번 돈을 올바르게 쓰는 것 그것이 진정 국가와 사회에 공헌하는 길이다)
시부사와 에이치 지음
사과나무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0쪽 | 2009-11-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오늘의 일본을 경제대국으로 이끈 인물로 전 국민의 존경을 받고 있는 시부사와 에이치. 시부사와 에이치는 메이지유신 이후 "한손에는 논어를 한손에는 주판을"이라고 외치며, 공자의 인의도덕 사상을 자신의 경영철학으로 삼아 500여개의 기업을 세운 '일본 자본주의의 아버지'로 추앙받는 인물이다.<BR> <BR> 어린 시절부터 시부사와 에이치의 곁에는 늘 <논어>가 있었다. 그리고 "개인의 이익을 좇지 않고, 국가와 사회에 이익이 되겠다"는 일념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공자의 가르침을 몸소 실천한 덕분에, 자본주의 경제를 받아들이는 시점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고 천민자본주의의 발호를 막아낸 훌륭한 경제인'으로 추앙받을 수 있었다. <BR> <BR> <한손에는 논어를 한손에는 주판을>은 1927년 초판이 출간된 이후 지금까지 일본 경영인들 사이에서 경영의 바이블처럼 읽히고 있는 책이다. 이 책에서 시부사와 에이치는 <논어>의 사상을 바탕으로 '도덕과 경영의 합일설'이라는 이념을 명확히 했는데, 경제를 발전 시켜 이익을 독점하는 것이 아니라 나라 전체를 풍족하게 해야 한다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세계 경제를 이끌 유상(儒商)들의 바이블

제1장 처세와 신념

논어와 주판은 멀고도 가까운 관계
사혼상재(士魂商才)
하늘에 죄를 지으면 빌 곳이 없다
공자의 인물 관찰법
논어는 만인을 위한 자기계발서
때를 기다린다는 것
천하의 인재를 얻어 적재적소에 활용하라
온화한 상사가 옳은가 혹독한 상사가 옳은가
대장부의 시금석(試金石)
공자의 처세법
성공할 때와 실패할 때

제2장 입지와 학문

현재에 최선을 다하라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장점과 단점
차려진 밥상에 젓가락을 쥐는 것은 각자의 몫
큰 입지와 작은 입지의 조화
정도(正道)를 걷는 데는 싸움도 피하지 마라
평생 걸어갈 길

제3장 상식과 습관

완전한 상식이란?
모든 화복(禍福)은 입에서 시작된다
악인이 반드시 나쁘지 않고 선인이 반드시 선하지 않다
습관의 감염성과 전파력
부동심(不動心)
진재진지(眞才眞智)란?
동기와 결과
노년에도 노력하라
올바름[正]에 가까워지고 그릇됨[邪]에서 멀어지는 길

제4장 인의(仁義)와 부귀

진정한 이윤추구는 인의도덕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
돈에 대한 철학
공자의 화식부귀(貨殖富貴) 사상
돈은 죄가 없다
한 사람이 탐욕에 빠지면 나라가 혼란에 빠진다
의리합일(義理合一)의 신념
주공은 세 번 뱉어내고 패공은 세 번 머리 빗는다
돈은 귀하면서도 천한 것

제5장 이상과 미신

아는 것은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 좋아하는 것은 즐기는 것만 못하다
강자의 논리
내가 서고자 하면 남을 먼저 세워라
한손에는 논어를 한손에는 주판을
일일신 우일신(日日新又日新)
미신은 마음을 흐리게 한다
이익이 있는 곳에 박차를 가하라
도리를 지키며 이익을 창출한다

제6장 인격과 수양

인격의 기준
지사(志士)는 행동에 힘써서 올바른 도리를 지킨다
비범했던 인물 사이고 다카모리
사람의 일생이란 무거운 짐을 지고 먼 길을 가는 것
의지 단련에 관하여
강한 것만이 무사인가?
사리분별에 대하여
성공한 인생이란?

제7장 주판과 권리

인(仁)을 행하는 데는 스승에게도 양보하지 않는다
골든게이트 공원의 ‘일본인 출입금지’ 푯말
왕도경영의 실천
선의의 경쟁 악의의 경쟁
정직한 사업의 조건

제8장 경영과 무사도

무사도란 곧 기업가정신이다
유무상통(有無相通)
수에즈 지협에 오르다
프레더릭 테일러의 시간관리법
생선가게에 들어가면 비린내를 맡지 못한다
독서하는 경쟁, 덕망을 쌓는 경쟁

제9장 교육과 정의(情誼)

부모는 오직 자식이 병날 것만 걱정한다
좋은 스승을 만나는 즐거움
여성들에게 교육을 허(許)하라
공자의 사제지간
이론과 실천
참된 효(孝)란 자연스런 마음을 갖는 것
사장이 될 인물, 심부름꾼이 될 인물

제10장 성패(成敗)와 운명

세상에서 말하는 성공과 실패
진인사대천명
악비와 진회
순경과 역경
하늘은 공평무사하다

시부사와 에이치의 생애와 사상제1장_ 처세와 신념

더보기
저자 정보
시부사와 에이치
에도 막부 말기에 농업과 상업과 겸한 집에서 태어난 시부사와 에이치는 어려서부터 ‘왼손에는 논어, 오른 손에는 주판을 들고’, 선비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익혀나갔다. 1867년 27살의 그는 파리 만국박람회를 시찰한 것을 계기로 선진자본주의 국가의 산업제도가 얼마나 우수한지를 몸소 체득한 후 1869년 메이지 정부의 조세국장, 구조개혁 국장을 맡고 일본의 조세,화폐,은행,회계 제도를 근대적으로 개혁하였다. 1873년 33살에 ‘상업이 부흥해야 나라가 선다.’는 신념으로 관직을 버리고 실업계에 투신했다. 미즈호 은행, 도쿄가스, 도쿄해상화재보험, 태평양시멘트, 데이코쿠호텔, 치치부철도, 도쿄증권거래소, 기린맥주, 세키스이 건설 등등 500개의 기업 설립에 관여하며 일본에서 ‘최초의’ 사업과 제도를 수없이 벌여나갔다. 상인에게 고등교육이 필요 없다는 당시의 편견을 깨고 히토쓰바시, 도쿄게이자이, 와세다, 도시샤 대학 등의 설립에 관여했다. 도덕·경제합일설을 평생 동안 주창하며 실업계에서 은퇴한 후에도 부를 사회적으로 환원했다. 도쿄양육원, 일본적십자사, 세우루카국제병원 등등 600여 개의 공익단체를 주도하고 미국, 중국, 인도 등과 민간외교 활동을 활발하게 펼쳤다. 이러한 공로들로 자작 칭호를 받고 1926년, 1927년에는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때문에 ‘일본 경제의 아버지’ ‘일본 금융의 왕’, ‘일본 근대자본주의의 최고영도자’, ‘일본 현대문명의 창시자’라고 불린다. 저서로는 <청연백화> <논어와 주판> <논어강의> <경제와 도덕> <논어처세담> <아마요가타리> 등등이 있다. 특히 1927년에 낸 <논어와 주판>에서 ‘공자는 부귀가 악’이라고 했다는 주자학파의 해석을 오류라고 단언했다. 그리고 정당한 부는 부끄럽지 않고 지속가능한 부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역설했다. 왼손에는 건전한 부의 윤리를 강조하는 ‘논어’, 오른 손에는 화식(貨殖)의 ‘주판’을 들고 당당하게 경제활동을 하라는 메시지를 던진 이 책은 ‘일본 상인의 나침반, 일본을 굴기시킨 비즈니스의 상경(商經)’으로 불리며 끊임없이 읽히고 있다. 공익을 전제로 한 부는 다수의 부라는 합본주의(合本主義) 전통을 세웠기에 “서양의 경영학에는 피터 드러커, 동양의 경영학에는 시부사와 에이치”라는 칭송을 듣는다.
더보기
남긴 글 1
Sang-hoon Yo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어떻게 살아야 할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