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노박 씨 이야기
슈테판 슬루페츠키 지음
문학동네
 펴냄
7,800 원
7,0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78쪽 | 2001-09-08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랑을 알기 전, 생쥐 노박 씨의 삶은 한없이 평온하기만 했다. 매일 아침 콘트라베이스를 켜고 단골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게으르게 철학하고 글을 쓰며 행복했던 노박 씨.<BR> <BR> 어느 일요일, 국제 치즈박람회에 구경갔던 노박 씨는 초록색 눈을 가진 아름다운 생쥐 아가씨에게서 영혼을 뒤흔드는 울림을 받는다. 이제 노박 씨는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콘트라베이스를 연주할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오로지 초록색 눈을 찾아 도시를 헤맬 뿐.<BR> <BR> 그러나 노박 씨는 그녀를 찾지 못한다. 그리고 차라리 자신이 달라지기로 결심한다. 혼자 악기를 연주하는 대신 밴드를 조직해서 연주회를 열고, 혼자 끄적이던 글을 책으로 펴내고, 턱수염도 기르고. 그러자 그 앞에는 초록색 눈의 아가씨는 아니지만 그만큼 아름다운 릴라라는 아가씨가 나타난다.<BR> <BR> 이제 이름 있는 콘트라베이스 연주자, 유명한 소설가가 된 노박 씨. 하지만 아직도 달라지지 않는 것이 있다. 릴라가 마음을 열지 않는 것이다. 그녀에게 퇴짜를 맞을 때마다 그는 점점 작아져 급기야 완두콩만큼 줄어들고...<BR> <BR> 오스트리아의 작가이자 삽화가 슈테판 슬루페츠키의 <노박 씨 이야기>는 생쥐 노박 씨의 사랑 이야기이다. 사랑은 사람을, 아니 생쥐를 얼마나 변화시키는지! 그 초록색 눈동자 하나가 어떻게 마음을 뒤흔들며 연인의 거절 앞에서는 명성이란 것도 어찌나 하찮게 보이는지!<BR> <BR> 섬세한 삽화로 표현한 노박 씨의 이야기는 어른들과 아이들 모두를 위한 것이다. 아이들에게는 사랑이라는 게 어떤 것인지 어렴풋이 깨달을 수 있는 기회다. 어른들에게는 말할 것도 없다. 모름지기 모든 사랑은 생쥐 노박 씨의 것처럼 자신감없이 시작되나 결국 세상을 180도로 다르게 보이게 하는 것이니까.
더보기
목차

어떤 만남
방황
나는야 슈퍼생쥐
내 사랑 릴라
결투
노박 씨에게 무슨 일이?
사랑의 고뇌
있는 그대로

더보기
저자 정보
슈테판 슬루페츠키
1962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나 민속학과 신문방송학을 공부하다 빈 조형예술 아카데미에 다녔다. 미술을 공부하며 교사양성 과정을 밟는 동안에는 재즈에 심취하기도 했다. 만화, 캐리커처, 동화삽화 등에서도 빼어난 자질을 보이고 있지만, 그의 재능이 가장 빛나는 분야는 역시 나이를 가리지 않고 읽을 수 있는 동화다. 작품으로 <바이올린 켜는 고양이>, <오 베르타! 이 책에서 사라져>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