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대위의 딸
알렉산드르 세르게비치 푸시킨 지음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09-04-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러시아 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마지막 유작 소설로, 1833년부터 1836년까지 4년여에 걸쳐 쓰인 작품이다. 극심한 농노혁명을 겪었던 혼란한 18세기 러시아를 배경으로, 그 속에서 자신의 명예를 끝까지 지키고자 애썼던 한 평범한 귀족 청년의 사랑 이야기를 골자로 하는 역사소설이다.<BR> <BR> 새로운 형식과 장르 실험으로 러시아 문단에 낯설게 비춰진 이전의 푸시킨의 산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이 작품도 출간 당시에는 독자와 비평가들의 몰이해와 무관심을 견뎌야 했다. 작품 집필 전 십여 년의 기간 동안 직접 발로 뛰며 푸가쵸프 반란사를 연구해서 얻은 지식과 독특한 작가적 허구가 절묘하게 결합된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1장 근위 중사
2장 길잡이
3장 요새
4장 결투
5장 사랑
6장 푸가쵸프의 난
7장 습격
8장 불청객
9장 이별
10장 포위된 도시
11장 폭도들의 소굴
12장 고아
13장 체포
14장 재판

작품해설 / 푸시킨의 삶과 창작
작가 연보
옮긴이 주

더보기
저자 정보
알렉산드르 세르게비치 푸시킨
러시아 근대문학을 정초한 거장, 가장 위대한 러시아 시인이자 대중으로부터 늘 사랑받은 국민 시인. 시, 산문, 소설 등 거의 모든 장르에서 러시아 문학의 전기를 이루었으며 이후의 찬란한 성과들을 예고했다고 평가받는다. 1799년 모스끄바의 유서 깊은 귀족 가문에서 출생했다. 상류층 기숙학교인 리쩨이 재학 중에 잡지에 시를 게재하여 명성을 얻기 시작했으며, 1820년 서사시 『루슬란과 류드밀라』를 첫 출간하며 러시아 전역에 이름을 알린다. 같은 해 자유주의사상을 담은 시들이 문제되어 남부로 유형 보내지는데, 그곳에서 『깝까스의 포로』 등의 서사시들과 『예브게니 오네긴』을 집필한다. 1824년 알렉산드르 1세는 뿌시낀을 그의 부모의 영지인 미하일롭스꼬예로 옮기게 하는데 이듬해 그는 그곳에서 황제의 사망, 제까브리스뜨 봉기 및 진압 소식을 듣는다. 1826년 유형에서 벗어나 모스끄바로 돌아온 뿌시낀은 1830년에 자신의 영지인 볼지노를 방문, 『예브게니 오네긴』을 완성하고 희곡집 『작은 비극들』, 산문집 『벨낀 이야기』 등을 쓰며 풍성한 창작의 시기를 보낸다. 1830년대에 걸쳐 운문과 산문에서 두루 원숙한 창작활동을 이어간 뿌 시낀은 러시아 역사에도 관심을 쏟아 뿌가초프의 난을 연구하는데 그 같은 탐구는 마지막 작품 『대위의 딸』로 결실을 맺는다. 1837년 1월, 뿌시낀은 자신의 아내와의 염문이 돌던 조르주 당떼스와의 결투에서 치명상을 입고 이틀 뒤에 사망하여 미하일롭스꼬예에 안치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2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역사 소설이라고 해야할까 전쟁소설이라고 해야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푸시킨의 감성이 들어간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책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이런 종류의 문학작품을 고전으로는 처음 읽어보는 지라 처음에는 모두 허구적인 이야기인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책의 결말과 뒤쪽에 나와있는 푸시킨의 생애, 책을 쓴 계기 등을 읽으며 역사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라는 것을 알고 깜짝놀라게 되었다. 내게 새로움과 사고를 확장해주도록 만든 좋은 책이다.
더보기
KK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잼있음.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읽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