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박사가 사랑한 수식 (오가와 요코 장편소설)
오가와 요코 지음
현대문학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루트
#수식
272쪽 | 2014-08-1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아쿠타가와상 수상 작가 오가와 요코의 대표작. 2004년 제1회 일본서점대상과 제55회 요미우리문학상을 수상하며 전 일본을 휩쓸고, 한국에서도 입소문을 타며 꾸준히 판매된 스테디셀러가 새로운 번역과 '박사'의 모델인 수학자 후지와라 마사히코의 해설이 추가된 개정판으로 독자에게 다가간다. <BR> <BR> <박사가 사랑한 수식>에서는 노수학자와 가사도우미인 '나', 그리고 열 살배기 나의 아들, 이 세 점이 수학과 야구팀인 한신 타이거스라는 두 가지 색의 띠로 엮인 삼각형을 이룬다. 대담무쌍하고 수학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구도에, 문장 몇 개로도 충분히 표현되는 기품 있고 그윽한 문학적 암시가 우아하게 얽혀간다. 여기에 실제의 수학이 곁들여지면서 스토리는 보다 두터워진다. <BR> <BR> 아직 서른도 되지 않았지만 열 살배기 아들이 있는 미혼모인 '나'는 1992년 봄, 가사도우미 소개소를 통해 '특별 관리 고객'인 박사의 집으로 파견되어 일하게 된다. 박사는 예전에 겪은 교통사고 때문에 기억이 1975년에 멈춰 있고, 새로운 기억은 80분밖에 지속되지 않는다. 나는 온몸에 메모지를 붙인 데다 첫 대면에 인사는커녕 다짜고짜 신발 사이즈를 묻는 괴팍한 노인에게 당황하지만, 곧 그것이 수를 통해 타인과 소통하는 박사만의 방식임을 알아차린다. <BR> <BR> 매일 아침 낯선 사람으로 만나 똑같은 질문을 되풀이해도, 박사의 따뜻한 마음과 수에 대한 열정만은 항상 그대로임을 알게 된 나와 나의 아들 '루트'는 박사의 첫 친구가 된다. 수에 대한 애정과 한신 타이거스에 대한 관심을 통해 셋의 관계는 더욱 두터워지고, 1년간 빛나는 추억을 만들어 나간다.
더보기
목차

박사가 사랑한 수식
작품해설(수학자 후지와라 마사히코)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오가와 요코
오카야마 현에서 태어났다. 와세다대학교 제1문학부 문예과를 졸업하고, 1988년 《상처 입은 호랑나비》로 제7회 가이엔신인문학상을, 1991년 《임신 캘린더》(단편)로 제104회 아쿠타가와상을, 2004년 《박사가 사랑한 수식》으로 제55회 요미우리문학상, 제1회 일본서점대상 등을 수상했다. 2004년 《브라흐만의 매장》으로 제32회 이즈미교카문학상을, 2006년 《미나의 행진》으로 제42회 다니자키준이치로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작은 새》로 문부과학대신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쓴 책으로는 《고양이를 안고 코끼리와 헤엄치다》 《인질의 낭독회》 《마음을 울리는 독서 안내》 등이 있다.《단추 친구》는 저자의 첫 그림책이다.
더보기
남긴 글 13
바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따뜻하고 순수하다 부족함 투성이라도 상대에 대한 진실성 있는 배려가 그 모든걸 메워주고 단단히 한다 이런 느낌 참 좋다
더보기
호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난 이책을 왜 슬픈 책으로 알고 있었지.. 예전에 언니가 분명 비행기안에서 읽다가 펑펑 울었다는 소리를 들었던거 같은데.. 대체 어느 부분에서 운걸까 기억이 80분만 유지되는 박사님과 가사도우미, 그녀의 아들의 우정이야기
더보기
hwabregas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한마디: 한정된 기억 속에 살아가는 노 수학자와 가정부 모자의 우정 *두마디: 소중한 기억... 덜 소중한 수학... *추천대상: 수학, 야구 좋아하는 분 *이미지: 수학 *깔때기: 내가 꼭 간직하고 싶은 기억은? . . 기억에 관한 내용은 항상 영화 <메멘토>를 떠오르게 한다. 그만큼 인상 깊은 영화였다. 같은 소재, 80분만 유지되는 기억 속에서 수학자는 열심히 포몸에 메모지를 붙인다. 문신 대신... 그리고 수학 문제를 푼다. 그 고독한 순간을 함께하는 가정부와 아들 루트의 이야기는 참 따뜻했다. 수학적으로 절묘한 비유들을 많이 들었지만... 패스... . . 이 할아버지가 생각하는 수학은 내가 책을 다루는 태도와 비슷했다. 그냥 좋은 것, 아름다운 것, 항상 곁에 두는 것. 80분마다 기억을 리셋한다면, 매번 처음 읽은 듯한 감동을 받을 수도 있겠다. 아니, 한 권을 다 읽지 못하겠구나...=_= 그냥 하루하루 소중한 기억을 간직하며 살아야겠다. 소중한 책들과, 소중한 사람들과! . - "자네, 나는 지금 생각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걸 방해하다니, 그건 목을 조르는 것보다 더 고통스러운 일이야. 숫자와 사랑을 나누고 있는데 성큼성큼 걸어 들어오다니, 화장실을 엿보는 것보다 더 무례하잖나." p.20 - "정말 옳은 증며은 한 치의 빈틈도 없는 딱딱함과 부드러움이 서로 모순되지 않게 조화를 이루고 있지. 틀린 것은 아니지만 너저분하고 짜증 나는 증명도 얼마든지 있어. 알겠나? 왜 별이 아름다운지 아무도 설명하지 못하는 것처럼, 수학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기도 곤란한 일이지만 말이야." p.26 - "너는 루트다. 어떤 숫자든 꺼리지 않고 자기 안에 보듬는 실로 관대한 기호, 루트야." p.42 - '신은 존재한다. 왜냐하면 수학에 모순이 없으니까. 그리고 악마도 존재한다. 왜냐하면 그것을 증명할 수 없으니까.' p.144 - "실생활에 보탬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래서 더욱 수학의 질서가 아름다운 거지." p.165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