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워터십 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
리처드 애덤스 지음
사계절
 펴냄
26,000 원
26,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774쪽 | 2003-05-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모두 4권짜리로 나왔던 책을 한 권으로 묶은 양장판. 책을 읽으면서 함께 볼 수 있도록 지도와 토끼어 사전을 카드 형식으로 만들었다. 토끼가 주인공이기에 이야기가 유치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은 접는 게 좋다. 동물 이야기가 어린이 용이라는 것은 편견이다. <워터십 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는 재앙이 닥친 고향 마을을 탈출해 이상향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전형적인 모험담이다.<BR> <BR> 1부에서는 택지 개발로 위험해진 고향을 떠나 새로운 보금자리에 정착하기까지의 이야기를, 2부에서는 토끼들의 이상향 워터십 다운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3부에서는 에프라파 잠입 작전과 탈출담을 4부에서는 에프라파 토끼들에게 맞서 마을을 지킨 무용담을 담았다.<BR> <BR> 긴 이야기를 지루하지 않게 하는 것은 개성 넘치는 토끼들의 덕이다. 앞일을 예지하는 능력을 가진 파이버,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하는 헤이즐, 용맹스러운 빅윅, 잔머리의 대가 블랙베리, 뛰어난 이야기꾼 댄더 라이언, 소심한 에이콘 등 열한 마리의 토끼들이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이 섬세하게 그려진다.<BR> <BR> 1972년 영국에서 출간된 이래 2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널리 읽힌 작품이다. 1978년에는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졌고, 영미권에서는 고등학교의 교재로도 사용되고 있다. 리처드 애덤스는 이 작픔으로 카네기 상과 가디언 상을 수상했다.<BR> <BR> 주제의 깊이, 스토리의 재미, 인물 형상화, 간결하지만 핵심을 전하는 문체, 소소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치밀한 묘사, 전형적인 옛이야기를 따라가는 튼튼한 구성, 스릴과 서스펜스 등 좋은 이야기가 갖추어야 할 조건을 모두 갖췄다. 좋은 이야기가 그렇듯, 어느 연령대라도 즐겁게 읽을 수 있다. C.S. 루이스의 말처럼 "예순 살 때 읽을 가치가 없는 책은 여섯 살 때도 읽을 가치가 없다."
더보기
목차

1부
작가의 말
토끼어 사전

1. 팻말
2. 족장 토끼
3. 헤이즐의 결단
4. 출발
5. 숲에서
6. 엘-어라이라의 축복 이야기
7. 오소리와 강
8. 강을 건너다
9. 까마귀와 콩밭
10. 도로와 공유지
11. 힘겨운 전진
12. 들판에서 만난 낯선 토끼
13. 환대
14. "11월의 나무들처럼"
15. 왕의 양상추 이야기
16. 실버위드
17. 빛나는 철사

2부
18. 워터십 다운에서
19. 어둠 속의 공포
20. 벌집과 들쥐
21. "엘-어라이라도 울부짖으리라"
22. 엘-어라이라의 재판 이야기
23. 키하르
24. 너트행어 농장
25. 침입
26. 파이버의 영감
27. "직접 가 보지 않으면 상상도 할 수 없으리"
28. 언덕 기슭에서
29. 귀환과 출발

3부
30. 새로운 여행
31. 엘-어라이라와 인레의 검은 토끼 이야기
32. 철길을 건너
33. 거대한 강
34. 운드워트 장군
35. 암중모색
36. 다가오는 천둥비
37. 천둥구름이 몰려오다
38. 천둥비가 퍼붓다

4부
39. 널다리
40. 귀로
41. 로스비 우프와 페어리 와그도그 이야기
42. 해 질 무렵에 들려온 소식
43. 대정찰
44. 엘-어라이라가 보낸 메시지
45. 다시 너트행어 농장으로
46. 불굴의 전사 빅윅
47. 하늘도 숨을 죽이다
48. 흐루두두를 타고 온 여신
49. 돌아온 헤이즐
50. 그리고 마지막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리처드 애덤스
1920년 영국 버크셔에서 태어나 옥스퍼드 대학에서 역사를 공부하고 제 2차세계대전에 종군한 뒤 환경청에 재직했다. 1972년 딸들에게 들려준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워터십 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라는 작품을 발표하면서 글쓰기를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샤딕>, <돌림병 개>, <그네 타는 소녀>, <여행자>, <이국의 기사> 등이 있다. <워터십 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로 카네기 상과 가디언 상을 받았고, 이 작품은 1978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3
김경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아이스킬로스의 <아가멤논>의 카산드라처럼 파이버(다섯째)를 등장시켜 예언을 한다. "들판이 온통 피바다야". 출발하려는 에피소드에선 <햄릿> 포틴브라스 왕자의 흉계를 인용하고, 강을 건너는 장면에선 <사도행전 26장>의 풍랑으로 깨어진 배에서 바울이 헤엄치는 장면을 인용한다. 고전과 판타지와 만남. 어른 독자와 토끼들의 만남. 스릴 넘치는 모험과 음모가 판친다.
더보기
이째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동물 관점과 삶
더보기
고승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