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기발한 자살 여행
아르토 파실린나 지음
솔출판사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345쪽 | 2005-11-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핀란드 작가, 아르토 파실린나의 장편소설이다. 집단 자살을 목표로 시작된 자살 여행을 그린 이 작품은, 경쾌하게 핵심을 찌르는 직선적인 문체로 인간의 욕망과 고통, 삶의 진실을 담아낸다. 2004년 '유럽의 작가상(European Writer of the Year)'을 수상했으며, 유럽 전역에 파실린나의 소설을 패러디한 자살 희망자들의 모임이 생겨나기도 했다.<BR> <BR> 살인은 100여 건인데 비해 매년 1500여 건의 자살이 일어나며, 많은 사람들이 알코올중독에 시달리는 우울한 나라, 핀란드. 전형적인 핀란드 사람들을 주인공으로 삼은 이 소설은 독특한 서술방식과 블랙 유머가 조화를 이룬 한 판의 익살스런 풍자극이다. 오직 죽음을 향해 돌진하는 극단적인 인물들이 벌이는 일련의 파란만장한 사건들 속에는 따뜻한 휴머니즘이 숨어 있다.<BR> <BR> 빛과 기쁨의 축제가 열리는 성 요한의 날에 파산한 세탁소 주인 온니 렐로넨은, 외진 곳에 위치한 헛간에서 자신의 생을 마치기로 계획한다. 그러나 그 역시 자살을 준비하던 한 육군 장교와 친구가 되면서 잠시 죽겠다는 결심을 미룬다. 그리고 두 사람은 자신들과 비슷한 고통을 나누는 동지들을 더 찾아보기로 한다.<BR> <BR> 그들이 핀란드 유수의 일간지에 낸 자살단 모집 공고는 엄청난 반응을 블러일으킨다. 삶에 지친 600명 이상의 남녀들이 편지와 엽서로 답신을 보내고, 이들이 모여 세미나를 개최한다. 자살 동지들이 결정한 최종 목표는 노르웨이에 있는 유럽의 최 북단 노르카프 절벽에서 뛰어내려 집단 자살을 하는 것. 눈 앞에 확실한 죽음을 두고 떠나는 여정, 문득문득 그들에게 새로운 삶의 욕구가 느껴지기도 하지만, 버스는 전속력으로 노르카프를 향한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제2부

- 옮긴이의 말
- 해외 서평

더보기
저자 정보
아르토 파실린나
핀란드 사람들은 해마다 가을이면 아르토 파실린나의 신작을 기다린다. 해를 보기 힘든 계절에 그의 작품은 핀란드 사람들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주기 때문이다. 『기발한 자살여행』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아르토 파실린나는 한국의 독자들에게 말한다. “나는 삶의 낯선 길들로 인도하는 안내자로서 유럽의 머나먼 변방인 핀란드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디에서 살든지 삶은 보편적입니다.” 블랙 유머와 풍자의 대가인 아르토 파실린나는 핀란드의 자연친화적인 삶을 소개하면서 일상에 찌든 현대인들에게 삶의 여유를 선사한다. 핀란드어로 ‘돌로 세운 요새’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아르토 파실린나는 1942년 핀란드 북부의 라플란드 키틸래에서 태어났다. 넉넉하지 못한 집안 형편 때문에 벌목 인부를 비롯하여 농부, 어부 등 여러 직업을 전전하면서도 글쓰기를 쉬지 않았던 그의 작품에는 어려서부터 숲에서 일하면서 땅을 일구고, 나무를 자르고, 고기를 잡고, 사냥을 했던 그때의 경험들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1963년 라플란드 성인대학을 졸업한 뒤 여러 신문사와 문학 잡지사에서 편집인으로 활동했으며, 유럽 전역에서 사랑을 받는 그의 작품은 영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 세계 2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다. 또한 에어인터상, 주세페 아체르비상, 유럽의 작가상 등 국제적인 명성을 지닌 문학상들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열다섯 살 때부터 글을 쓰기 시작한 아르토 파실린나는 지금까지 50여 편의 작품을 펴냈고, 많은 작품이 영화화되었다. 대표작으로 『기발한 자살여행』, 『목 매달린 여우의 숲』, 『토끼와 함께한 그해』, 『모기나라에 간 코끼리』, 『독 끓이는 여자』, 『하늘이 내린 곰』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그들과의 여행으로 나는 다시 갈란다 나의 라플란드...
더보기
Grid Sh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