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푸코의 진자 1

움베르토 에코 지음 | 열린책들 펴냄

푸코의 진자 1

나의 별점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7명

12,800원 10% 11,520원
407 | 2007.1.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푸코의 진자'에 얽힌 신비스런 에너지의 비밀을 쫓는, 움베르토 에코의 '백과사전적 추리소설'. 성당기사단, 장미십자회, 기호와 암호학, 신비주의와 밀교, 중세 기독교의 역사 등 고도로 지적이고 은밀한 퍼즐들이 여러 개의 언어로 뒤섞여있는 책이지만 이윤기씨의 정교한 번역에 힘입어 90년 처음 출간되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널리 읽히고 있다.<BR> <BR> 중세의 성당기사단에 대한 박사논문을 준비하고 있는 까소봉은 함께 출판사에 다니고 있는 두 선배와 의기투합하여 비교(秘敎)와 비술(秘術)에 대한 책을 준비하기로 한다. 그런데 탐색이 진전되면서 성당기사단이 모습을 바꾸어 현재까지 명맥을 유지해 내려오고 있으며, 그들은 줄곧 '세계를 다스릴 수 있는 신비한 힘'을 찾고 있음을 알게 된다. 장난처럼 들렸던 이 사실은 까소봉 주위의 인물들이 하나 둘씩 사라져 가면서 점점 진실로 다가온다. <BR> <BR> 책에는 중세부터 현대까지의 갖가지 기호와 아이콘, 일화 등이 삽입되어 '온갖 신비주의의 집성체'라고까지 할 만하다. 책의 커다란 골격을 이루는 '추적'의 결과가 무엇이냐는 결국 그다지 중요하지 않고, 해박한 저자가 풀어놓는 이야기들 속에서 '신비한 것, 절대적인 것'을 끈질기게 찾고자 하는 이들의 어둡고 불가항력적인 충동을 농밀하게 느끼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