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플라톤 신화집
플라톤 지음
도서출판 숲
 펴냄
17,000 원
15,3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1쪽 | 2014-05-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플라톤은 논리로 설명할 수 없거나 인간의 이성을 넘어서는 중대한 진리, 비가시적인 세계를 효과적으로 가르쳐주기 위해 전해 내려오는 신화를 재창작하여 논지를 펼쳤다. 플라톤의 대화편에 등장하는 신화 11편을 한 권으로 묶었다.<BR> <BR> 신화는 플라톤이 처음 사용한 용어인데, myth의 번역어 신화는 ‘신들의 이야기’쯤으로 이해되는 아쉬움이 있다. 하지만 플라톤은 논리로 설명할 수 없거나 인간의 이성을 넘어서는 중대한 진리, 비가시적인 세계를 효과적으로 가르쳐주기 위해 전해 내려오는 신화들을 재창작하여 그 이야기로 논지를 펼쳐나갔다. 시민들이 도덕적 규율과 정치적인 법규에 복종하도록 설득하고 교육하기 위해서이거나, 철학적 대화가 시작되는 전제들을 불러오고 감각이나 지적 능력 밖에 있는 것들을 규명하기 위해서였다.
더보기
목차

플라톤의 철학적 신화 읽기_옮긴이 서문_ 5
주요 연대표_ 11
일러두기_ 14

미덕의 기원_ 15
혼의 심판_ 23
자웅동체_ 35
에로스의 탄생_ 45
저승_ 71
동굴의 비유_ 87
에르(Er)의 저승 여행_ 95
날개 달린 혼_ 113
매미 신화_ 137
우주의 두 주기_ 141
아틀란티스 섬과 고대 아테나이_ 155

더보기
저자 정보
플라톤
플라톤은 그 유명한 펠로폰네소스 전쟁이 시작된 지 4년째 되는 해, 그리스 아테나이에서 태어났다. 전쟁은 기원전 404년에 아테나이의패배로 끝났으므로 전쟁 속에서 태어나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성장했다. 플라톤 집안은 비교적 상류계급이었고 그러한 배경의귀족 출신 젊은이답게 정계 진출을 꿈꾸었지만, 믿고 따르던 스승 소크라테스의 죽음에 정치적인 배경이 있음을 알고 철학을 통해 사회의 병폐를 극복하기로 결심한다. 자주 외국 여행길에 올라 이집트·남이탈리아·시칠리아 등지로 여행을 떠났던 플라톤은 기원전 4세기 초 아테나이로 돌아와 서양 대학교의 원조라 할 아카데메이아 학원을 열고 철학의 공동 연구, 교육, 강의를 시작했다. 그곳을 통해 뛰어난 수학자와 높은 교양을 갖춘 정치적 인재들, 아리스토텔레스 같은 철학자들을 배출하며 집필활동에 전념한다. 주로 스승 소크라테스가 등장해 대화를 주도하는 철학적 대화편을 집필하는데, 그러한 대화편이 무려 25편에 달한다. 『소크라테스의 변론』 『크리톤』 『이온』 『프로타고라스』 『메논』 『파이돈』 『파이드로스』 『국가』 『향연』 『필레보스』 『소피스트』 『정치가』 『티마이오스』 『법률』 등을 남겼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