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맘 먹은대로 살아요
타샤 튜더 지음
종이나라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0쪽 | 2004-04-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칼데콧 상을 수상한 미국의 그림책 삽화가 타샤 튜더의 전원생활을 담은 포토에세이다. 1915년생인 타샤 튜더는 미국 버몬트 주에서, 1,000이 넘는 정원을 가꾸며 혼자 살아간다. 내키지 않는 일에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가장 아까워하며,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충만한 그녀의 전원일기는 한 폭의 수채화 같다.
더보기
목차

타샤 튜저의 들어가는 글

행복은 마음을 가득 채우는 것
세상을 종아하게 만드는 직업
아이들은 아주 작은 것에도 즐거워하지요
정원 가꾸기, 그리고 양 젖 짜기
가치 있고 소중한 것에는 시간과 수고가 따라요
죽음이 두렵지 않은 건 후회가 없기 때문이에요

메시노 마사코의 덧붙이는 글
타샤 튜더가 걸어온 길
자연은 사람의 나이를 묻지 않는다더라 / 강우현

더보기
저자 정보
타샤 튜더
<b>꽃과 동물, 자연을 존중하는 자연주의자</b> 타샤 튜더는 1915년 미국 보스턴에서 조선 기사 아버지와 화가 어머니 사이에서 출생했다. 타샤의 집은 마크 트웨인, 소로우, 아인슈타인, 에머슨 등 걸출한 인물들이 출입하는 명문가였다. 엄격한 규율을 지키며 살던 타샤는 아홉 살에 부모의 이혼으로 아버지 친구 집에 맡겨지고 그 집의 자유로운 가풍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열다섯 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혼자서 살기 시작한 타샤는 비로소 그림을 그리고 동물을 키우면서 화초를 가꾸는 일에 열중하기 시작한다. 스물세 살에 첫 그림책 <호박 달빛>이 출간되면서 타샤의 전통적인 그림은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1 is One>, <Mother Goose> 등으로 칼데콧 상을 수상하면서 그림책 작가로서 확고한 명성을 획득하고 약 100여 권의 그림책을 남겼다. 56세에 인세 수익으로 드디어 버몬트 주 산골에 땅을 마련한 타샤는 18세기풍의 농가를 짓고 오랫동안 소망하던 정원을 일구기 시작한다. 지금, 이 정원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정원 중의 하나가 되었다. 19세기 생활을 좋아해서 골동품 옷을 입고 골동품 가구와 그릇을 쓰는 타샤 튜더는 골동품 수집가이기도 하다. 그녀가 수십 년간 모은 약 200여 벌의 골동품 의상들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1830년대 의상 컬렉션으로 불리며 록펠러재단이 운영하는 윌리엄스버그 박물관에 기증되었다. 타샤의 또 하나 고풍스러운 취미는 인형 만들기다. 골동품 박물관 같은 타샤의 집을 그대로 재현한 듯한 3층짜리 인형의 집에는 타샤의 분신인 엠마와 새디어스 부부가 살고 있으며 손톱만 한 책들과 골동품 찻잔들, 골동품 가구들이 빛을 발한다. 타샤가 여든세 살이 되었을 때, 타샤 튜더의 모든 것이 사전 형식으로 정리된 560쪽에 달하는 <Tasha Tudor: The Direction of Her Dreams>(타샤 튜더의 완전문헌목록)가 헤이어 부부에 의해 출간되었으며 타샤의 모든 것이 담긴 소중한 책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92세의 여름, 평생을 사랑한 정원의 품으로 돌아갔다.
더보기
남긴 글 1
독서의환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