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시간의 습속 (마쓰모토 세이초 장편 미스터리)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모비딕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3-08-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마쓰모토 세이초 소설 <점과 선> 제2탄. 그러나 후일담 아닌 새로운 시작 <시간의 습속>. 1961년 5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잡지 「여행」에 연재되었다. 세이초가 이 잡지에 <점과 선>을 연재한 게 1957년이니 정확히 4년 만이었다. 실제 소설 속에서도 <점과 선>에서 발생한 사건으로부터 4년 뒤라는 설정이다. <BR> <BR> 새 연재에 앞서 마쓰모토 세이초는 <점과 선> 시절의 주인공 도리카이 주타로와 미하라 기이치를 재회시키기로 결정한다. 전 생애를 걸쳐 750편의 저서(이 가운데 장편소설은 100편)를 남긴 작가가, 동일 인물을 연이어 출연시킨 것은 <시간의 습속>이 처음이었다. <BR> <BR> <시간의 습속>은 범인을 미리 상정하고 그 범인의 알리바이를 깨뜨려가는, 이른바 '알리바이 허물기' 소설이다. 범인 미네오카 슈이치는 '축제'에서 찍었다는 사진의 '필름'을 강력한 알리바이로 삼고, 미하라 경위는 그 알리바이를 깨기 위해 미네오카의 이동 경로를 추리를 통해 재구성한다. <BR> <BR> 또한 어긋난 출세욕에 저지른 업무상의 배임 행위를 살인의 동기로 제시해서 고도 성장기의 출세 지향 일변도의 사회 분위기를 드러내고, 범인의 조력자를 '게이'로 설정해서 변화한 사회의 성 풍속을 그리는 등, 사회파 작가다운 관점이 소설의 요소요소에 잘 투영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차례

메카리 제사
한밤의 사가미 호수
그의 주변
용의자
완벽한 알리바이
어떤 가설
쓰쿠시 하이단
어떤 발견
필름의 비밀
조사
서쪽의 사체
도쿄와 후쿠오카
진전
나고야의 바
합동 수사
사라진 청년
가네자키 음행
붓꽃 축제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마쓰모토 세이초
트릭이나 범죄 자체에 매달리기보다는 범죄의 사회적 동기를 드러내서 인간성의 문제를 파고드는 ‘사회파 추리소설’의 붐을 일으킨 마쓰모토 세이초는, 오늘날 일본 미스터리 소설 작가들의 문학적 뿌리이자 영원한 스승으로 존경받고 있다. 41세 늦은 나이로 데뷔해서 숨을 거둔 82세까지 그는 “내용은 시대를 반영하고, 사상의 빛을 받아 변모해간다”는 신념을 지니고 전력투구의 필치로 천여 편의 작품을 남겼다. 1909년 기타큐슈의 작은 도시 고쿠라에서 태어난 세이초는, 40세가 될 때까지 작가가 될 어떠한 희망도 보이지 않을 만큼 궁핍한 환경에서 열악한 세월을 보냈다. 작가 마쓰모토 세이초의 역사는 1950년부터 마침내 극적으로 펼쳐졌다. <주간 아사히> 공모전에 그의 데뷔작 '사이고사쓰'가 당선되었고, 이후 비록 재능은 있지만 고단한 인생을 보낼 수밖에 없는 비극적인 주인공을 그린 '어느 '고쿠라 일기' 전'으로, 대중적 인기를 반영하는 나오키 상에 후보로 올랐다가 도리어 아쿠타가와 상에 당선되는 행운을 거머쥔다. 대중문학과 순문학의 경계가 무너지는 실로 파천황 같은 대반전이었다. 이후 전업작가로 나선 세이초는 창작력에 불이 붙으면서 “공부하면서 쓰고, 쓰면서 공부한다”는 각오를 실천하기 시작했다. 1955년에 발표한 '잠복'부터 장편소설 <점과 선>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고, 연이어 <제로의 초점>, <눈동자의 벽>, <모래그릇> 등을 내면서 세이초는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부동의 지위를 쌓는다. 그는 마치 중년에 데뷔한 한을 풀기 위해 일분일초도 헛되이 낭비하지 않으려는 사람처럼, 그의 모든 생애를 창작활동에 쏟아 부었다. 작가 생활 40년 동안에 쓴 장편이 약 100편이고, 중단편 등을 포함한 편수로는 거의 1,000편, 단행본으로는 700여 권에 이른다. 많이 썼다는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엄청난 양이다. 소설가로 자리를 잡자마자, 세이초가 다음으로 파고든 것은 논픽션이었다. 1961년 51세에 문제작 <일본의 검은 안개>를 발표해서 일본 사회를 뒤흔들었다. 이때부터 일본에서는 사회나 조직의 불투명한 비리를 표현할 때 ‘검은 안개’라는 말이 대유행처럼 쓰였다. 이어서 1964년부터 7년간에 걸쳐 집필한 <쇼와사 발굴>은 그의 작품 가운데 혼신의 대작이라고 할 만한 것이다. 끊임없는 자기공부와 불굴의 정신력으로 자신을 채찍질했던 세이초였기 때문에 픽션, 논픽션, 평전, 고대사, 현대사 등으로 창작 세계를 무한히 확장할 수 있었던 것이다. 세이초는 평생 온갖 규범을 넘어선 작가였고, 전쟁과 조직과 권력에 반대한 사람이었다. 그로 인해 문단과 학계에서는 한 번도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1976년부터 실시한 전국 독서 여론조사(마이니치 신문 주최)에서 10년 동안 ‘좋아하는 작가’ 1위에 선정되면서 명실상부하게 국민작가의 지위를 얻었지만, 관에서 받은 훈장은 평생 동안 단 하나도 없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구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세밀한 묘사로 내가 마치 그 장소로 여행을 하는것같은 시선으로 읽게되는 추리 소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