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제15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최진영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정폭력
#결심
#죽음
#행방불명
304쪽 | 2010-07-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0년 제15회 한겨레문학상 당선작. 2006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통해 등단한 최진영의 장편소설이다. 박범신, 공지영, 황현산 등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당선된 작품으로, '귀하고 탁월한 감수성과, 말을 다루는 재주가 빼어나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스스로 동심을 거부한 소녀의 눈을 통해 서늘한 현대 사회의 풍경을 서정적이면서도 정교하게 묘사한다. <BR> <BR> 이름조차 행방불명된 소녀가 있다.거듭되는 아빠의 폭력과 엄마의 가출에 시달리다가 자신의 부모는 진짜 부모가 아니라고 확신하고 진짜엄마를 찾기 위해 집을 나온다. 소녀는 황금다방 장미언니, 태백식당 할머니, 교회 청년, 폐가의 남자, 각설이패 등을 만나면서 이전에 느껴보지 못한 행복을 느끼기도 하지만, 가장 행복한 순간마다 버려지거나 도망치게 된다. <BR> <BR> 서울에 도착한 소녀는 자기와 비슷한 상처를 가진 친구를 만나게 된다. 소녀는 자기만의 시선과 방식으로 세상을 이해하고, 자신의 선(善)에 따라 움직이며 하루하루를 버틴다. 외롭고 힘든 순간마다 이전에 만났던 사람들을 떠올리며 그들을 그리워하던 소녀는 친구의 죽음을 계기로 마침내 어떤 결심을 하게 된다.
더보기
목차

0…
1부 장미언니
2부 태백식당 할머니
3부 폐가의 남자
4부 각설이패
5부 유미와 나리
0…
작가의 말
추천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최진영
2006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끝나지 않는 노래』,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구의 증명』과 소설집 『팽이』가 있다. 한겨레문학상,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4
루케테-료닝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 P22. 살이 찢어질 것처럼 추운 날이었다. 머리카락이 사나운 바람을 따라 미친년 웃음소리처럼 흩날렸다. ⠀ P55. 엄마는 마음이 전화번호부 책장처럼 여리고 투명했다. 엄마의 마음이 구겨질 때마다 바스락 바스락 바스락. 그 소리 때문에 귀가 아파 죽을 지경이었다. ⠀ P77. 점심시간이 지나고 오후가 되면 식당은 너무너무 고요해졌다. 위잉위잉 냉장고의 심장 소리, 바람이 문을 두드리고 도망가며 다라락 웃는 소리, 연탄난로 안에서 불꽃들이 둘러앉아 딱딱 고스톱치는 소리, 수도꼭지가 깜빡 졸다가 침 흘리는 소리만 간간히 들리는 그 세계에서, 우리는 나란히 앉아 낡은 문 너머의 바깥세상을 구경했다. ⠀
더보기
Minhee Chu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당신 옆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간나.. 거시기.. 이년 그 어떤것일수도 그 어떤것이 아닐수도 있다. 삶의 불행을 겪으며 그녀는 부모님이 가짜라고, 삶 자체가 가짜라고 부정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어딘가에 있을 진짜 엄마를 찾기 위해 어디로든 어떻게든 떠나간다. 의미는 알겠지만 읽고나서 부정적인 정서가 너무 많이 감돌아서 읽기 힘든 책. 웬만하면 읽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더보기
얼마나좋은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서류상에는 없지만, 분명히 있는 소녀. 어쩌면 방금 내 옆을 스쳐갔을지도 모르는 그 소녀의 이름을 우린 모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