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방랑자 선언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난 12년간의 사막 여행)
블랑쉬 드 리슈몽 지음
문학테라피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52쪽 | 2013-05-23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동생의 자살을 겪은 뒤 ‘살아 있을 이유’를 찾아 12년간 사막으로 여행을 떠난 저자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저자는 동생의 죽음에서 달아나고자, 혹은 치유하고자, 혹은 맞서고자 사막으로 향했지만 오랜 사막 여행을 통해 떠남, 행복, 자유, 사랑, 존재의 답을 구해가며 삶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된다. <BR> <BR> 가슴에 슬픔을 안고 있는 사람이라면 저자와 함께 사막을 여행하며 자신을 바라볼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여행을 동경하는 사람이라면 사막이라는 고통스러운 여행지를 통해 자신의 내면을 탐구하고자 하는 강렬한 열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실제로 몸을 움직여 사막으로 여행을 떠나든 그렇지 않든, 이 책은 우리를 사막과 만나게 한다. 그 황량함과 외로움, 또 뜨거움, 그리고 그 속에 살아 숨 쉬는 유목민들을 말이다. <BR> <BR> 아무런 지표도 없는 그곳에서 그들은 어디로 향하고 있는 것일까? 우리는 우리의 삶 속에서, 이 도시 속에서, 과연 어떤 곳으로 향하고 있는 것일까? 누구든, 언제든, 이러한 질문을 던지며 홀연히 사막으로 떠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1. 일탈
2. 사막의 시험
3. 돌아오다
4. 달아나다
5. 자유로움
6. 부동의 여행
7. 대지

더보기
저자 정보
블랑쉬 드 리슈몽
블랑쉬 드 리슈몽은 철학자이자 저널리스트, 그리고 연극배우이다. 시나이 반도, 튀니지, 알제리, 리비아 등의 사막을 여행한 뒤 2004년에 『사막에 대한 찬사』(?loge du d?sert)를, 2007년에는 말리와 알제리 밀수업자들에게 둘러싸였던 삶과 명상가들과 함께했던 생활을 바탕으로 『욕망에 대한 찬사』(?loge du d?sir)를 썼다. 2008년에는 『침묵하라』(Pourquoi pas le silence?)라는 첫 소설로 프랑스 문학잡지 <르 피가로 리테레르>의 시즌 베스트 소설 TOP 10에 선정되었고, 그 후 독자들의 큰 호응 속에 『금지된 열정』(Les Passions interdites), 『조화』(Harmonie)라는 소설을 발표하여 ‘마리 클레르 독자상’의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방랑자 선언』은 저자가 남동생의 죽음으로 인해 서른셋에 사하라 사막과 인도로 떠나 12년간의 방랑 속에서 깨달은 것들을 써내려간 에세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