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로버트 뉴턴 펙 지음
사계절
 펴냄
10,500 원
10,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이별했을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206쪽 | 2005-06-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열두 살 소년 로버트와 그의 가족은 셰이커 교도로서 종교적 지침과 절제된 삶을 몸소 실천하며 살아간다. 유행을 따르거나 사치를 부리지 않고 검소하게 자기 삶을 꾸려가야 한다는 의지가 확실하다. 고작 바라는 것이라고는 5년 후 은행빚을 다 갚으면 농장과 가축이 자기네 것이 된다는 희망 정도다. 이들은 미물인 가축을 기르든 사과나무를 키우든 제대로 정성을 들여야 한다는 삶의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BR> <BR> 어느 날 우연히 옆집 태너 아저씨네 소 '행주치마'가 새끼를 낳으려는 걸 본 로버트는 행주치마의 출산을 돕고 목에 걸린 혹까지 떼어내 준다. 그 대가로 태너 아저씨한테서 새끼 돼지 핑키를 선물받는다. 처음으로 자기만의 돼지를 갖게 된 로버트는 핑키를 자식처럼 동생처럼 살갑게 돌보기 시작한다.<BR> <BR> 작가 로버트 뉴튼 펙은 실제로 농장에서 자라며 돼지 잡는 일, 벌목꾼, 제지공장 노동자 등 수많은 직업을 거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작품의 전반을 잔잔하게 감싸는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한 경외심'은, 이러한 작가의 삶의 내력이 고스란히 반영된 것이다.<BR> <BR> 이번 개정판은 1994년 사계절1318문고로 출간되었던 것을 재번역하고, 파스텔 톤의 그림을 곁들여 새롭게 펴낸 것이다. 미국에서는 1972년 처음 출간된 이래 미국도서관협회 우수 청소년 도서로 선정되는 등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더보기
저자 정보
로버트 뉴턴 펙
1928년 미국 버몬트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농장에서 보냈다. 벌목꾼, 제지공장 노동자, 도살꾼, 광고업자 등의 직업을 거쳐 롤린스대학에서 학위를 받고, 코넬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했다. 자전적 소설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은 그의 첫 작품으로, 소박하지만 진솔한 삶이 주는 감동적인 이야기로 독자와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의 후속작 『하늘 어딘가에 우리 집을 묻던 날』을 비롯해 『밀리의 소년』 『토끼들과 빨간 코트』 『수프』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2
달타르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아주 어린 시절 읽고는 충격에 다시는 읽지 말아야지 했던 책인데...다시 읽어도 여전히 가슴아프고 따뜻하네요. '가족'은 대체 어떤 의미인지 곰곰이 생각해보게 됩니다.
더보기
이째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고통으로 성장하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