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고구려 4 (고국원왕, 사유와 무, 김진명 역사소설)
김진명 지음
새움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352쪽 | 2011-11-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천년의 금서>의 작가 김진명의 역사장편소설. 김진명 작가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로 데뷔했을 때부터 숙원해왔던 필생의 역작이다. 고구려 역사 중 가장 극적인 시대로 손꼽히는 미천왕 때부터 고국원왕, 소수림왕, 고국양왕, 광개토대왕까지 다섯 왕의 이야기를 그린다.<br /><br />4, 5권은 고국원왕 편이다. 낙랑을 정복한 미천왕 을불의 두 아들, 사유와 무. 형 사유는 성격이 온순하고 동생 무는 활달하여 둘의 성격은 크게 달랐다. 어미를 잃은 새끼가 가엾어 어린 노루에게 활을 겨누지 못하는 사유에 비해 무는 뛰어난 무예와 왕재로 여노의 사사를 받는다. <br /><br />모든 사람들이 앞으로의 고구려를 이끌어 갈 왕은 강한 무여야 한다고, 그가 태자가 될 거라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러나 을불의 선택은 사유였다. 을불이 굳세고 용맹한 무가 아닌 유약하기만 했던 사유를 태자로 세운 이유는 무엇일까? 태자가 된 사유는 어떤 방법으로 고구려를 이끌어 나갈 것인가? <br /><br />고구려 역사상 위기의 시대로 일컬어지는 고국원왕 시절, 가장 비참했던 왕으로 손꼽히는 고국원왕. 그러나 그는 다른 어떤 왕보다 백성들을 생각했던 왕이었다. 고국원왕이 작가 김진명에 의해 복원된다.
더보기
목차
모용황
아버지와 아들
고구려의 두 왕자
죽은 자와 살아남은 자
동맹제
태자 책봉
왕자의 슬픔
을불의 이유
노장의 귀환
최비의 웅지
동맹군
번개가 가른 성패
눈 위에 서리가 내리고
잘못 뿌린 씨앗
동맹의 끝
모용부의 천하
색다른 태자
모용부의 사유
뜻밖의 구원자
하성 공방
여노
한순간의 분노
창조리의 길
잘못 쏘아진 화살
엇갈린 칼
남자의 사랑
미천왕
더보기
저자 정보
김진명
1957년 부산에서 태어나 보성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거침없는 문제제기로 우리 사회의 핫 이슈를 정조준해온 작가이자,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밀리언셀러 작가다. 천문학적인 베스트셀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는 놀랍게도 그의 첫 소설이었다. 문학상 수상이나 신춘문예 당선 경력이 없음에도, 작가로서 한국 사회에서 아주 독특한 입지를 구축해왔다. ‘김진명이 아니면 누구도 쓸 수 없는 소설’을 써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무궁화꽃이…》 이후 《싸드》, 《고구려》, 《글자전쟁》 등 출간하는 책마다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을 던지며 대형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의 작품은 그 어떤 탐사보도나 연구 보고서보다 치밀한 분석과 통찰을 기반으로 한다. 현재 시점의 대한민국을 가장 정확히 꿰뚫어 보고, 국제정세의 은밀한 이슈를 예리하게 끄 집어내며, 그러한 기반 위에 실화보다 더 실화 같은 ‘팩트 소설’을 펼쳐낸다. 그는 팩트와 픽션을 넘나드는 흡인력 있는 스토리,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전개와 박력 있는 문체로 독자를 단숨에 몰입시킨다. 덕분에 책을 낼 때마다 대한민국 최고의 페이지터너로 대중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그는 시대와 함께 호흡하며 대중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들에 대해 가장 명쾌한 해답을 제시하고 대안을 내놓는 거의 유일무이한 작가다. 여러 TV 프로그램과 칼럼 기고를 통해 자신만의 탁견을 제시하고 소름끼치는 예언을 하곤 해 한국 사회에 늘 충격을 주었다. ‘신기神氣의 작가’라는 별명처럼 이번 책 《미중전쟁》 역시 북핵 문제에 관한 놀라운 예견과 해법을 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8
비밀의 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두 나라의 태자. 고구려의 사유 vs 모용부의 모용황 비운의 희생양이 되어버린 장자 사유와 차자 무. 온순함을 넘어 유약해 보일 정도의 사유는 평화주의자이며, 전쟁 반대론자이다. 을불의 백성을 가엾게 여기는 마음을 닮아 백성들의 손에 창과 칼 대신 농기구를 쥐여주는 왕이 되고자 한다. " 싸움이 나라의 모든 것은 아닙니다. 전쟁이란 물러서고 물러서도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을 때 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싸우는 게 강한 것이지만, 세상에는 물러서는 강함이란 것도 있을 것입니다." 계속되는 전쟁에 백성들의 희생이 날로 더해지자 태자의 지위로 스스로 모용부에 사신으로 가기를 청한다. " 세상이 강자의 것만은 아니고, 싸움이 나라의 모든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외교가 있는 것일 테지요." 한참 세력을 키워 영토를 확장해 나가는 고구려에게 외교 정책은 시기 상조였다. 위로는 요동에서 한참 세력을 확장해 가는 모용부와 하성에서 첨예한 대립을 하고 있으며, 아래로는 백제와 대립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머리 숙임의 외교는 상대에게 빌미를 주는 격이 되어버렸다. 을불이 활달하고 무예가 뛰어난 차자 무가 아닌 온순한 사유를 태자로 책봉한 이유 또한 사유와 같은 마음이었기 때문이다. "군주란 또 무엇이요?! 항상 전쟁에 이기며 모든 백성들을 싸움터로 몰아내는 용맹한 군주에 비해 전쟁에 지더라도 백성을 전쟁에 끌어들이지 않기 위해 애쓰는 옹졸한 군주가 못하지 않다는 걸 말이요. 군주는 백성의 희생을 바탕으로 자신의 영광을 이루는 자가 되어서는 아니 되오, 무는 너무 전쟁을 잘할 아이요. 백성의 수효도 얼마 되지 않는 이 고구려의 장정들은 그 아이을 따라다니며 끝도 없이 목숨을 잃고 팔을 잃고 다리를 잃을 거요. 태자로는 사유가 맞소! " 톨스토이 소설 '바보 이반의 이야기'에서 왕이 된 바보 이반은 전쟁을 하지 않고도 평화롭게 백성과 나라를 지켜낸다. 이반이 바보였기에 가능한 것이었을까?, 전쟁을 일삼는 다른 나라 왕들이 바보 보다 못한 것일까? 사유는 바보 이반처럼 나라를 다스리고 싶었다. 백성들과 함께 평화롭게 묵묵히 밭을 일구며 살고 싶었다.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이 아니라 오른쪽 뺨을 때리면 왼쪽 뺨을 내밀어 백성을 평화롭게 지키는 왕이 되고 싶었다. 사유와는 정 반대의 왕을 꿈꾸는 모용 황은 성정이 포악하고 잔인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 자신의 나라는 오직 강하고 위협적 이어야만 했다. 아버지 모용외가 옛정에 연연하여 부족을 나약하게 만드는 것을 그는 용납할 수가 없었다. 나약한 왕, 나약한 나라는 자신에게 필요치 않았다. 모용외는 나라를 병들게 만드는 전염병이었다. 그가 왕위를 찬탈 한 이유이다. 베네딕트 데 스피노자의 '신학정치론, 정치학 논고'의 내용은 모용황의 행동을 잘 대변하여 주고 있다. " 인간은 일반적으로 자신이 올바르다고 생각하는 신념이 범죄로 취급될 때, 그리고 신과 인간에 대해 경건함을 불어 넣어 주는 것을 악한 것으로 금지할 때 가장 분통을 터뜨리게 되어 있다. 그와 같은 경우, 그들은 기꺼이 법을 부정하며 자기의 목적을 위해 반역을 선동하는 것은 불명예가 아니라 명예로운 것으로 간주하면서 권력에 대항하기 위해서 음모를 획책하며, 대의를 위해 서라면 어떤 폭력적 행동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일흔아홉번째 책
더보기
Cath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잼있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