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불쌍한 동물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이들에게
유기동물의 슬픈 현실을 기록한 책

유기동물에 관한 슬픈 보고서+유기동물 행복한 입양 이야기
고다마 사에 지음
책공장더불어
 펴냄
11,500 원
11,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유기동물
#입양
132쪽 | 2009-11-1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연한 기회에 유기동물에 관심을 갖게 된 저자가 전국의 유기동물 보호소를 돌며 찍은 사진으로 엮은 포토에세이. 이 책에 나오는 사진들은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생명을 다한 동물의 최후의 초상이다. 인간에게 버림받고 보호소에서 죽어가는 유기견과 길고양이, 그들의 눈동자와 소리 없는 목소리가 생명사랑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BR> <BR> 일본 저자의 글과 더불어 국내 필자 11인의 글을 본문에 실었다. 소설가 양귀자, 영화감독 임순례,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박원순, 배우 김정은, 조각가 강은엽, 만화가 강경옥, 동시통역사 배유정, TV동물농장 진행자 신동엽, 보그코리아 편집장 이명희, 포토그래퍼 박기숙, 일러스트레이터 스노우캣. 대부분 유기동물을 입양해 키우거나 반려동물과 사는 반려인이다.<BR> <BR> 더불어 유기동물의 행복한 입양 이야기를 담은 별책부록을 함께 제공한다. 유기동물을 입양해 행복하게 살고 있는 59가족의 이야기이다. 본 책이 유기동물의 현실을 다룬 이야기라면 별책부록은 유기동물 문제를 푸는 여러 가지 대안 중의 하나인 유기동물 입양에 관해 다룬 책이다.
더보기
목차

- 포토 에세이
- 죽음을 앞둔 동물들의 각기 다른 초상
- 유기동물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 편집후기 _ 한국의 유기동물 상황은 일본보다 나은가?

더보기
저자 정보
고다마 사에
어렸을 때부터 개, 고양이, 햄스터 등 여러 동물과 함께 자랐다. 동물과 함께 생활하며 자연스럽게 동물 보호에 대한 관심을 키워 동몰보호활동가가 되었다. 대학 졸업 후 동물병원, 잡지사 등에서 근무하다가 ‘인간과 동물의 공생’을 주제로 취재하는 일을 시작했다. 그때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찍은 사진으로 <마지막 초상, 생명을 부여 받고> 전국 순회 전시를 하고 있다. 저서에 <노견 돌보기>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