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작은 아씨들
루이자 메이 올콧 지음
삼성출판사
 펴냄
3,900 원
3,5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0쪽 | 2014-10-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삼성 초등 세계 문학>은 오늘날까지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며 감동을 주는 작품들을 찾아 총 40권으로 엮었다. 초등학생 어린이에게 필요한 감성과 인성을 길러줄 뿐만 아니라, 어휘력과 이해력 등의 논술 능력을 키우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BR> <BR> 작품마다 작가에 대한 설명과 요약된 줄거리를 포함해, 선생님의 해설이 질의 응답 형식으로 실려 있다. 독서 후 이해가 되지 않았던 내용이나 작품 감상 포인트를 확인할 수 있다. 학교 서술형 시험 대비도 준비할 수 있고, 논술 실력도 쑥쑥 기를 수 있다.<BR> <BR> 마치가의 아름답고 자상한 맏딸 메리, 활달하고 적극적인 둘때 딸 조, 수줍음 많고 천사같이 착한 베스, 그리고 귀여운 막내 에이미는 아버지가 전쟁에 나가있어 어머니와 함께 어려운 집안 살림을 꾸려가면서도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다. 가난하지만 씩씩하게 살아가는 네 자매를 중심으로 이웃집 로리와 로렌스 할아버지가 엮어가는 잔잔한 이야기가 감동적으로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아버지의 편지
즐거운 크리스마스
로렌스 씨네 소년
자매들의 생활
새로 사귄 이웃
베스와 에이미에게 생긴 일
조의 분노와 용서
파티의 인형
일주일간의 실험
로리의 친구들
조의 비밀
전보
편지
어린 천사
슬픈 시간들
에이미의 유언장
마음속에 담은 이야기들
로리와 로렌스 할아버지
즐거운 나날
마치 할머니가 해결해 준 사랑

재미있는 논술

더보기
저자 정보
루이자 메이 올콧
1832년 11월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저먼타운에서 태어나 매사추세츠 주 콩코드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 에이머스 브론슨 올컷은 저명한 초월주의 사상가이자 사회 개혁가였고, 어머니 애비게일 메이 올컷은 상상력이 풍부한 여성이었다. 올컷은 인내와 절제를 강요하는 아버지의 교육철학을 온몸으로 떠안고 성장하면서, 아버지의 벗이었던 초월주의 사상가 랠프 월도 에머슨과 헨리 데이비드 소로, 여성주의자 마거릿 풀러 등의 영향을 받았다. 성인이 되기 전부터 어려운 가정 살림을 꾸려나가기 위해 바느질, 가사노동, 가정교습, 글쓰기 등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 했다. 남북전쟁중인 1862년에 자원입대하여 북군의 야전병원에서 간호병으로 복무하다 장티푸스 폐렴을 앓은 뒤 평생 건강문제로 시달린다. 당시 야전병원에서 경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집필한 『병원 스케치』(1863)는 그에게 작가로서의 첫 성공을 안겨주었다. 그뒤 1863년부터 1870년까지 A. M. 버나드라는 필명 또는 익명으로 고딕풍의 선정소설들과 스릴러들을 발표했다. 여성주의적 관점과 노예해방사상 등 급진적인 사상이 여실히 담겨 있는 이 시기의 작품들은 이후 여성주의 문학연구자들에게 새로이 발굴되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1868년과 이듬해에 ‘소녀들을 위한 책’ 『작은 아씨들』 1, 2권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명성을 얻었다. 작가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토대로 재구성한 이 작품이 굉장한 인기를 끈 덕분에, 올컷은 재정적인 안정을 확보하고 작가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이후 『구식 소녀』, 『작은 신사들』, 『조의 소년들』 등의 아동문학과 『변덕』, 『일』 등의 성인문학을 펴냈다. 생의 말년까지 여성운동과 노예해방운동, 금주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던 올컷은 1888년 3월 보스턴에서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