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허클베리 핀의 모험
마크 트웨인 지음
민음사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614쪽 | 1998-08-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884년 영국에서 출간된 마크 트웨인의 소설. <톰소여의 모험(1876)>의 속편으로 되어 있으나 주제나 내용 면에서 그보다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BR> <BR> 이 작품은 작가의 소년시절 추억을 배경으로, 장난꾸러기 허클베리 핀이 도망중인 흑인노예 짐을 만나 함께 뗏목을 타고 미시시피강을 내려가면서 겪는 모험을 그렸다. 주정뱅이 아버지나 흑인노예 짐의 탈출 등을 통해 인종문제, 인습의 파괴 등을 형상화하고 있다.<BR> <BR> 김욱동 교수의 이 번역본은 1996년 미국 랜덤하우스 출판사에서 출판된 <유일 완전판>을 텍스트로 삼았다. 이 판이 '완전판'인 까닭은 그동안 분실되었다고 생각했던 이 작품의 전반부 친필 원고가 1990년 가을 로스엔젤레스의 한 가정집 다락방에서 우연히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완전판은 기존판보다 100쪽 가량 분량이 더 많고, 질적인 면에서도 차이가 있다.
더보기
목차

제1장 헉을 교양인으로 만들다 / 왓츤 아줌마-톰 소여가 기다리다
제2장 소년들이 짐을 따돌리다 / 톰 소여 갱단-주도면밀한 계획
제3장 호된 꾸지람-은총의 승리 / <톰 소여의 거짓말 한 가지>
제4장 헉과 판사 나리-미신
제5장 헉의 아빠-사랑스런 부친-개심
제6장 헉의 아빠가 새처 판사를 공격하다 / 헉이 가출을 결심하다 / 정치경제학-소란을 피우며 뒹굴기
제7장 그놈을 숨어 기다리다 / 오두막에 감금되다-시체를 가라앉히다 / 휴식
제8장 숲속에서 잠을 자다 / 죽은 사람을 되살아나게
하다 / 섬을 답사하다 / 짐을 발견하다 / 짐의 탈출 / 징후-발럼
제9장 동굴-강물에 떠내려온 집
제10장 발견물-행크 벙커 영감-변장을 하고서
제11장 헉과 마을 여자-탐색-얼버무리기-고셴으로 가다
제12장 느린 항해- 물건들을 슬쩍 빌려오다-
난파선에 올라타다-음모자들-배를 찾아내다
제13장 난파선에서 달아나다-망꾼-난파선이 가라앉다
제14장 즐거운 시간-하렘-프랑스 말
제15장 헉이 뗏목을 잃다-안개 속에서-
헉이 뗏목을 발견하다-쓰레기들
제16장 기대-악의 없는 거짓말- 물위에 떠있는 돈-
케이로를 지나쳐가다-강변에 헤엄쳐 가다
제17장 저녁 방문 / 아칸소 주 농장 / 실내 장식 / 스티븐 다울링 보츠 / 시적 발로
제18장 그레인저포드 대령 / 귀족 / 성경책 / 뗏목을 다시 발견하다 / 장작 더미 / 돼지고기와 양배추
제19장 낮에는 뗏목을 매어놓다 / 점성술 이론 / 금주 부흥회를 열다 / 브리지워터 공작 / 골칫거리 왕들
제20장 헉이 설명하다 / 캠페인을 계획하다 / 야회 부흥회를 속이다 / 야회 부흥회에 참석한 해적 / 인쇄업자가 된 공작
제21장 검투 연습 / 햄릿의 독백 / 마을을 빈둥거리며 돌아다니다 / 지루한 마을 / 보그스 영감 / 보그스 영감이 죽다
제22장 셔번 / 서커스에 구경 <미국의 셰익스피어>이자 <미국 문학의 링컨>으로 일컬어지는 마크 트웨인의 대표작!

더보기
저자 정보
마크 트웨인
본명은 새뮤얼 랭혼 클레멘스Samuel Langhorne Clemens. 1835년 미주리 주에서 태어나 미시시피 강가의 작은 마을 해니벌에서 소년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의 죽음으로 집안 형편이 어려워지자 열두 살에 인쇄소 견습공 생활을 시작했고, 1857년에는 미시시피 강의 수로 안내인이 되었다. 1861년에 남북전쟁이 터지자 남군에 들어갔으나 2주 만에 빠져나와, 네바다 주 공무원으로 부임하는 형을 따라 서부로 가는 역마차 여행에 동행했다. 금광을 찾겠다는 일확천금의 꿈에 부풀어 있었지만 실패하고, 언론계로 관심을 돌려 네바다 주와 캘리포니아 주의 신문사에 글을 기고하면서 ‘마크 트웨인’이라는 필명을 처음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뱃사람 용어로 강의 안전수역을 나타내는 ‘두 길 깊이’를 뜻한다. 1865년 유머 단편 「캘리베러스 군의 명물 뜀뛰는 개구리」를 발표해 일약 범국민적 명사가 되었으며, 1869년에는 유럽과 팔레스타인 성지 여행기 <철부지의 해외여행기>를 출간하여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고, 1885년 걸작 <허클베리 핀의 모험>을 발표, 작가로서의 최절정기를 맞이했다. 1894년에는 투자 실패와 경영하던 출판사의 도산으로 파산하고 말았지만, 1년간 세계 순회강연을 해서 빚을 청산했다. 1910년 뉴욕에서 일흔다섯의 나이로 타계했다. ‘미국 현대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문학적 업적을 이루었을 뿐 아니라, 물질문명과 종교와 전쟁의 부조리를 날카롭게 파헤치고 불의와 제국주의에 맞서 신랄한 비판을 가했다. 미시시피 3부작 <톰 소여의 모험> <허클베리 핀의 모험> <미시시피 강의 추억>과 딸들을 위해 쓴 <왕자와 거지>를 비롯해, 익살 넘치는 여행기 <철부지의 해외여행기> <고난을 넘어> <도보 여행기> <적도를 따라서>, 인간과 사회의 부조리를 통렬하게 풍자한 <도금시대> <바보 윌슨의 비극> <아더왕 궁정의 코네티컷 양키> <전쟁을 위한 기도> <인간이란 무엇인가?> 등 많은 작품을 남겼다.
더보기
남긴 글 4
stell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현재 미국에서 인종차별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런 시점에 허클베리 핀의 모험을 읽으니 느낌이 남다르다. 허크와 흑인 짐. 톰의 좌충우돌 모험 속에서 여전히 인종차별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여실 드러나 씁쓸했다. 재밌지만 뭔가 생각하게 하는 소설이었다.
더보기
소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고등학생 때 톰 소여의 모험은 읽었는데 허클베리 핀의 모험은 두꺼워서 이제야 읽게 되었다. 헉 핀은 정말 꾀가 많고 장난꾸러기이다. 어른이 보기에도 심한 장난을 대범하게 하는데 만약 내 자식이 이러면 정말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을 것 같다. 그래도 그의 심성은 곱다고 할 수 있다. 노예제가 있던 당시 흑인들을 대하는 그의 태도가 순수하다. 노예제에 대한 트웨인의 관점을 알 수 있는데 해설에서는 톰 아저씨의 오두막과 연관지어 노예제에 대해 고찰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하였다. 책의 앞에서도 나온것처럼 사실 무슨 교훈적인 이야기나 플롯을 찾기는 힘들고 사실적이다 못해 노골적으로 미국의 당대문화를 알 수 있는 책이다. 소년의 관점에서 재밌게 풍자하고 있어 읽을 만하다. 특히 톰이 나와서 헉 핀과 케미를 이루는 부분에서 정말 재밌었다.
더보기
옥.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생각보다 긴 모험. 이해하기 힘든 정서. 이 시대의 보편적인 정서란 이런거였나 생각하면 무서운 생각도 듦. 주인공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 했기에 오히려 편견을 덜 가지고 사고하고 행동할 수 있었겠구나 싶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