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오기 마치의 모험 1
솔 벨로우 지음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0쪽 | 2011-1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 번의 전미 도서상 수상자이자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솔 벨로의 대표작. 소설은 ‘음울한 도시’ 시카고에서 자칭 철학자 오기 마치의 어린 시절로 시작된다. 오기는 가난한 집안의 사생아로 태어났다. 그의 가족은 항상 남에게 짓밟히는 어머니, 돈과 출세에 집착하는 형 사이먼, 지적장애아 동생 조지, 그리고 하숙인임에도 그들 위에 군림하려는 로시 할머니로 이루어진다. 이런 상황에서 오기는 일찍부터 경제적으로 자활의 길을 걷지 않으면 안 되었다. <BR> <BR>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도둑, 강도, 사기, 돈 많은 불구자의 몸종, 과대망상에 사로잡힌 백만장자 작가의 비서, 독수리 훈련사 등 기이한 직업을 전전한다. 이런 과정에서 그는 사람을 끄는 특유의 남성적 매력과 순응적인 성격 탓에 주위의 도움과 간섭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그러나 겉으로 보이는 유약한 태도와는 달리 자신의 운명을 결정지으려는 숙명 앞에서는 확고히 다른 길을 택하는 강인함을 보인다. <BR> <BR> 항상 “보다 나은 운명을 개척해야 한다. 그것은 내가 찾으려는 운명이 되지 못한다”며 주위의 간청을 뿌리치고 다른 삶을 찾으려 한다. 그것은 운명을 뛰어넘어 진정한 자아를 찾으려는 숭고한 인간성을 의미한다. 자기 앞에 놓인 운명의 길 앞에서 당당히 우회도를 택하는 오기 마치는 도덕적인 생존과 진정한 자유를 추구해야 한다는 작가의 사상을 대변한다.<BR> <BR> 주인공 오기 마치의 인생 체험을 통해 인간 사회의 삶이 살아갈 만한 가치가 있는지 확인시켜 주는 새로운 인생관을 제시하려는 포부로 시작한 이 작품은 두 가지 주제, 즉 인간은 인간 자신이 결코 만들지 않은 이 세상에 태어나 방황해야만 한다는 것, 그리고 감옥과도 같이 우리 주위를 둘러싼 존재의 벽을 뚫고 완전한 자유를 쟁취하려는 욕망 사이에 가로놓인 실존적 딜레마를 취급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오기 마치의 모험 1>
역자 서문 / 기념비적인 신피카레스크 소설
오기 마치의 모험 1
옮긴이 주

<오기 마치의 모험 2>
오기 마치의 모험 2
옮긴이 주

<오기 마치의 모험 3>
오기 마치의 모험 3

작품해설 / 솔 벨로의 문학 세계
작가 연보
옮긴이 주

더보기
저자 정보
솔 벨로우
본명은 솔로몬 벨로스. 1915년 캐나다 퀘벡 주에서 러시아 유대인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9세 때 미국 시카고로 이주했다. 랍비가 되길 바라는 어머니의 뜻에 따라 어린 시절 히브리어와 이디시어 수업 등 유대교 교육을 받았다. 그러나 교리에 답답함과 저항심을 느꼈고, 랍비보다는 작가가 되고 싶어 했다. 시카고 대학, 노스웨스턴 대학, 위스콘신 대학에서 공부했다. 원래 문학을 전공하려고 했지만 영문학과에서 반유대적인 경향을 느껴 인류학과 사회학을 선택했고, 인류학은 그의 문학 세계를 형성하는 데 많은 영향을 주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신체상의 이유로 군복무를 면제받고 상선에서 잠시 근무했다. 종전 후에는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편집 작업에 참여하는 한편, 여러 대학에서 강의했다. 1941년 첫 단편 「두 편의 아침 독백」을 발표한 후 29세 때 첫 장편소설 『허공에 매달린 사나이』를 발표했다. 이 작품으로 “경제 공황과 전쟁을 겪은 세대의 삶을 포착한 최초의 소설가”라는 호평을 받으며 작가로서의 입지를 다진다. 이후 『오기 마치의 모험』, 『비의 왕 헨더슨』, 『허조그』, 『샘러 씨의 혹성』, 『험볼트의 선물』 등 문단의 주목을 받는 작품을 꾸준히 발표했다. 『비의 왕 헨더슨』은 솔 벨로의 작품 중 가장 환상적이고 희극적이며 우회적이다. 현대판 돈키호테인 주인공의 변화무쌍한 모험담을 통해 변화의 긍정적 가능성과 따뜻한 인간 영혼을 희망찬 어조로 그리고 있다. 20세기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지성적 작가 솔 벨로는 미국문학에 이민자 특유의 활기와 좌절, 권태, 지적 탐색, 낭만주의적인 관념을 불어넣은, 당대 가장 위대한 작가 중 하나였다. 또한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로 써나간 듯한 그의 작품들은 방대한 인문학적 지식, 정보, 통찰과 사색을 담고 있다. 전미 도서상을 세 번(1954년 『오기 마치의 모험』, 1965년 『허조그』, 1971년 『샘러 씨의 혹성』) 받은 유일한 작가이며, 1976년에는 『험볼트의 선물』로 퓰리처상을 수상하고 같은 해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1990년에 ‘전미 도서상 운영재단’이 수여하는 공로메달을 받으며, 현대 미국문학계에서 포크너와 헤밍웨이의 뒤를 잇는 소설가로 문학적 업적을 인정받았다. 2005년 90세의 나이로 자택에서 타계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