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간은 이 세상의 거대한 꿩이다
헤르타 뮐러 지음
문학동네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60쪽 | 2010-08-2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9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헤르타 뮐러가 루마니아에서 독일로 망명하기 일 년 전인 1986년에 발표한 작품으로, 당시 독재정권의 공포에 시달리며 서구세계로의 이주를 기다리던 독일 소수민들의 내면풍경을 압축적으로 그려낸 장편소설이다. 소설은 차우셰스쿠 독재정권이 독일 소수민에 대한 탄압의 강도를 높여가던 당시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BR> <BR> 당시 독재정권의 횡포에 시달리던 소수민들은 서구세계로 이주하길 원했으며, 독일 정부도 이주민 한 명당 많게는 팔천 마르크까지 루마니아 정부에 지불하며 이들의 이주를 도왔다. 하지만 루마니아 정부는 돈을 받고도 출국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그리하여 독일 소수민들은 관리들에게 뇌물을 주고 허가증을 사야만 했다. <BR> <BR> 인간으로서의 품위와 상식, 도덕과 정의 대신 탐욕과 뇌물, 술수와 불법이 판을 치고 갖은 뒷거래가 횡행하는 곳, 바로 <인간은 이 세상의 거대한 꿩이다>에서 헤르타 뮐러가 촘촘하고 수수께끼 같은 문장으로 그려 보이는 세계이다. 냉정하고 날카로운 현실 묘사와 비판을 아름다운 시적 언어에 담아냈다.
더보기
목차

구덩이
땅개구리
바늘
하얀 달리아
재봉틀
검은 얼룩
상자
주머니칼
눈물방울
죽은 짐승들의 정원
석회 속의 돌멩이
사과나무
나무 팔
노래

황금지빠귀
벽시계
제비고깔
커프스단추
큰 꽃병
무덤들 사이에서
수탉
시반
술에 날아가버린 편지들
파리
왕께서 주무십니다
커다란 집
십 레이
총성
물은 쉬지 않는다
눈먼 닭
빨간 자동차
비밀말
예배당
흰나비
장엄미사
불타는 공
키스 자국
거미
양상추 잎
풀수프
갈매기
어린올빼미
여름부엌
의장대
집시들은 행운을 가져다준다
양 우리
은빛 십자가
파마

옮긴이의 말|시학과 현실의 절묘한 만남

더보기
저자 정보
헤르타 뮐러
1953년 루마니아 니츠키도르프에서 태어나 독일계 소수민족 가정에서 성장했다. 아버지는 이차대전 당시 나치 무장친위대로 징집되었다가 돌아왔고, 어머니는 우크라이나의 강제수용소에서 오 년간 노역했다. 나치의 몰락과 루마니아 독재정권의 횡포를 침묵으로 지켜보았던 시골 마을의 강압적인 분위기는 어린 뮐러에게 정체 모를 공포와 불안을 심어주었다. 이후 티미쇼아라대학에서 독일문학과 루마니아문학을 전공했고, 차우셰스쿠 독재정권에 반대하는 젊은 독일어권 작가들의 모임 ‘악티온스그루페 바나트’에 유일한 여성 멤버로 참여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1982년, 루마니아 정부의 강도 높은 검열을 거친 작품 <저지대>로 문단에 데뷔했다. 1984년 베를린에서 재출간된 <저지대>는 유럽, 특히 독일 문단과 정치권의 이목을 끌었고, 루마니아 정부는 <저지대>를 금서 조치했다. 이어 루마니아 비밀경찰의 감시와 압박이 심해지자 뮐러는 남편이자 동료 작가였던 리하르트 바그너와 함께 1987년 독일로 망명했다. 주요 작품으로 전후 전체주의의 공포를 생생히 묘사한 소설 <숨그네> <마음짐승> <그때 이미 여우는 사냥꾼이었다> <인간은 이 세상의 거대한 꿩이다>, 산문집 <악마가 거울 속에 앉아 있다>, 시집 <모카잔을 든 우울한 신사들> 등이 있으며, 아스펙테 문학상, 리카르다 후흐 문학상, 로즈비타 문학상, 독일비평가상 등 주요 문학상을 휩쓸었다. 2009년, 응축된 시와 진솔한 산문으로 박탈당한 삶의 풍경을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