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그때 이미 여우는 사냥꾼이었다

헤르타 뮐러 지음 | 문학동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3,000원 10% 11,700원
368 | 2010.7.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9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헤르타 뮐러의 장편소설. 헤르타 뮐러의 예리한 현실감각과 풍자적인 사회비판, 전체주의에 대한 거센 저항의 의지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루마니아 차우셰스쿠 독재정권의 마지막 시기를 배경으로 공포와 핍박으로 가득 찬 '잿빛의 시대'를 통렬하게 형상화했다. <BR> <BR> 작가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했다. 티미쇼아라대학에서 영문학과 독문학, 루마니아문학을 전공한 후 공장에 취직해 번역가로 일하고 있던 뮐러는 어느 날 비밀경찰로부터 스파이 역할을 제의받았다. 그러나 뮐러는 그 제의를 거부했고 결국 온갖 고초와 수모를 겪다가 해고당했다. 그 후로도 뮐러는 계속 비밀경찰의 감시와 협박에 시달려야 했다. <BR> <BR> 이 작품에서 뮐러는 전체주의라는 이데올로기 속에서 운명을 빼앗기고 꿈속까지 파괴된 사람들의 암울한 초상화를 그려 보인다. 제목은 루마니아의 속담에서 가져왔다. 희생자와 가해자를 구분할 수 없다는 것, 차우셰스쿠 정권이 붕괴되었더라도 독재자의 추종 세력과 그 시스템에 익숙해진 탓에 근본적인 정치·사회적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다는 것을 암시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