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공녀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지음
비룡소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6쪽 | 2006-07-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어린 시절 책으로 또는 텔레비전 만화 영화로 누구나 한 번쯤 접해 보았을 <소공녀>는 시대가 바뀌어도 끊임없이 사랑받는 어린이 문학의 고전이다.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은 미국의 자본주의가 발전하던 시기, 마술처럼 이루어지는 꿈과 상상의 이야기를 통해 어린이뿐 아니라 성인 독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었다.<BR> <BR> 완역판 <소공녀>에서는 영리하고 마음씨 착한 소녀인 사라의 모습뿐 아니라 자신만의 방법으로 고난을 이겨 내는 사라의 심리를 한층 가까이 접할 수 있다. 화려한 색깔과 독특한 아이콘으로 표현한 러시아 화가 미하일 페도로프의 그림이 책 읽는 재미를 더한다.
더보기
목차

1. 사라
2. 프랑스어 수업
3. 어먼가드
4. 로티
5. 배키
6. 다이아몬드 광산 1
7. 다이아몬드 광산 2
8. 다락방에서
9. 멜치세딕
10. 인도 신사
11. 람 다스
12. 벽 너머
13. 헐벗은 아이
14. 멜치세딕이 보고 들은 것
15. 마법
16. 방문객
17. 바로 이 아이야!
18. 다시 공주가 되어
19. 앤

옮긴이의 말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1849년 영국 맨체스터에서 태어났다. 버넷이 네 살 되던 해인 1854년에 아버지가 사망하면서 어머니와 다섯 남매는 가난에 쪼들리며 살아야 했다. 내성적이었던 어린 시절의 버넷은 이 시기에 소설책을 읽고 이야기를 지으면서 가난과 외로움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1865년 외삼촌의 권유로 온 가족이 미국 테네시 주 녹스빌로 이주한 뒤에도 형편은 나아지지 않았다. 잡지사에 소설을 기고하기로 결심하고 원고용지 값과 우송료를 마련하기 위해 산포도를 따서 팔며 글을 써야 했다. 하지만 그때 직접 겪었던 고통스러운 기억들은 본인의 작품 속 주인공들이 겪는 고난을 설득력 있게 그려낼 수 있는 통찰력의 밑거름이 되어주었다. 잡지사에 보낸 소설이 열일곱 살 때 처음으로 채택되었다. 그 이듬해인 1867년에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네 동생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으로서 글쓰기에 전념했으며 《고디스 레이디스북》이라는 여성 잡지를 통해 첫 작품을 발표했다. 그 후 몇몇 잡지사에서 한 편에 10달러를 받고 한 달에 대여섯 편의 소설을 썼다. 이 시기에 버넷이 주로 썼던 내용은 ‘학대받다가 끝내는 보상받는 영국 여성들’을 주인공으로 한 것이었고, 이를 통해 몰락한 가문을 차츰차츰 일으켜 세울 수 있었다. 이후 의사인 스완 버넷과 1873년에 결혼하여 슬하에 두 아들 라이오넬과 비비안을 두었고, 배우인 스티븐 타운센드와 1900년에 재혼했으나 만 2년 만에 이혼했다. 그녀는 영국의 로맨스 소설을 좋아하는 미국인의 취향에 맞추어 쓴 작품들로 어른 독자층을 파고들었다. 아동소설로 눈을 돌리기 전까지 성인을 대상으로 한 소설로 꽤 많은 인기를 누렸다. 대표작으로 『로리 가(家)의 그 아가씨』(1877), 『셔틀』(1907) 등이 있다. 『폰틀로이 공자』(1886)보다 앞서 쓴 소설 「하얀 벽돌 뒤편」 이 《세인트 니콜라스 매거진》에 발표되었을 때 독자의 반응은 뜨거웠고, 그 후 『폰틀로이 공자』 , 『소공녀』(1905), 『비밀의 화원』(1911) 등의 작품들도 줄줄이 성공을 거두었다. 또한 이 세 소설을 포함한 자신의 작품들을 각색하여 런던과 뉴욕의 연극 무대에 올려 흥행에 성공했다. 버넷은 74세로 1924년 뉴욕 주에 있는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