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고래 (제10회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천명관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래
#엄청난책
#운명
#재미
#팔자
455쪽 | 2004-12-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회 <새의 선물>의 은희경, 제2회 <아무 곳에도 없는 남자>의 전경린, 제3회 <예언의 도시>의 윤애순, 제5회 <숲의 왕>의 김영래, 제8회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의 이해경... 문학동네 소설상이 오랜만에 당선작을 냈다. 주인공은 지난해 여름 '문학동네 신인상'을 통해 등단한 천명관씨. 등단작 '프랭크와 나'를 제외하곤 아무 작품도 발표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BR> <BR> '이 소설을 '특별하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는 임철우, '자신과는 소설관이 다른 심사위원의 동의까지 얻어냈다는 사실이 작가로서는 힘있는 출발'이라 말하는 은희경, '소설이 갈 수 있는 최대의 영역으로 발을 들여놓'았다고 평하는 신수정까지. 추천글부터 심상치 않다.<BR> <BR> 소설의 1부, 2부에서는 산골 소녀에서 소도시의 기업가로 성공하는 금복의 일대기와 주변 인물들의 천태만상이 그려진다. 3부는 감옥을 나온 뒤 폐허가 된 벽돌공장에 돌아온 금복의 딸이자 정신박약아인 춘희의 삶을 담고 있다. "이 모든 이야기가 한 편의 복수극"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소설의 시작부터 끝까지 한을 품고 죽은 박색 노파가 등장, 주인공을 파국으로 이끈다는 설정이다.<BR> <BR> 조각조각, 수십 개의 에피소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세상에 떠도는 이야기'들을 모두 모아놓은 양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듣던 옛날 이야기, 동화책에서 본 설화와 신화, TV 연속극 같은 스토리, 인터넷에 떠도는 엽기 유머 등이 섞여든다.<BR> <BR> 맨몸으로 시작해 큰 사업가가 된 한 사람의 이야기인가 싶으면 벽돌을 굽는 한 장인에 대한 이야기이고, 다시 여러 시대를 살다 간 인물들의 지난 세기의 이야기인가 하면 바로 오늘날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운, 썩 인상적인 데뷔작.
더보기
목차

1부 부두
2부 평대
3부 공장

심사평
수상작가 인터뷰 / 이야기, 혹은 소설의 미래
수상 소감

더보기
저자 정보
천명관
1964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났다. 2003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소설 「프랭크와 나」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고래』로 2004년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했다. 이외에 소설집 『유쾌한 하녀 마리사』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장편소설 『고령화 가족』 『나의 삼촌 브루스 리1, 2』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67
Marci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어느 결에 닿은, 동네 어귀의 아름드리 나무 아래에서, 들려주는 이야기에 해가 지는 줄도 모르고 푹 빠진 듯한, 그런 기분을 가지게 한 소설.. 3부는 조금 힘을 잃은 듯 했지만, 간만에 이야기를 전하는 이의 힘이 느껴졌다. 삼미슈퍼스타즈나 69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던 그 꾼들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더보기
김용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끝없는 욕심의 관한 인간사를 그려낸 이야기 노파와 금복, 애꾸와 춘희 전후세대를 둘러싼 욕심과 허무에 관한 누구나 피해갈 수 없는 000법칙 이야기(모든 것은 남겨야 역사가 된다. 기록의 법칙)
더보기
가가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독서모임에 선정되어 읽게된 책. 정말 희한한 스토리의 전개이지만 다른 것을 다 떠나서 정말로 이야기 자체가 재미있다. 작가의 이야기 능력이 정말로 돋보이는 구성의 책임에는 분명한 것 같다. 여러 인물에서 이야기가 전개되기 때문에 개개인이 처한 상황에 따라 주제는 다르게 보일꺼 같으며 개인적으로는 개인의 욕망에 관한 책으로 읽혔다. 한번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