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고래 (제10회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천명관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래
#엄청난책
#운명
#재미
#팔자
455쪽 | 2004-12-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회 <새의 선물>의 은희경, 제2회 <아무 곳에도 없는 남자>의 전경린, 제3회 <예언의 도시>의 윤애순, 제5회 <숲의 왕>의 김영래, 제8회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의 이해경... 문학동네 소설상이 오랜만에 당선작을 냈다. 주인공은 지난해 여름 '문학동네 신인상'을 통해 등단한 천명관씨. 등단작 '프랭크와 나'를 제외하곤 아무 작품도 발표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BR> <BR> '이 소설을 '특별하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는 임철우, '자신과는 소설관이 다른 심사위원의 동의까지 얻어냈다는 사실이 작가로서는 힘있는 출발'이라 말하는 은희경, '소설이 갈 수 있는 최대의 영역으로 발을 들여놓'았다고 평하는 신수정까지. 추천글부터 심상치 않다.<BR> <BR> 소설의 1부, 2부에서는 산골 소녀에서 소도시의 기업가로 성공하는 금복의 일대기와 주변 인물들의 천태만상이 그려진다. 3부는 감옥을 나온 뒤 폐허가 된 벽돌공장에 돌아온 금복의 딸이자 정신박약아인 춘희의 삶을 담고 있다. "이 모든 이야기가 한 편의 복수극"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소설의 시작부터 끝까지 한을 품고 죽은 박색 노파가 등장, 주인공을 파국으로 이끈다는 설정이다.<BR> <BR> 조각조각, 수십 개의 에피소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세상에 떠도는 이야기'들을 모두 모아놓은 양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듣던 옛날 이야기, 동화책에서 본 설화와 신화, TV 연속극 같은 스토리, 인터넷에 떠도는 엽기 유머 등이 섞여든다.<BR> <BR> 맨몸으로 시작해 큰 사업가가 된 한 사람의 이야기인가 싶으면 벽돌을 굽는 한 장인에 대한 이야기이고, 다시 여러 시대를 살다 간 인물들의 지난 세기의 이야기인가 하면 바로 오늘날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운, 썩 인상적인 데뷔작.
더보기
목차

1부 부두
2부 평대
3부 공장

심사평
수상작가 인터뷰 / 이야기, 혹은 소설의 미래
수상 소감

더보기
저자 정보
천명관
1964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났다. 2003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소설 「프랭크와 나」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고래』로 2004년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했다. 이외에 소설집 『유쾌한 하녀 마리사』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장편소설 『고령화 가족』 『나의 삼촌 브루스 리1, 2』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7
hy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기승전결이 또렷해야만 재미있다는 고정관념을 보기좋게 깨뜨려 준 책입니다. 노파와 애꾸 딸, 금복의 성공과 쇠락, 죽는 순간까지 벽돌을 구웠던 춘희의 이야기가 순차적으로 전개되면서 등장인물들이 묘하게 교차됩니다. 여자들의 이야기이지만 독자인 여자에게 '불편함'을 잔뜩 안겨주기도 하고, 현실과 죽음의 세계가 혼란스럽게 뒤엉키기도 합니다. 어쩌면 그 모든 것들이 한 번 책을 잡으면 놓지 못하게 만드는 매력이 되었나 봅니다. #뻔하지_않은_복수극#코끼리_점보#쌍둥이_자매#생선장수#노파#애꾸#고래(고래극장)#벽돌#문#춘희_아!춘희
더보기
김인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이 책의 끝장을 덮기 까지 시간이 꽤 걸렸다. 바쁜 시간에 쫓겨 조금씩 읽어 내려가던 책이 어느덧 끝장을 보이는 순간 끝이라는 ‘아쉬움과 후련함’이라는 감정이 남는다. 아마도 이 책의 탄탄한 스토리와 하나의 공간에서 시작해서 돌고 돌아 마지막으로 조명하는 공간이 일치하는 점, 그 공간의 처음과 나중 그리고 그 이후를 그려내는 점이 다르다는 점에서 궁금증을 품어냈지 않았나 생각한다. 작가가 그려내는 평대라는 마을을 중심으로 평대 밖의 삶에서 안으로 좁혀들어오는 이야기의 끝이 보일수록 주인공의 삶에 연민과 동정 아쉬움, 또 긴 페이지의 책이 끝나간다는 후련함이 남았지 않는가 생각한다. 이 책을 읽은 어느 독자가 [여성혐오를 담은 책]이라는 서평을 남겼던 게 기억난다. 과연 이 책이 단순히 여성혐오를 담고 있는가를 생각하면 난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과연 여성혐오를 그려낸 작품이라면 이런 스토리로 전개해나가며 마무리를 지었을까 하는 생각과 억척스럽고 끈질긴 한 멋진 여성을 만들어냈을까 하는 생각이기 때문이다. 물론 책을 읽으며 느끼는 생각과 감정은 각기 다를 수 있다. 혹시나 이 책을 읽기 위해 서평을 찾아보고 있다면 이 책을 단지 그런 편협한 생각으로 바라보기 보단 좀 더 넓게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천명관 작가의 소설 고래는 매우 특이한 장편소설이다. 일반적인 소설의 내용과는 달리 어디서 떠도는 금복과 춘희, 그리고 그녀들 주변의 인물들에 대해 스토리텔링 처럼 구성된 아주치밀하지만 현실세계를 벗어난 영화같은 독특한 소설책이다. 금복과 춘희의 기구만장한 성장배경을 대상으로 우울하고 침침하고 괴팍하고 가학적이고 엽기적이고 무협지 같은 내용은 글자 하나하나 놓칠 수 없는 재미난 이야기들로 가득차있다. 주요등장 인물 하나하나가 서로 연결되고 그 인물들에 대한 묘사와 이야깃 거리들이 정말 흥미롭다. 걱정,노파,칼잡이,무당벌레,엿장수,약장수,문,쌍둥이자매,생선장수,트럭운전사,애꾸 등 각각의 인물들에 대한 사연은 물론 이들이 서로 결합된 이야기는 사실인지 지어낸 이야긴지 정말 헛갈리게 만드는 환타지한 내용들로 가득하다. 결국 소설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은 종국에선 죽음을 면치 못하고 쓸쓸하게 무대에서 퇴장하게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세상에 참 이러한 류의 소설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