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고래 (제10회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천명관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래
#엄청난책
#운명
#재미
#팔자
455쪽 | 2004-12-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회 <새의 선물>의 은희경, 제2회 <아무 곳에도 없는 남자>의 전경린, 제3회 <예언의 도시>의 윤애순, 제5회 <숲의 왕>의 김영래, 제8회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의 이해경... 문학동네 소설상이 오랜만에 당선작을 냈다. 주인공은 지난해 여름 '문학동네 신인상'을 통해 등단한 천명관씨. 등단작 '프랭크와 나'를 제외하곤 아무 작품도 발표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BR> <BR> '이 소설을 '특별하다'고 표현할 수밖에 없'다는 임철우, '자신과는 소설관이 다른 심사위원의 동의까지 얻어냈다는 사실이 작가로서는 힘있는 출발'이라 말하는 은희경, '소설이 갈 수 있는 최대의 영역으로 발을 들여놓'았다고 평하는 신수정까지. 추천글부터 심상치 않다.<BR> <BR> 소설의 1부, 2부에서는 산골 소녀에서 소도시의 기업가로 성공하는 금복의 일대기와 주변 인물들의 천태만상이 그려진다. 3부는 감옥을 나온 뒤 폐허가 된 벽돌공장에 돌아온 금복의 딸이자 정신박약아인 춘희의 삶을 담고 있다. "이 모든 이야기가 한 편의 복수극"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소설의 시작부터 끝까지 한을 품고 죽은 박색 노파가 등장, 주인공을 파국으로 이끈다는 설정이다.<BR> <BR> 조각조각, 수십 개의 에피소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세상에 떠도는 이야기'들을 모두 모아놓은 양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듣던 옛날 이야기, 동화책에서 본 설화와 신화, TV 연속극 같은 스토리, 인터넷에 떠도는 엽기 유머 등이 섞여든다.<BR> <BR> 맨몸으로 시작해 큰 사업가가 된 한 사람의 이야기인가 싶으면 벽돌을 굽는 한 장인에 대한 이야기이고, 다시 여러 시대를 살다 간 인물들의 지난 세기의 이야기인가 하면 바로 오늘날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운, 썩 인상적인 데뷔작.
더보기
목차

1부 부두
2부 평대
3부 공장

심사평
수상작가 인터뷰 / 이야기, 혹은 소설의 미래
수상 소감

더보기
저자 정보
천명관
1964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났다. 2003년 문학동네신인상에 소설 「프랭크와 나」가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고래』로 2004년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했다. 이외에 소설집 『유쾌한 하녀 마리사』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장편소설 『고령화 가족』 『나의 삼촌 브루스 리1, 2』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65
가가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독서모임에 선정되어 읽게된 책. 정말 희한한 스토리의 전개이지만 다른 것을 다 떠나서 정말로 이야기 자체가 재미있다. 작가의 이야기 능력이 정말로 돋보이는 구성의 책임에는 분명한 것 같다. 여러 인물에서 이야기가 전개되기 때문에 개개인이 처한 상황에 따라 주제는 다르게 보일꺼 같으며 개인적으로는 개인의 욕망에 관한 책으로 읽혔다. 한번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더보기
LeHaK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노파와 금복, 그리고 춘희로 이어지는 낯설고도 기이하며 강렬한 소설. 불기둥의 저주를 내린 노파와 여성성을 잃어버리고 남성이 됨으로써 몰락의 길을 걷게 되는 금복, 그리고 모든 등장인물이 죽어버리는 소설 속에서 가장 자연스러운 죽음을 맞는 딸 춘희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이다. 읽는 동안 무라카미 하루키의 그로테스크한 판타지적 장면들과 팀버튼의 기괴한 설정과 장치들, 그리고 살기위해 오른쪽이 옳은쪽이라 믿어야 했던 한국의 근현대사가 간유리 뒤에 희미하게 배치되어 있어 미국 역사의 한가운데를 뚫고 있는 포레스트 검프가 생각났다. 소설 속 화자인 변사에 의해 이야기에 몰입할 수 밖에 없었으며 그 변사를 소설의 화자로 탄생시켜 기이한 이야기들이 진실인지 아니면 단순한 소문인지 모호하게 만들어 버리는 작가의 능력이 놀라웠다. 그렇게 많이 보아왔던 꽃의 이름이 개망초라는 사실을 알려준 소설. 본문에서... 평생을 하역부로 일한 그가 이승에서 마지막으로 나르게 된 짐은 바로 그 어떤 짐보다도 무거운 제 자신의 몸뚱이였다. 큰 물고기가 산속에 떨어지면 불기둥이 치솟아 하늘에 닿고 남쪽에서 온 사내가 술에 취하면 너희의 자손은 검불처럼 쓰러지리라. 소리없이 땅거미가 내리듯 저주의 시간은 그렇게 천천히 다가오고 있었다. 인생을 살아간다는 건 끊임없이 쌓이는 먼지를 닦아내는 거나 다름없다. 유난히도 단풍이 고왔던 그해, 한없이 쓸쓸하기만 하던 남발안의 가을은 그렇게 한 낯선 사내의 출현으로 풍성하게 깊어가고 있었다.
더보기
종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제목 고래처럼, 그 거대함에 압도당하는 기분이 든다. 가장 좋아하는 한국 작가의 최고작. 우리 나라 최고의 이야기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