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 얼간이
체탄 바갓 지음
북스퀘어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0쪽 | 2011-07-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도에서 개봉 당시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킨 영화 [아바타]를 누르며 발리우드 흥행 기록을 갈아치운 영화 [세 얼간이] 원작 소설. 영화의 흥행 실적 못지않게 성공을 거둔 원작 소설은,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젊은 작가 체탄 바갓의 작품이다. 일류 최고 공학도들의 우정, 사랑, 미래에 대한 고민과 방황을 매력적인 캐릭터와 흥미 있는 사건들로 실감나게 그려냈다. <BR> <BR> MIT, UC버클리에 이어 세계 공과대학 3위를 차지하는 인도 최고의 공과대학 IIT. 이곳 천재들의 목표는, 좋은 점수로 좋은 직장에 취직해 많은 돈을 벌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 이를 위해 현재의 삶은 기꺼이 희생되어야 한다. 그곳에서 우리의 라이언, 알록, 하리는 스스로를 얼간이라 부르며 점수와 경쟁만을 강요하는 현실을 향해 시원한 어퍼컷을 날린다. <BR> <BR> 언제나 붙어 다니는 세 얼간이들은 지긋지긋한 수업, 과제, 퀴즈, 시험과 씨름하는 감옥 같은 대학 생활에 전복을 꾀한다. 하지만, 학과장 체리안의 방에서 시험 문제를 빼내오려는 위험천만한 잠입이 발각되면서 이들의 온갖 말썽도 끝을 맺게 된다. 졸업을 앞두고 퇴학을 간신히 면한 세 얼간이들의 고군분투가 이어진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 알몸의 신입생들
2. 터미네이터
3. 액셀 위의 맨발
4. 우리만의 공부 원칙
5. 전쟁이 성적에 끼친 영향
6. 지독한 점수
7. 알록의 이야기
8. 1년 뒤
9. 생쥐 이론
10. 지배를 위한 협력
11. 선물
12. 네하의 말
13. 다시 1년 뒤
14. 보드카
15. 진자 작전
16.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1
17.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2
18.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3
19.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4
20.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5
21.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6
22. 라이언의 이야기
23. 회복
24. 우리가 성공할 수 있을까
25. 편지들
26. 믿을 수 없는 제안
27. 얼간이들

더보기
저자 정보
체탄 바갓
소설가이자 칼럼니스트, 명연설가로도 활동 중인 체탄 바갓은 1974년 인도에서 태어나 델리 인도 공과대학과 아마다바드 인도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표작으로는 《세 얼간이》(2004), 《콜센터에서의 하룻밤》(2005), 《내 인생의 세 가지 실수》(2008)가 있으며, 세 작품 모두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발리우드 영화인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2008년 『뉴욕타임스』는 체탄 바갓을 “인도 역사상 최고의 판매부수를 자랑하는 영어 소설가”로 평가했다. 인도인들의 결혼생활을 재치있는 글솜씨로 풀어나간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작가이다. 인도 델리IIT과 인도 아메다바드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체탄 바갓은 단순한 작가를 넘어서 젊은이들의 우상으로 여겨진다. 영문판과 힌디어판 신문들에 젊은이들과 국가발전을 주제로 컬럼을 쓰기도 한다. 또한 체탄 바갓은 2009년 국제투자은행에 사표를 던지고 전업작가로 변신하여 인도의 변화를 주도하는데 큰 몫을 하고 있다. 인도 아메다바드 경영대학원에서 함께 공부했던 아내 아뉴샤와 함께 쌍둥이 아들 시암과 이샤안을 데리고 뭄바이에서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스물네번째 책 - 영화도 재밌습니다!
더보기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영화를 너무 재밌게 봐서 인가.... 책이 너무 재미 없었다. 영화와 추구하는 이야기의 흐름은 비슷한 듯 하나 캐릭터들의 구조나 스토리도 약간씩 다르고 무엇보다 책의 이야기보다 영화의 이야기가 더 감동적이고, 참신하고 속이 후련할 만큼 웃기고 재밌었던 거 같다. 물론 시청각으로 보는 것과 시각으로 읽고 상상하는 것에 차이는 크겠지만, 그냥 평면적으로 스토리로만 놓고 봤을 경우에도 영화가 더 잘짜여져 있으면서도 탄탄하다. 실망이 꽤 큰 책이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책빌리는동안 볼책이없어 집에있는 아무책이나 들고 출근을 했지. 점수로 모든걸 평가하는건 잘못된거라 생각하지만서도 나는 점수를 포기하고 더즐겁고 재밌게사는 그런 행동을 할 수 있을까. 과연 그럴수있다면 그게 어른일까. 내가 생각하는 어른은 그런 즐거움을 포기하면서 어른이되는것인데.. 세얼간이를읽으며 재밌지만서도 묘하게 씁쓸한것은 읽었음에도 나는 저렇게 바뀔 의지조차 없다는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