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호텔에서 벌어지는 예측 불가능한 사건들
범인을 잡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온갖 인간 군상

매스커레이드 호텔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현대문학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면
#무도회
#미스터리
#추리
#흥미진진
504쪽 | 2012-07-3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가 생활 2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작품이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면서 데뷔한 이래 장장 25년 이상을 전업 작가로 살아왔다. 지난해 2011년 일본에서 출간된 <히가시노 게이고 공식 가이드>에 의하면 지금껏 발표한 작품 수가 무려 77편에 이른다. <BR> <BR> 히가시노 게이고가 가장 아끼는 캐릭터는 '갈릴레오 시리즈'의 유가와 마나부 교수와 '가가 형사 시리즈'의 주인공 가가 교이치로다. 이들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을 만큼 유명한 탐정 캐릭터이며 그의 추리 세계를 지탱하는 버팀목이나 마찬가지다. 이번 <매스커레이드 호텔>에서 새롭게 등장한 닛타 고스케 형사는 세 번째 캐릭터인 셈이다.<BR> <BR> 연쇄살인의 다음 장소로 예고된 매스커레이드 호텔은 최상의 서비스를 상징하는 공간이다. 그런데 이곳에서 벌어지는 의외의 소동이나 손님들은 '최상'이란 수식어에서 한참 멀어 보인다. 심히 정체가 의심스러운 그들의 가면이 벗겨지고 맨얼굴이 드러나는 순간, 그때그때 가면을 바꿔 써야만 하는 얄궂은 운명의 인간 군상을 대면하게 된다. <BR> <BR> 싱글룸 요금으로 스위트룸를 욕심내는 뻔뻔한 거짓말쟁이, 보상을 바라고 허위 절도 공작을 꾸미는 커플, 해고당한 분풀이를 무고한 호텔 직원에게 해대는 남자, 가방 속에 스토커의 사진을 넣어 갖고 다니는 여자, 객실 안에서 귀신이 느껴진다는 시각장애인 등등, 닛타 형사와 마주한 이들은 당장 눈앞의 이익을 위해 거리낌 없이 가면을 쓴다.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21
해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을 대략 7~8권 이상 읽은 것 같은데, 초기작부터 최신작까지 실망스러운 작품 없이 재미를 주었다. 그의 추리소설은 자연스러운 전개와 짜임새 있는 스토리. 때로는 기가 막히는 반전이 매력이다. 이번 작품 역시도 몰입감 있는 이야기에 각 에피소드들이 전체 작품에 녹아드는 부분이 감탄이 나오게 한다. 매력적인 캐릭터 닛타 고스케가 등장해서, 다음 두 작품에서도 기대감을 갖게 하며, 파트너 야마기시 나오미와의 관계도 재미를 더한다. 매스커레이드 시리즈에 그녀가 계속 등장할지도 궁금하게 한다. 끝을 알 수 없어 다양한 추리를 독자로 하여금 계속하게 만드는 재미에 끝까지 흥미 있게 읽었다. 책이 끝나는 아쉬움을 시리즈로 이어가서 달랠 수 있을 것 같다.
더보기
구피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호텔이든 아파트든 뭐든 문이 닫히면 그 너머로 온갖 비밀이 다 생긴다.
더보기
배우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어떤 일로 인간이 상처를 입는지 타인으로서는 알 수 없는 것이다. 벙찌는 느낌이다. 상상력도 필요하지만 지금 이라도 일어날 수 있는 범행이다라는 생각이 든다. 범인은 갑자기 튀어나오지는 않지만 뭔가 지나왔던 사람들중에 나온다. 두명의 형사와 한명의 호텔리어 올해 영화 개봉도 한다니 기대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