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호텔에서 벌어지는 예측 불가능한 사건들
범인을 잡는 과정에서 드러나는 온갖 인간 군상

매스커레이드 호텔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현대문학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면
#무도회
#미스터리
#추리
#흥미진진
504쪽 | 2012-07-3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가 생활 2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작품이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면서 데뷔한 이래 장장 25년 이상을 전업 작가로 살아왔다. 지난해 2011년 일본에서 출간된 <히가시노 게이고 공식 가이드>에 의하면 지금껏 발표한 작품 수가 무려 77편에 이른다. <BR> <BR> 히가시노 게이고가 가장 아끼는 캐릭터는 '갈릴레오 시리즈'의 유가와 마나부 교수와 '가가 형사 시리즈'의 주인공 가가 교이치로다. 이들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을 만큼 유명한 탐정 캐릭터이며 그의 추리 세계를 지탱하는 버팀목이나 마찬가지다. 이번 <매스커레이드 호텔>에서 새롭게 등장한 닛타 고스케 형사는 세 번째 캐릭터인 셈이다.<BR> <BR> 연쇄살인의 다음 장소로 예고된 매스커레이드 호텔은 최상의 서비스를 상징하는 공간이다. 그런데 이곳에서 벌어지는 의외의 소동이나 손님들은 '최상'이란 수식어에서 한참 멀어 보인다. 심히 정체가 의심스러운 그들의 가면이 벗겨지고 맨얼굴이 드러나는 순간, 그때그때 가면을 바꿔 써야만 하는 얄궂은 운명의 인간 군상을 대면하게 된다. <BR> <BR> 싱글룸 요금으로 스위트룸를 욕심내는 뻔뻔한 거짓말쟁이, 보상을 바라고 허위 절도 공작을 꾸미는 커플, 해고당한 분풀이를 무고한 호텔 직원에게 해대는 남자, 가방 속에 스토커의 사진을 넣어 갖고 다니는 여자, 객실 안에서 귀신이 느껴진다는 시각장애인 등등, 닛타 형사와 마주한 이들은 당장 눈앞의 이익을 위해 거리낌 없이 가면을 쓴다.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28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아니, 오히려 지나치게 머리가 좋았어요. -p.493 등장인물의 말처럼 범인이 지나치게 머리가 좋았다. 더불어 호텔리어도 고생이 많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다.
더보기
Ja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매년 1권이상은 꼭 찾게되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사회라는 테두리안에서 개개인에게 요구되는 역할 그리고 이를 수행하기 위해 쓰게되는 가면. 이를테면 가정에서는 누군가의 가족으로서, 직장에서는 누군가의 선배, 후배, 동료로서 우리는 모두 가면을 쓰고 살아간다. 이는 곧 세상과 나를 연결해주는 이른바 ‘연결고리’이기도 하다. 특급호텔과 연쇄살인으로 구성한 다소 특별한 히가시노게이고식 추리소설. 다만 뭔가 추리소설로서는 싱숭맹숭하달까.. 개인적으로는 기대이하의 작품.
더보기
보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숨막히는 긴장감은 없지만 오가는 대화로 상황을 설명해주어 좋았고 또 그 상황을 들으며 추리할 수 있어 재미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