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 (두번째 무라카미 라디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비채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라디오
#무라카미
#소소함
224쪽 | 2012-06-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이름만으로 전세계 독자를 설레게 하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돌아왔다. 제2의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장편소설 <1Q84>, 꾸준히 달려온 30년 작가생활을 스스로 되돌아본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에 이어, 또 한번 미려하면서도 정갈한 에세이를 선보인다. 제목은 작가 특유의 리듬이 느껴지는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BR> <BR> 주간 「앙앙」의 인기 연재 '무라카미 라디오'의 일 년 치 글을 묶은 것이다. 2009년, 작가가 오랜 휴식을 끝내고 10년 만에 연재를 재개하면서 더불어 추진된 '무라카미 라디오 단행본 프로젝트' 제2탄인 셈이다. 진지한 사색과 넘치는 위트의 환상적인 앙상블에, 에피소드마다 곁들인 오하시 아유미의 여백이 있는 동판화 컬래버레이션이 이 책의 매력을 더한다. <BR> <BR> 첫째, 남의 악담을 구체적으로 쓰지 않기. 둘째, 변명과 자랑을 되도록 쓰지 않기. 셋째, 시사적인 화제는 피하기. 소설 쓰기보다 번역하기보다 에세이 쓰기가 가장 어렵다는 작가는 이상과 같은 세 가지 원칙 아래 에세이를 써내려가는데, 그러다보면 화제가 상당히 한정되면서 결과적으로는 한없이 '쓸데없는 이야기'에 가까워진다고 겸손을 표한다. <BR> <BR> 작가가 평소 어떤 취미를 즐기며 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인지, 몇몇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귀띔하기도 하고, 학창시절의 추억이나 낯선 이국땅에서의 깜찍한 실수담을 털어놓기도 한다. 한편, 올림픽 중계나 신문 휴간일 그리고 일본 프로야구에 대해서 거침없는 쓴소리를 던지는 등, 그의 솔직한 삶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풀어놓는다.
더보기
목차

첫머리에 십 년 만에 돌아와서 5
채소의 기분 12
햄버거 16
로마 시에 감사해야 해 20
파티는 괴로워 24
체형에 대해 28
에세이는 어려워 32
의사 없는 국경회 36
호텔의 금붕어 40
앵거 매니지먼트 44
시저스 샐러드 48
이른바 미트 굿바이 52
올림픽은 시시하다? 56
왼쪽인가 오른쪽인가 60
궁극의 조깅코스 64
꿈을 꿀 필요가 없다 68
편지를 쓸 수 없다 72
오피스 아워 76
생각 없는 난쟁이 80
여어,어둠,나의 옛 친구 84
서른 살이 넘은 녀석들 88
오키프의 파인애플 92
마치 표범처럼 96
이제 그만둬버릴까 100
악마와 깊고 푸른 바다 사이에서 104
택시 지붕이라든가 108
딱 좋다 112
신문이란 무엇? 116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 120
달밤의 여우 124
다자이 오사무를 좋아합니까? 128
타인의 섹스를 비웃을 수 없다 132
책을 좋아했다 136
휴대전화라든가 병따개라든가 140
캐러멜마키아토 톨 144
맛있는 칵테일을 만드는 법 148
바다표범의 키스 152
장어집 고양이 156
유리집에 사는 사람은 160
그리스의 유령 164
일 인분의 굴튀김 168
자유롭고 고독하고,실용적이지 않다 172
커다란 순무 176
이쪽 문으로 들어와서 180
아보카도는 어렵다 184
슈트를 입어야지 188
뛰어난 두뇌 192
<스키타이 조곡>을 아십니까? 196
결투와 버찌 200
까마귀에게 도전하는 새끼고양이 204
남성작가와 여성작가 208
준 문 송 212
베네치아의 고이즈미 교코 216
후기 삽화를 부탁받고 221

더보기
저자 정보
무라카미 하루키
1949년 일본 교토 시에서 태어나 효고 현 아시야 시에서 자랐다. 1968년 와세다 대학교 제1문학부에 입학했다. 재즈 카페를 운영하던 중 1979년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제81회 군조 신인 문학상을 수상하며 29세에 데뷔했다. 1982년 『양을 쫓는 모험』으로 제4회 노마 문예 신인상을, 1985년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로 제21회 다니자키 준이치로 상을 수상했다. 미국 문학에서 영향을 받은 간결하고 세련된 문체와 현대인이 느끼는 고독과 허무의 감성은 당시 젊은이들로부터 큰 공감을 불러일으켜 작가의 이름을 문단과 대중에게 널리 알렸다. 1987년 발표한 『노르웨이의 숲』은 일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 일본을 넘어 세계적으로 ‘무라카미 하루키 붐’을 일으켰다. 1995년 『태엽 감는 새』로 제47회 요미우리 문학상을 수상했다. 2002년 『해변의 카프카』를 발표하여 2005년 영어 번역본이 《뉴욕 타임스》의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한층 높였다. 2008년 프란츠 카프카 상을 수상하고, 2009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예루살렘 상을, 2011년에는 카탈로니아 국제상을 수상하여 문학적 성과를 다시 한 번 평가받았다. 『댄스 댄스 댄스』, 『언더그라운드』, 『스푸트니크의 연인』,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어둠의 저편』, 『도쿄 기담집』, 『1Q84』,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등 수많은 장편소설, 단편소설, 에세이, 번역서를 발표했다. 현재 그의 작품은 4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ㅡ^@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내게는 이 책이 하루키의 첫인상이었다. 짤막짤막한 글. 유쾌한 산문집. 하루키의 유머코드.
더보기
아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작가의 여성관이 진짜 별로 솔직히 이제 남작가의 에세이는 못 읽을 것 같아
더보기
rocke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연달아 읽어서 그런가 아님 하루키가 기운이 좀 빠진걸까 내용의 참신성도 크게 떨어짐.. 흠..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