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산에는 꽃이 피네
법정 지음
문학의숲
 펴냄
11,000 원
11,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4쪽 | 2009-04-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무소유>가 법정 스님의 초기 사상을 대표하는 저서라면 이 책은 그 이후, 특히 강원도 산골 오두막으로 들어가 홀로 생활한 다음부터의 사상을 투명하게 담은 명상집이다. 이 책에서 스님은 자유롭고 충만한 삶을 위해,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피어나기 위해, 묵은 나를 벗고 새로워지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야기한다.<BR> <BR> 1970년대 후반 모든 것을 떨치고 송광사 뒷산에 손수 불일암을 지어 홀로 수행하던 법정 스님은 명성을 듣고 찾아오는 이들이 많아지자, 다시 출가하는 마음으로 전기도 수도도 없는 강원도 산중의 화전민이 일구던 오두막을 빌려 침묵과 청빈의 삶을 실천한다. 이 책에는 그 이후의 깊고 순수한 스님의 세계가 고요히 담겨 있다.<BR> <BR> 이 책은 여러 곳에서 이루어진 법정 스님의 법문과 강연, 말씀을 류시화 시인이 가려 뽑은 것이다. 명동성당 1백 주년 기념 강연에서 하신 말씀도 있고, 수녀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도 있으며, 작은 모임에서의 법문과 서너 사람이 모인 사석에서의 말씀도 있다. 각 장의 서두에는 글을 엮은 류시화 시인의 경험과 감상을 수록하였다.<BR> <BR> 스님은 말한다. 순간순간 새롭게 피어나야 살아 있는 사람이며, 꽃처럼 거듭 피어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지금 이 순간, 전 존재를 기울여 누군가를 사랑하고 그 사랑을 실천하라고. 누군가를 기쁘게 해 주면 나 자신이 기뻐지고, 누군가를 언짢게 하거나 괴롭히면 나 자신이 괴로워지는 법. 삶의 질은 바로 따뜻한 가슴에 있다고.
더보기
목차

스님의 말씀을 책으로 엮으며 류시화
홀로 있는 시간
소유의 비좁은 골방
가난한 삶
지혜로운 삶의 선택
행복의 조건
자기 안을 들여다보라
진정한 인간의 길
수도자가 사는 집
적게 가져야 더 많이 얻는다
떠남을 위하여
영원한 자유를 찾아서

더보기
저자 정보
법정
속명 박재철. 1932년 전라남도 해남에서 태어났다. 전남대학교 상과대학 3년을 수료하고, 1956년 당대의 고승 효봉을 은사로 출가하여 같은 해 사미계를 받고 1959년에 비구계를 받았다. 치열한 수행을 거쳐 교단 안팎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중 1975년부터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기 시작했다. 1976년 출간한 수필집 『무소유』가 입소문을 타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고 이후 펴낸 책들 대부분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수필가로서 명성이 널리 퍼졌다. 2010년 3월 11일, 길상사에서 78세를 일기로 입적했다. 대표작으로는 《무소유》, 《오두막 편지》, 《물소리 바람소리》, 《홀로 사는 즐거움》,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이혜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필사하고 싶은 책
더보기
Jimi Par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