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코끼리를 쏘다
조지 오웰 지음
실천문학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0쪽 | 2003-06-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84년>, <동물농장>으로 잘 알려진 조지 오웰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산문집이 나왔다. 그 시대의 모습과 사상, 지은이의 문학적 견해가 고스란히 드러난 25편의 에세이가 충실하다.<BR> <BR> 책은 크게 5부로 나누어진다. 1부는 오웰이 식민지 경찰로서 체험한 것을 바탕으로 쓴 글. 2부는 작가로서 오웰이 가지고 있는 문학적, 정치적 견해를 밝혔다. 3부에는 파리와 런던의 뒷골목에서 최하층 사람들과 함께 생활했던 경험을 생생하게 담겨 있으며, 4부는 일상에 스며 있는 정치성을 예리하게 통찰했다. 마지막 5부에선 유럽 문학에 대한 오웰이 피력한 단상들을 모아 놓았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식민지에서 보낸 날들
교수형
코끼리를 쏘다
가난한 자들은 어떻게 죽을까
마라케시

제2부 문학과 정치
나는 왜 쓰는가
소설의 옹호
문학과 전체주의
문학 비용
좋으면서 나쁜 책

제3부 파리와 런던의 뒷골목
구빈원
여인숙
유치장
홉 열매 따기

제4부 일상에 스민 정치성
복수는 괴로운 것
공원에서의 자유
도꺼비에 대한 단상
스포츠 정신
서점의 추억
영국 요리에 대한 옹호
한 잔의 맛있는 차

제5부 유럽 문학에 대한 단상들
책값 대 담뱃값
톨스토이와 셰익스피어
마크 트웨인: 세상이 인정하는 이야기꾼
한 편의 시가 주는 의미
유럽의 재발견

옮긴이의 말
작가 연보
작품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조지 오웰
본명은 에릭 아서 블레어(Eric Arthur Blair). 1903년 6월 25일, 인도 벵골에서 출생했다. 8세 때 사립예비학교에 들어가지만, 상류층 아이들 틈에서 심한 차별을 맛본다. 장학생으로 들어간 이튼스쿨에서도 계급 차이를 뼈저리게 실감했다. 이튼스쿨을 졸업한 오웰은 대학 진학을 포기했다. 그러고 나서 1922년부터 5년간 미얀마에서 대영제국 경찰로 근무하지만 점차 직업에 회의를 느꼈다. 그 후 직장을 그만두고 파리로 건너가 작가가 되기 위한 실력을 쌓았다. 유럽으로 돌아와 파리와 런던에서 부랑자 생활을 하고 초등학교 교사직을 잠시 지낸 후 영국 노동자의 삶에 관해 조사했다. 이를 토대로 1933년 첫 소설 《파리와 런던에서의 밑바닥 생활(Down and Out in Paris and London)》을 출간했다. 전체주의를 혐오했던 그는 스페인 내전에도 참가했다. 이 체험을 기록한 1938년《카탈로니아 찬가(Homage to Catalonia)》는 뛰어난 기록 문학으로 평가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5년에는 러시아 혁명과 스탈린의 배신을 우화로 그린 《동물 농장(Animal Farm)》으로 일약 명성을 얻었다. 그러나 그해 아내를 잃고 자신도 지병인 폐결핵의 악화로 병원 신세를 졌다. 그 와중에도 작품 활동을 계속해 전체주의의 종말을 묘사한 디스토피아 소설 《1984》를 출간했다. 이 작품은 전체주의라는 거대한 지배 시스템 앞에서 한 개인이 어떤 방식으로 저항하다가 어떻게 파멸해 가는지 적나라하게 보여 주었다. 《1984》는 오웰을 20세기 최고의 영향력 있는 작가로 만들었으나 나날이 악화되는 지병을 이기지 못하고 1950년 4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1
파랑새를 찾아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