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너는 네 삶을 변화시켜야 한다
얇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책

깊이에의 강요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열린책들
 펴냄
8,500 원
8,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답답할 때
무기력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구경꾼
#깊이
#무감각
#의미
#인정욕구
#죽음
#체스게임
104쪽 | 2002-02-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그 동안 쥐스킨트가 발표한 단편 '깊이에의 강요', '승부', '장인 뮈사르의 유언'과 에세이 한 편을 한데 묶었다. 짧은 이야기 뒤로 남겨진 긴 여백 속에서 작가의 세상을 보는 시각을 읽을 수 있다. <BR> <BR> 이 작품집에서 첫번째로 수록된 '깊이에의 강요'는 한 젊은 여류 화가를 소재로 쥐스킨트가 즐겨 다루는 예술가의 문제를 묘사하고 있다. 작품에 깊이가 없다는 어느 평론가의 무심한 말을 듣고 고뇌하다가 마침내 죽음을 선택하는 예술가와, 그녀의 죽음 후 관점을 바꾸어 그녀의 그림에는 삶을 파헤치고자 하는 열정, <깊이에의 강요>를 느낄 수 있다고 말하는 그 평론가를 대비시켜 인생의 아이러니를 예리하게 표현했다.<BR> <BR> '승부'는 두 명의 체스꾼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사회의 규칙을 곧이곧대로 준수하여 어느 정도의 자리는 확보했지만, 현재 상태를 고수하기 위해 늘 전전긍긍하는 늙은 체스의 고수 쟝과 인습을 과감하게 무시하고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서 정열적으로 용기있게 돌진하는 젊은 도전자, 그리고 쟝처럼 이룩한 것도 없고 도전자처럼 과감하게 뛰어들 배짱도 없지만 도전자와 같은 욕망을 꿈꾸는 구경꾼들의 모습에서 평범한 소시민의 단면을 엿볼 수 있다.<BR> <BR> '장인 뮈사르의 유언'은 18세기 프랑스를 배경으로 죽음을 앞둔 성공한 보석 세공업자인 뮈사르가 자신의 일대기와 세상 인식을 유언의 형식을 빌어 함축적으로 토로한 작품이다. 보석 세공업자인 뮈사르는 어느 날 자신의 정원에서 돌조개를 발견하고, 이것으로 말미암아 세계와 인간이 점점 돌조개로 변하여 석화되어 간다는 느낌을 갖는다. 이 세상은 살아 숨쉬고 있는 유연하고 부드러운 속살을 드러내지 않고 입을 꽉 다물고 있는 조개와 같다는 것이다. <BR> <BR> '...그리고 하나의 고찰'에서는 문학과 우리 삶과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본다. 자가 자신의 독서 체험 한 단면을 통해, 독서는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순간에 서서히 우리 내면 속에 작은 변화를 일으키는 체험이라는 사실을 인식시킨다.<BR> <BR>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삶의 작은 이야기들에 따스한 눈길을 돌리고,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는, 전반적으로 긴 여운이 남는 이야기들이다.
더보기
목차

1. 깊이에의 강요
2. 승부
3. 장인 뮈사르의 유언
4. ...그리고 하나의 관찰

더보기
저자 정보
파트리크 쥐스킨트
쥐스킨트는 1949년 뮌헨에서 태어나 암바흐에서 성장했고 뮌헨 대학과 엑상프로방스 대학에서 역사학을 공부했다. 젊은 시절부터 여러 편의 단편을 썼으나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한 예술가의 고뇌를 그린 남성 모노드라마 『콘트라베이스』가 〈희곡이자 문학 작품으로서 우리 시대 최고의 작품〉이라는 극찬을 받으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후 냄새에 관한 천재적인 능력을 타고난 주인공 그르누이가 향기로 세상을 지배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 『향수』, 조나단 노엘이라는 한 경비원의 내면 세계를 심도 있게 묘사한 『비둘기』, 평생을 죽음 앞에서 도망치는 별난 인물을 그린 『좀머 씨 이야기』 등의 중·장편소설을 발표하면서 전 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쥐스킨트의 다른 작품으로는 단편집 『깊이에의 강요』, 헬무트 디틀과 함께 작업한 시나리오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 그리고 오르페우스 신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사랑의 추구와 발견』이 있다. 『사랑의 추구와 발견』과 함께 출간된 최신작 『사랑을 생각하다』는 사랑의 본질, 죽음과의 관계를 다룬 에세이로 허구의 세계 바깥에서 쥐스킨트를 만날 수 있는 드문 기회를 제공한다.
더보기
남긴 글 10
진교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여류작가의 소묘 작품에 애석하게도 깊이가 없다는 평론을 듣고 절망 끝에 자살하는데, 이제 사건 속에서 무자비할 만큼 깊이가 있다는 세상의 말이 들려온다. 행간에 소문처럼 덧없고, 바람처럼 사라질 쓰잘대기 없는 지껄임을 뿐이다. 자신을 믿고, 세상 소리에 너무 귀기울이지 말라. 책의 효용성은 늘 고민해 온 숙제같은 거다. 읽고나서 얼마안 가면 잊어버리고, 가치 있는 책은 다시 읽고, 또 얼마는 잊어버리게 되는 책, 정말 나에게는 도움이 되는 걸까? 어디 연구결과 없나? 결론은 책은 나를 만들고 조금씩 나를 변화 시켜 나간다고 믿는 것. <... ... 그리고 하나의 고찰-문학의 건망증>에서 작가도 같은 고민을 한다. "너는 네 삶을 변화시켜야 한다!"
더보기
이유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 문학의 건망증, 문학적으로 기억력이 완전히 감퇴하는 고질병이 다시 도진 것이다. 그러자 깨달으려는 모든 노력, 아니 모든 노력 그 자체가 헛되다는 데서 오는 체념의 파고가 휘몰아친다. 조금만 시간이 흘러도 기억의 그림자조차 남아 있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 도대체 왜 글을 읽는단 말인가? # 지금 책을 한 권 읽으면, 결말에 이르기도 전에 나는 처음을 잊어버린다. 때로는 기억력이 책 한 페이지를 기억하기에도 부족할 때가 있다. 그러면 나는 단락 하나하나, 문장 하나하나를 짚어가며 읽어 본다. 그러면 낱말 몇 마디는 의식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정도가 된다. # 독서는 서서히 스며드는 활동일 수도 있다. 의식 깊이 빨려 들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게 서서히 용해되기 때문에 과정을 몸으로 느낄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므로 문학의 건망증으로 고생하는 독자는 독서를 통해 변화하면서도, 독서하는 동안 자신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줄 수 있는 두뇌의 비판 중추가 함께 변하기 때문에 그것을 깨닫지 못하는 것이다. -문학적 건망증. #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문학적 건망증 공감백배 소재의 참신성. 삶의 복잡한 면을 유쾌하게 풀어나가는 작가만의 기발한 감각과 통찰력. 읽다보면 아! 파트리크 쥐스킨트~ 의 문학 색깔이지~ 하는 생각. 이런 생각을 갖게 만드는 작가는 달라도 뭔가는 다른 작가임에 틀림없다.
더보기
두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짧은 글들속에서 느껴지는 삶의 아이러니. '문학적 건망증'은 몇번을 읽어도 좋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