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2 (우리 시대를 읽기 위한 최소한의 인문 배경지식)
주현성 지음
더좋은책
 펴냄
20,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76쪽 | 2013-10-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 시대 인문학을 위한 최소한의 배경 지식에 대해 다룬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2>에서는 모네 이전의 회화, 문학과 문예사조, 과학의 독립사, 사회이론의 대가들, 미학의 역사와 대중문화 등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를 읽는 데 있어 꼭 알아야 할 분야를 엄선하여 전작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과 함께 읽어나가면 완전한 인문 지식들을 완성해나갈 수 있게 구성하였다.<BR> <BR> 회화는 기존의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이 모네를 시작으로 한 인상주의가 주를 이루던 시대부터 다루었는데,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2> 에서는 모네 이전의 회화를 중심으로 원시미술에서부터 사실주의까지 정리하여 넣었다. 또한 사회이론의 대가들을 다룬 사회학과 철학에서 뛰쳐나온 가장 정확한 지식이라 할 수 있는 과학의 독립사에 대해서도 분야별로 정리해두었다. <BR> <BR> 특히 문학 독자들과 지성인들의 관심사인 문예사조는 명작들을 중심으로 최대한 역사의 흐름에 따라 그 사조를 빼놓지 않고 다루었다. 마지막으로 미학의 역사와 대중문화에 대해 독자들이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리해넣었다. <BR>
더보기
목차

1장. 원시 미술에서 사실주의까지ㆍ모네 이전의 회화
기원의 미술, 원시 시대와 이집트 미술

구석기 시대와 신석기 시대의 미술 | 또 하나의 기원, 이집트 미술
그리스와 로마의 미술
이상미를 추구한 그리스 미술 | 실용성과 사실성이 돋보이는 로마 미술
오직 신을 위한 경배, 중세 미술
카타콤과 바실리카를 넘어서 | 금과 모자이크로 빛나는 비잔틴 미술 | 중세 최초의 통합 양식, 로마네스크 | 중세 미술의 완성, 고딕
르네상스 혁명과 마니에리슴
거장들의 시대 | 북유럽의 르네상스와 거장의 후예들
바로크의 격렬함, 그리고 렘브란트
카라바조가 몰고 온 극적인 명암의 세계 | 렘브란트, 그리고 로코코
신고전주의 대 낭만주의
혁명의 홍보대사, 신고전주의 | 감춰진 현실의 고발자, 낭만주의
사실주의와 자연주의
망막에 비치는 것만을 그린다, 쿠르베 | 미국의 사실주의, 그리고 마네의 시대

2장. 명작들이 수놓은 또 하나의 지성사ㆍ문학과 문예사조
서양 문학의 첫 번째 원천, 헬레니즘

원천 중의 원천, 그리스 문학 | 유럽 전역으로 퍼져 나간 로마의 라틴문학
헤브라이즘과 기사들의 문학
기독교 문학과 또 다른 신화들 | 영웅 서사시와 기사문학 | 풍자문학과 새로운 시대의 선구자들
인문주의를 앞세운 르네상스 문학
이탈리아로부터 시작된 르네상스 | 유럽 전역으로 퍼져 나가는 르네상스의 열풍 | 스페인의 르네상스와 바로크적 문학
고전주의 문학에서 계몽주의 문학으로
그리스를 이상으로 한 고전주의 문학 | 세상을 개혁하려는 계몽주의 문학 | 특수한 독일의 고전주의와 괴테의 시대
감성과 열정을 노래하라, 낭만주의
독일과 영국의 낭만주의 | 프랑스의 낭만주의 | 미국의 초월주의적 낭만주의
사실주의 문학, 삶을 생생하게 재현하다
사실주의의 발원지, 프랑스 | 러시아 문학의 황금시대 | 영국과 미국의 사실주의
새 시대를 준비하는 세기말 사조들, 자연주의와 상징주의
과학을 앞세워 운명론으로 나아간 자연주의 | 초월적 정신으로 새 시대를 준비하는 상징주의 | 유미주의와 데카당스
프랑스 아방가르드와 실존주의
세계대전 후에 전개되는 아방가르드 문학 | 표현주의와 독일 문학의 거장들 | 전후 실존주의 문학과 누보로망
영미의 모더니즘과 전후 문학
시의 모더니즘 혁명, 이미지즘과 주지주의 | 모더니즘 소설, 신심리주의 소설과 전후 소설 | 사회주의 리얼리즘
이성에 대한 불신, 포스트모더니즘
중남미의 포스트모더니즘 | 미국 및 그 밖의 지역의 포스트모더니즘

3장. 철학에서 뛰쳐나온 가장 정확한 지식ㆍ과학의 독립사
문명을 일으키는 고대 과학

소크라테스 이전 시대의 과학 | 고대 과학의 꽃, 헬레니즘 시대의 과학자들
로마와 중세를 지배한 거장들
플라톤의 수학과 자연철학 | 아리스토텔레스의 세계관과 자연철학 | 로마 시대가 낳은 거장들, 프톨레마이오스와 갈레노스
암흑기 중세와 황금기 이슬람
기독교 시대를 지배한 아우구스티누스의 세계 | 고대 과학의 명맥을 잇는 동유럽의 세계 | 이슬람의 과학
논쟁에 휘말린 중세 후기와 꿈틀대는 새로운 과학
아베로이즘과 토마스 아퀴나스 | 과학의 르네상스
혁명의 시작과 과학적 방법의 정립
천문학의 면도날, 코페르니쿠스 | 케플러의 타원 궤도 | 우주의 실제 모습을 목격한 갈릴레이 | 근대 역학을 연 갈릴레이
고전역학의 완성과 뉴턴의 시대
데카르트와 관성의 법칙 | 뉴턴의 고전역학 완성 | 뉴턴의 또 다른 과학과 방법론 | 뉴턴이 만든 계몽의 시대
새롭게 거듭나는 생물학과 전기 자기학
꿈틀거리는 생물학 | 뉴턴 과학의 수제자, 전기 자기학
진화론 혁명과 현대 생물학의 전개
진화론을 준비하는 과학적 성과들, 린네와 라이엘 | 과학적 진화론의 탄생 | 다윈이라는 폭풍 | 다윈의 부활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
아인슈타인과 상대성이론 | 양자역학과 불확실한 세계
과학과 철학의 경계
경험적으로 검증해야 과학이라 할 수 있다 | 반증으로 합리주의 과학을 만들어내는 포퍼 | 과학혁명의 구조 | 다시 쓰이는 과학사와 과학의 정의들

4장. 사회를 과학한다ㆍ사회이론의 대가들
사회학의 아버지, 뒤르켐

사회의 과학을 꿈꾼 사람들 | 뒤르켐, 마침내 사회학을 만들어내다 | 사회는 통합되어 있다
마르크스 대 베버
마르크스의 유물론과 계급의 사회학 | 현대 사회학의 다양한 연구 틀을 제공한 베버
또 한 명의 거장, 지멜과 상징적 상호작용론자들
베버와 지멜이 열어놓은 사회명목론 | 미드의 사회적 자아 | 시카고학파와 상징적 상호작용론자들
파슨스와 머튼의 구조기능주의
파슨스의 AGIL 모형 | 머튼의 순기능과 역기능
다렌도르프와 코저의 갈등 이론
마르크스에서 다렌도르프로 | 지멜과 코저의 갈등 기능론
교환이론과 민속 방법론
공리주의와 행동주의의 수혈을 받은 교환이론 | 호만스와 블라우의 교환이론 | 현상학을 적용한 민속 방법론
자주 거론되는 인류학의 거장들
타일러와 프레이저 | 모건, 보아스 그리고 뒤르켐 | 각각의 인류학을 대표하는 거장들
현대 사회이론의 대가들
칼 포퍼와 밀즈 | 하버마스와 기든스 | 부르디외와 사이드


5장. 아름다움을 철학한다ㆍ미학의 역사와 대중문화
미학을 시작하며

미학에서 무엇을 볼 것인가? | 꿈틀거리는 서양 미학의 기원들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의 미학
플라톤의 절대적 초월의 미 | 아리스토텔레스의 미학 | 『시학』에서의 모방과 카타르시스
플로티노스의 도약의 미학
플로티노스의 미학과 예술론의 혁명
신과 이성의 결합, 중세 미학
아우구스티누스의 신의 미학 | 아퀴나스의 신학적 미학과 철학적 미학
르네상스 예술과 합리주의 미학
기술적 이론들을 앞세운 천재의 시대, 르네상스 | 데카르트의 ‘말할 수 없는 것’ | 미학을 창시한 바움가르텐
근대 미학의 흐름을 주도한 경험주의 미학
로크의 경험론과 홉스의 이기적 인간 | 샤프츠베리와 허치슨의 도덕감정론 | 경험주의 미학의 완성자, 흄과 ‘미의 판단’ | 미와 숭고를 구분한 버크
칸트, 미학을 정초해내다
무관심성과 보편적 판단 | 형식적 합목적성과 형식미학의 정초 | 숭고의 개념과 천재의 미학
헤겔의 내용미학과 그 붕괴
헤겔의 내용미학과 예술의 종말 | 이성에서 의지로, 쇼펜하우어와 니체의 미학
현대 미학의 다양한 전개
형이상학을 이어받은 크로체 | 잉가르덴과 메를로 퐁티의 현상학적 미학 | 가다머의 해석학적 미학 | 예술을 실험한다, 예술심리학 | 예술사의 철학
마르크스 미학과 대중문화
루카치의 총체성과 리얼리즘 미학 | 아도르노의 비판 이론과 미학 | 벤야민의 아우라와 기술 재생산 시대
포스트모더니즘 미학과 대중문화
리오타르와 숭고의 미학 | 보드리야르의 시뮬라시옹 미학

더보기
저자 정보
주현성
실존주의와 니체에 빠져 학창 시절을 보낸 후, 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면서부터는 사회학과 심리 치료를 꾸준히 공부했다. 매일 눈뜨면 30분 이상의 독서를 생활화하면서, 작게는 사회학 방법론의 고민으로부터 시작해 역사, 예술, 문학, 현대 철학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걸쳐 두루 지적 편력을 넓혀왔다. 인문 · 문학 출판사 편집장을 거쳐 10년 넘게 출판 기획자로 활동하면서, 인문 및 청소년 분야의 다양한 양서들을 기획했다. 기획자로 활동하면서 인문학을 어렵고 딱딱한 것으로 여기며 쉽게 시작하지 못하는 독자들이 많은 것을 알게 되었고, 이에 독자들이 자신감을 갖고 다양한 인문서와 폭넓은 사회적 이슈들을 접할 수 있도록 돕는 인문학 입문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을 집필했다. 우리 시대에 알아야 할 최소한의 인문 지식들을 분야별로 엄선하여 체계적으로 정리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은 단기간에 30만 부가 넘게 판매되면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차기작으로 우리 시대를 읽기 위한 배경지식을 다룬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2』도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인문학 열풍이 청소년들에게까지 이어지면서 “인문학을 왜 공부해야 하나요?”라고 묻는 청소년들이 많았다. 이에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춘 『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을 집필했다. 논술, 면접, 수능 정복의 핵심인 교과 과정에 충실한 인문 지식부터 교실 밖 세상과 시대를 읽기 위한 살아 있는 인문 지식까지 각각 ‘가로 읽기’ 편과 ‘세로 읽기’ 편으로 엮어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