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전지전능한 할머니가 죽었다
가브리엘 루아 지음
이덴슬리벨
 펴냄
12,500 원
11,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8쪽 | 2012-09-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캐나다 문학의 큰 부인'이라 불리며, 한 번의 수상도 힘들다는 캐나다 총독상 3회 수상, 캐나다 작가 최초 프랑스 페미나상 수상 등의 화려한 수상 경력과 깊이와 감동을 겸비한 문학으로 현지에서는 물론이고 영미문학권, 유럽문학권, 제3세계 문학권에서도 그 문학적 성취를 높이 평가받고 있는 가브리엘 루아의 작품집. <BR> <BR> 작가의 중기 작품으로 주인공 크리스틴이라는 소녀가 20세기 중반 캐나다의 조용한 마을을 배경으로 일상의 경험에서 느끼고 깨달은 인생의 가치에 대해 잔잔하면서도 위트 있게 전하는 중단편소설 모음집이다. 독특하게도 동일 주인공이 같은 배경에서 이야기를 펼쳐가기 때문에 보통의 모음집처럼 내용이 단절되거나 편차가 느껴지지 않고 '소녀의 일기장'처럼 하나로 연결된 장편소설의 느낌을 준다.<BR> <BR> 이 책에서 주인공 크리스틴은 존재와 창조의 위대한 신비를 발견하면서 풍경과 시간의 영원성, 세대와 나이, 유랑의 위험, 그리고 자신의 삶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모든 것과 단절해야만 하는 가혹한 현실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이 깨달음의 깊이에도 불구하고 길 위에서 벌어지는 '여행'을 매개로 하여 작가의 주제의식을 친숙한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1. 전지전능한 할머니가 죽었다
2. 노인과 아이
3. 이사
4. 알타몬트를 지나는 길

옮긴이의 글

더보기
저자 정보
가브리엘 루아
매니토바 주 생 보니파스에서 태어나 1937년까지 그곳에서 살다가 유럽에 두 차례 체류한 뒤 퀘벡에 정착했다. 광활한 초원지대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는 1929년 위니펙 사범학교를 졸업한 후 연극배우로 활동하며 8년 동안 교사생활을 했다. 그 후 1939년 몬트리올에 정착해 기자로 일하다가 1945년 《싸구려 행복》을 발표해 캐나다 작가로서는 처음으로 프랑스의 페미나상을 수상했다. 1954년 긴 침묵과 고통스러운 집필 과정을 거쳐 《데샹보 거리》를 발표했고, 이 작품으로 첫 번째 캐나다 총독상을 받았다. 1977년에는 교사생활의 경험을 토대로 여섯 편의 중·단편을 묶은 《내 생애의 아이들》로 또 한 차례 캐나다 총독상을 수상하며 비평계의 찬사와 독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동시에 얻었다. 12편의 소설과 에세이, 동화를 포함한 그의 작품은 20세기 캐나다 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업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네 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진 작품집 《전지전능한 할머니가 죽었다》에서 가브리엘 루아는 여성과 작가로서 자신이 처한 조건에 대한 탐구를 하고 있다. 이 책에서 여주인공 크리스틴은 존재와 창조의 위대한 신비를 발견하면서 풍경과 시간의 영원성, 세대와 나이, 유랑의 위험, 그리고 자신의 삶을 완성하기 위해 현재의 모든 것과 단절해야만 하는 가혹한 현실을 깨닫게 된다.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가슴을 저리게 만드는 이 소설에서 가브리엘 루아는 인상과 감정, 인간관계의 교차를 섬세하고도 탄탄하게 엮어간다.
더보기
남긴 글 1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재미있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