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상실감과 무기력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에게
인생을 바꿔줄 사랑과 용서에 대한 이야기

오두막
윌리엄 폴 영 지음
세계사
 펴냄
13,800 원
13,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통
#마음
#용서
#죽음
432쪽 | 2009-03-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윌리엄 폴 영의 장편소설. 작가가 자녀들에게 주기 위해 쓴 소설로, 주변사람들의 권유에 못 이겨 출판사를 찾았으나 계속 퇴짜를 맞다가, 평소 친분이 있던 목사 두 명과 함께 2007년 책을 직접 펴냈다. 그리고 입소문과 웹사이트 광고를 통해서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오늘날까지 600만 부 이상이 팔렸다.<BR> <BR> 이 소설은 맥 필립스에게 일어나는 이야기이다. 맥의 막내 딸 미시는 가족 여행 중 유괴된다. 딸의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버려진 한 오두막에서 아이들만 노리는 악명 높은 연쇄살인범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증거를 찾아낸다. <BR> <BR> 4년 후, 거대한 슬픔의 그림자 속에서 살아오던 맥은 하나님(소설에서는 '파파'로 불린다)으로부터 메시지를 받는다. 파파는 맥을 오두막으로 이끈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었으나, 맥은 다시 범죄의 현장을 방문하고 그곳에서 주말동안 파파와의 만남을 경험하는데…<BR> <BR> 작가는 거대한 슬픔에 잠긴 맥이 오두막에 있는 세 사람과의 길고도 심오한 대화와 때론 격렬한 토론을 통해 그동안 신학 내에서도 논쟁이 되어온 삼위일체에 대한 문제뿐만 아니라, 사회적이고 종교적인 여러 가지 이슈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풀어낸다. 또 인간이 가지는 믿음의 상실, 하나님의 사랑과 가르침을 보여준다.
더보기
목차

시작하는 말

1. 두 길이 만나는 곳
2. 몰려드는 어둠
3. 전환점
4. 거대한 슬픔
5. 저녁식사에 누가 올까?
6. 파이(π) 한 조각
7. 선착장의 하나님
8. 챔피언들의 아침식사
9. 오래 전에 머나먼 정원에서
10. 물 위를 걷다
11. 여기 심판관이 오시다
12. 짐승의 뱃속에서
13. 마음들의 만남
14. 동사와 그 밖의 자유들
15. 친구들의 축제
16. 슬픔의 아침
17. 마음의 선택
18. 퍼져나가는 물결

맺는 말
추천의 말
옮긴이의 말
『오두막』뒷이야기

더보기
저자 정보
윌리엄 폴 영
캐나다에서 태어난 윌리엄 폴 영은 선교사인 부모를 따라 뉴기니에서 원주민과 함께 자랐다. 폴 영은 어린 시절 겪은 큰 상처를 바탕으로 이 책의 소재이자 모든 비밀, 아픔, 치욕적인 기억을 묻어두는 마음속 깊은 공간인‘ 오두막’을 떠올렸다. 여섯 자녀에게 주는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던 이 책은 열다섯 부의 복사본에서 시작되었으나 우연히 그의 글을 접한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정식 출간되었다. 단지 입소문의 힘으로 46개국에 출간되어 2천만 부가 넘게 판매된 것은 물론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70주 연속 1위, 워싱턴 포스트 55주 연속 베스트셀러,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 2008년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 등에 선정되었다. 이 책의 인기에 힘입어 2017년에는 영화화되어 전 세계 88개국에서 개봉되었다. 이후 저자는 ‘무엇이 진짜 인생이고, 무엇이 가치 있는 삶인지’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가져오는 소설 『갈림길』과 성적 학대로 인생의 벼랑 끝에 내몰린 소녀의 여정을 통해 삶의 비밀을 풀어가는『이브』를 출간하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글쓰기를 이어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9
이수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나도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싶지않은 오두막이 존재한다는 사실- 하지만 하나님은 나의 모든 부분까지도 사랑하실 준비가 되어있으시다. 차고 어두운 나의 오두막을 주님의 빛과 온기로 가득채워 결국엔 그 아픔까지도 나의 약점이 아닌 기회로, 강점으로 사용하시려는 그분의 뜻. 아픔을 처음 공개할땐 분노와 원망이였지만 차차 그분의 놀라우신 뜻과 사랑을 바라보며 치유되는 맥의 모습이 공감되었다. 역시 하나님만이 우리를 만지시고 회복시킬 수 있다. 현실에 맞게 나의 생각의 한계속에 그분을 넣어버린것이 아닌가- 라는 깨달음이 있었다.
더보기
정우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책에 대한 선지식이 없어서인지, 이 책은 반쯤읽다가 가벼운 마음으로 다시 책장으로 원위치. 아직은 때가 아닌가 봅니다. 책을 읽다보면 속도감에 매몰되어, 내용을 씹지도 않은 체 그냥 꾸역꾸역 삼킬 때가 있죠. 그럴 땐 시간의 여유를 갖고, 마음에게 '천천히 가도 괜찮다고 조급해하지 말라.'고 말해 죠야하지않을까 합니다. 하여튼 책을 읽었으면 내 것으로 만들어야하고, 바로 그것이 삶을 바뀌어야하는데 말이예요. ㅋ
더보기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맥, 편하게 생각해요. 이건 시험이 아니라 대화랍니다. 어쨌든 당신 말이 딱 맞아요. 그렇다면 당신은 마음이나 상상 속에서 현재, 과거, 미래 중 어디에 가장 많은 시간을 쓰고 있나요?" 맥은 잠시 생각한 뒤에 대답했다. "현재에 대해서는 거의 생각을 안 하고 지내는 것 같아요. 과거에 대해 생각할 때가 가장 마음이 편하고, 제일 많이 시간을 보내는 것 같아요. 그 나머지 시간에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 조바심내며 지내는 것 같고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