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
잉게 숄 지음
평단(평단문화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0쪽 | 2012-04-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43년 독일에는 나치 독재 권력을 타파하려는 거국적 저항을 독일 국민에게 호소하는 '백장미' 전단이 붙었다. 뮌헨 대학교 학생 한스 숄과 조피 숄 남매 그리고 그의 친구들이 만든 '백장미'단이 배포한 것이다. 게슈타포의 눈을 피해 독일 전 지역은 물론 주변국에까지 전단을 배포하던 한스 숄과 조피 숄 남매는 결국 체포되어 4일 후 '즉결재판'에 회부되어 사형을 선고받고 단두대에서 인생의 마지막 날을 맞이했다. <BR> <BR>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은 한스의 누나이자 조피의 언니인 작가 잉게 숄이 자신의 기억과 남겨진 기록물에 의지하여 쓴 실명소설實名小說이다. 히틀러가 정권을 잡을 무렵 유겐트 단원으로 소년 시절을 보낸 한스가 점차 독재 정권의 불의를 깨닫고 저항을 실천하기까지의 과정들이 진실하게 그려져 있다. <BR> <BR> 이 작품은 우리나라에 이미 여러 차례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이번에 평단문화사에서 출간한 책은 무엇보다 기존의 번역서들이 범한 오류를 바로잡는 데 주력했다. 잉게 숄의 원작을 가능한 한 오역 없이 번역하고, 소설의 문장을 누락시키지 않으며, 인명과 지명과 학술 용어의 정확성을 재생하는 윤리를 철저히 지키고자 하였다.
더보기
저자 정보
잉게 숄
1917년 독일의 ‘잉거스하임-알텐뮌스터’에서 로베르트 숄의 맏딸로 태어났다. 아돌프 히틀러와 나치의 폭압 정치에 맞서 저항 운동을 펼쳤던 대학생 저항 단체 ‘백장미’단의 리더 한스 숄의 누나이자 조피 숄의 언니이다. 뮌헨 대학교의 대학생들이 주축을 이룬 ‘백장미’단은 유대인들에 대한 나치의 집단 학살과 비인간적인 전쟁의 죄악상을 비판하는 전단을 만들어 배포하던 중 게슈타포에게 체포되어 뮌헨의 ‘슈타델하임 형무소’로 이송되었고, 국민재판소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단두대형에 처해졌다. ‘국가반역죄’를 지은 자들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잉게 숄과 막냇동생 베르너 숄 그리고 부모 또한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으나 전쟁 후 자유의 몸이 되었다. 소설가, 교육가, 문화운동가의 삶을 삶았던 잉게 숄은 1946년부터 1978년까지 독일의 ‘울름 시민대학’의 교육을 주도하였고, 1953년엔 남편 오틀 아이허와 막스 빌과 함께 ‘울름 디자인 대학’을 설립하였다. 잉게 숄은 20세기 후반의 인생을 ‘평화 운동’에 바쳤던 소설가이다. 1998년 8월 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잉게 숄은 ‘백장미’단에 관한 수많은 책을 썼다. 그중 실명소설實名小說 ≪백장미≫는 대표적 작품으로 손꼽힌다.
더보기
남긴 글 1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