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테판 에셀의 참여하라 (청년 시민운동가와의 대담)
스테판 에셀 외 1명 지음
이루
 펴냄
5,600 원
5,04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3쪽 | 2012-11-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2차 세계대전 중 레지스탕스로 활동하며 프랑스 해방을 위해 헌신했고, 1948년 세계인권선언 작성에 참여했던 세계시민주의자 스테판 에셀이 글로벌 세대인 젊은 세대들에게 ‘참여하라’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평생을 인권과 평화를 위해 일하였고, 경제적 불평등과 투쟁해온 그는 청년 시민운동가와 대담을 통해 적극적인 참여만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역설한다<BR> <BR> 인류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로 그는 경제적 불평등을 첫손으로 꼽는다. 그리고 지구 환경 파괴는 저자가 생각하는 두 번째로 중요한 문제이다. 불과 10~20%의 적극적인 참여로도 역사는 진보해왔다며 젊은 세대들에게 미래에 대하여 지나친 긍정도, 비관도 경계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전 지구적 위기를 극복해내자고 호소하는 그의 육성이 주는 울림은 매우 깊다. <BR> <BR> 부록으로 세계인권선언문과 프랑스의 건국 이념을 담은 전국레지스탕스평의회 개혁안이 실려 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지향해야할 보편적 가치와 앞으로 우리가 실현해야 하는 과제들을 가늠할 수 있다. 이 책은 젊은 세대에게 세계시민주의자로 가는 지침서이자 민주주의 입문서로서 유용하게 읽힐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스테판 에셀은 누구인가?

왜 참여해야 하는가?
- 이 시대의 레지스탕스 의미를 짚어본다
지속가능한 발전이 간과하고 있는 것
- 지구의 수명과 생태농업을 주목하라
생태주의적 인식의 첫걸음
- 인간과 자연의 동등한 권리를 깨닫다
생태주의자와 정치적 행동
- 세계환경기구 탄생은 왜 필요한가
지금 우리는 어떤 위기에 처해 있는가?
- 경제?사회 안전보장이사회와 세계 거버넌스
위기를 타파할 대안은 있는가?
- 연대하라! 행동의 생태주의를 이해하라!
참여는 사람됨을 다하는 책임이다
- 세계인권선언문을 기초로 투쟁하라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이들을 위하여
- 세대간의 활발한 교류로 잠재된 위험을 타파하자

부록
세계인권선언문
프랑스 전국 레지스탕스 평의회 개혁안

해제

더보기
저자 정보
스테판 에셀 외 1명
1917년 독일의 작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영화로도 만들어져 신화의 반열에 오른 앙리 피에르 로셰의 소설 『쥘과 짐』Jules et Jim의 실제 모델이었던 부모를 따라 일곱 살에 프랑스로 이주했으며 1937년에 프랑스 국적을 취득했다. 2년 후 파리 고등사범학교에 입학하지만 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입대했다. 드골이 이끄는 ‘자유프랑스’에 합류해 레지스탕스의 일원으로 활약하다가 1944년에 체포되어 부헨발트 수용소에 수감되었으며, 세 곳의 수용소를 거친 끝에 기적처럼 살아남았다. 이후 인류의 인권수호와 평화정착을 위해 남은 삶을 헌신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을 갖고 살았다. 늘 글쓰기보다는 행동을, 향수와 추억보다는 미래를 선호했던 에셀은 1948년 유엔 세계인권선언문 초안 작성에 참여하고, 유엔인권위원회 프랑스 대표를 역임했다. 퇴임 후에도 인권과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고 사회운동가, 저술가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면서 인권과 정의, 평화, 참여를 호소하는 열정적인 삶을 살다 2013년 2월 거의 한 세기에 달하는 긴 생을 마감했다. 2011년에 미국의 외교 전문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가 선정한 세계의 대표적 사상가 명단에 올랐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전 세계적으로 3,500만 부가 넘게 팔린 『분노하라』 외에 『참여하라』, 『정신의 진보를 위하여』, 『분노한 사람들에게』, 『지금 일어나 어디로 향할 것인가』, 『오 나의 기억이여?시, 나의 필수품』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정치에 참여하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