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철학 VS 철학 (동서양 철학의 모든 것)
강신주 지음
그린비
 펴냄
35,000 원
3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928쪽 | 2010-02-2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강단철학을 벗어나 현장에서 인문 독자들을 직접 만나고 책을 쓰는 일을 업으로 삼아 온 철학자 강신주의 신개념 철학사. 기존 철학사의 연대기적 서술을 지양하고 56개의 주제에 대해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는 철학자들을 대비시킴으로써 흥미를 유발한다. 동서양철학을 함께 아우름으로써 사유의 편중을 극복하고자 했으며, 어려운 철학적 개념을 몰라도 차근차근 읽어 나가면서 개념을 익혀 나갈 수 있도록 배려했다. <BR> <BR> 단순히 ‘재미있는 철학사’가 아닌, ‘우리의 삶 속으로 파고드는 철학사’를 지향하는 이 책은 방대한 철학의 세계에 들어가는 입구를 찾지 못해 헤매던 사람들, 책 속에 죽어 있는 철학이 아닌 ‘살아 있는 철학’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 흩어진 철학적 지식을 한데 모으고픈 사람들 모두에게 충실한 안내자가 되어 줄 것이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5
프롤로그 12

1부 서양편

1. 사물의 본질이란 무엇인가? 플라톤 VS 아리스토텔레스 22
2. 세계는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플라톤 VS 루크레티우스 36
3. 행복한 삶을 이루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가? 에피쿠로스학파 VS 스토아학파 50
4. 보편자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아퀴나스 VS 오컴 66
5. 인간은 만물의 영장인가? 데카르트 VS 파스칼 78
6. 국가는 정당한 것인가? 홉스 VS 클라스트르 92
7. 타자와의 소통은 가능한가? 스피노자 VS 라이프니츠 106
8. 어느 경우에 인간은 윤리적일 수 있는가? 흄 VS 칸트 120
9. 사유재산은 정당한 것일까? 로크 VS 루소 132
10. 인간의 유한성은 어떻게 보완될 수 있는가? 버클리 VS 들뢰즈 148
11. 우리가 보는 세계는 모두 동일한가? 칸트 VS 니체 162
12. 아름다움은 어떻게 느껴지는가? 칸트 VS 부르디외 178
13. 망각이란 인간에게 불행한 것일까? 피히테 VS 니체 192
14.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무엇인가? 헤겔 VS 맑스 206
15. 에로티즘은 본능적인 것인가? 쇼펜하우어 VS 바타유 220
16. 마음이란 무엇인가? 하이데거 VS 메를로-퐁티 234
17. 인간에게 자유는 가능한가? 사르트르 VS 알튀세르 250
18. 고유명사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러셀 VS 크립키 264
19. 인간은 언어를 벗어날 수 있는가? 청년 비트겐슈타인 VS 장년 비트겐슈타인 280
20. 미래란 우리에게 무엇인가? 베르그손 VS 레비나스 298
21. 전체주의가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아도르노 VS 아렌트 312
22. 무엇이 자본주의를 살아가게 하는가? 베버 VS 보드리야르 328
23. 사랑은 타인과 하나가 되는 것일까? 헤겔 VS 바디우 342
24. 과학사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포퍼 VS 쿤 356
25. 욕망은 부정적인 것인가? 라캉 VS 들뢰즈 372
26. 소리의 세계에는 어떤 논리가 숨겨져 있는가? 데리다 VS 들뢰즈 386
27. 생명의 논리란 무엇인가? 도킨스 VS 마투라나 400
28. 정치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슈미트 VS 아감벤 416

2부 동양편

1.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 공자 VS 묵자 434
2. 자아는 어떻게 구성되는가? 아지타 VS 싯다르타 450
3. 전쟁에서 승리하는 필연적인 방법은 무엇인가? 손자 VS 오자 464
4. 도란 미리 존재하는 것인가? 노자 VS 장자 476
5. 집착과 고통이 일어나는 원인은 무엇인가? 나가르주나 VS 바수반두 490
6. 불교의 공(空)은 정당화될 수 있는가? 니야야 학파 VS 나가르주나 504
7. 몸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유부 VS 편작 518
8. 인간의 본성은 선한가? 맹자 VS 순자 532
9. 국가가 존재하지 않는 공동체가 가능할까? 양주 VS 한비자 544
10. 동양 전통에서도 논리철학은 가능한가? 혜시 VS 공손룡 558
11. 모든 일에는 절대적인 필연성이 존재하는가? 동중서 VS 왕충 570
12. 정신은 영원한 것인가? 혜원 VS 범진 582
13. 세계를 통일하는 일자는 존재하는가? 왕필 VS 곽상 594
14. 수양하려는 생각도 집착일 수 있을까? 신수 VS 혜능 610
15. 깨달은 자가 바라본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원효 VS 의상 622
16. 종교는 국가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가? 법장 VS 백장 634
17. 마음은 실체적인 것일까? 종밀 VS 임제 644
18. 세계를 지배하는 원리는 무엇인가? 장재 VS 주희 660
19. 인간을 초월한 이(理)는 존재하는가? 육구연 VS 주희 672
20. 이(理)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가? 주희 VS 왕수인 686
21. 비약적인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까? 지눌 VS 성철 700
22. 윤리적 감정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이황 VS 이이 714
23. 인간의 본성과 동물의 본성은 같은가? 이간 VS 한원진 728
24. 주자학의 약점은 어디에 있는가? 이지 VS 대진 742
25. 공자를 새롭게 이해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이토 진사이 VS 오규 소라이 756
26. 이(理)와 기(氣)를 새롭게 사유할 수 없을까? 정약용 VS 최한기 768
27. 제국의 논리는 사라졌는가? 니시다 기타로 VS 가라타니 고진 780
28. 한국에서 철학은 가능한가? 박종홍 VS 박동환 796

에필로그 - 815
[부록] 인명사전 - 827 | 개념어사전 - 860 | 더 읽을 책들 & 참고문헌 - 919

더보기
저자 정보
강신주
사랑과 자유의 철학자. 동서양 인문학을 종횡하며 끌어올린 인문 정신으로 어떤 외적 억압에도 휘둘리지 않는 힘과 자유, 인간에 대한 사랑을 쓰고 말해왔다. 지은 책으로 『강신주의 노자 혹은 장자』, 『비상경보기』, 『매달린 절벽에서 손을 뗄 수 있는가?』,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철학이 필요한 시간』, 『강신주의 감정수업』, 『김수영을 위하여』, 『상처받지 않을 권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230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철학의 이해와 소유는 온전히 자기 자신만의 방식이고 선택이고 몫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이 글 또한 강신주 씨의 이해와 소유의 방식이고 선택이고 몫이다. 강신주 씨를 한 번 거쳐서 나왔다는 뜻이다. 강신주 씨 만의 단호함이랄까, 심플함이 있다. 아주 원론적인, 원론에 가까운 철학책을 찾고 있던 나로서는 그런 점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그럼에도 이 책은 철학을 동서양으로 구분하여 일목요연하게, 쉽고 깔끔하게 정리하였다는 점에서 분명 유익하다. 철학적인 어떤 깊이보다는 폭을 한 층 넓혀줄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이 든다. 지혜보다는 지식을 주는 셈이다.
더보기
Mingu Je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반드시 완독하리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