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서른, 잔치는 끝났다 (창비시선 121)
최영미 지음
창비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6쪽 | 1994-03-0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최영미의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는 입에서 입으로, 귀에서 귀로 전해지면서 순식간에 베스트셀러가 된 책이다. 이 책은 발매 한 달만에 3쇄에 돌입하고 두 달만에 10만권을, 그리고 지금까지는 거의 50만권 가까이 판매되면서 90년대에 출간된 시집 중에서 가장 높은 시장경쟁력을 보여준 시집. <BR> <BR> 평론가들조차 이 시집의 문학성을 논쟁거리로 삼을 정도였으니 한편으로 <서른, 잔치는 끝났다>는 문제시집이라 할 만했다. 사람들은 이 시집의 '문제성'을 간파하기 위해서라도 이 시집을 찾아 읽기 시작했는데 이러한 배경에는 이 시집의 출간년도가 1994년이었다는 것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BR> <BR> 이 시집은 이념의 홍수가 지나간 후 그에 가담했던 세대의 과감하고 솔직한 기록으로서의 그의 시편들은 시인의 모던한 기질과 도발적 언어에 힘입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사랑'과 '혁명'이라는 두 가지의 시제를 감각적인 비유와 파격적인 시어들로 엮어낸 솜씨가 뛰어나다. 80년대의 사랑과 아픔, 상처와 위선, 부딪치며 살아남은 자의 슬픔을 '서른'의 삶속에 뭉그러트리면서 솔직한 내면을 들어내보이고 있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서른, 잔치는 끝났다
선운사에서
서른, 잔치는 끝났다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살아남은 자의 배고픔
혼자라는 건
속초에서
가을에는
그에게
마지막 섹스의 추억
먼저, 그것이
위험한 여름
어떤 족보
사랑이, 혁명이, 시작되기도 전에
어떤 사기

제2부 나의 대학
과일가게에서
목욕
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어떤 게릴라
우리 집
사는 이유
슬픈 까페의 노래
돌려다오
대청소
다시 찾은 봄
북한산에서 첫눈 오던 날
폭풍주의보
인생
나의 대학

제3부 지하철에서
지하철에서 1
지하철에서 2
지하철에서 3
지하철에서 4
지하철에서 5
지하철에서 6
마포 뒷골목에서
새들은 아직도
짝사랑
Personal Computer
차(茶)와 동정(同情)
24시간 편의점
관록있는 구두의 밤산책
라디오 뉴스

제4부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생각이 미쳐 시가 되고
꿈 속의 꿈
영수증
사랑의 힘
어쩌자고
또다시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자본론
한 남자를 잊는다는 건
귀거래사(歸去來辭)(1992)
내 속의 가을
담배에 대하여
어떤 윤회(輪廻)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시(詩)

□ 발문 / 김용택

□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최영미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를 졸업했고, 홍익대학교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에드워드 호퍼에 관한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2년 《창작과비평》 겨울호에 「속초에서」를 비롯해 여덟 편의 시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꿈의 페달을 밟고』『돼지들에게』『도착하지 않은 삶』『이미 뜨거운 것들』을 발표하고, 장편소설 『흉터와 무늬』『청동정원』, 산문집 『시대의 우울: 최영미의 유럽 일기』『우연히 내 일기를 엿보게 될 사람에게』『화가의 우연한 시선』『길을 잃어야 진짜 여행이다』『내가 사랑하는 시』를 집필했다. 번역서로는 『화가의 잔인한 손』『그리스 신화』가 있다. 2002년 영역시집 『Three Poets of Modern Korea』로 이상, 함동선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시인으로 미국에 소개되었으며, 2005년 일본에서 『서른, 잔치는 끝났다』의 번역시집이 출간돼 《아사히신문》으로부터 ‘다의성이 풍부한 명석한 언어’라는 호평을 받았다. 2006년 시집 『돼지들에게』로 이수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thyar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응답하라 1994. 90년대 한국 문학의 유산이구나.
더보기
비밀의 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90년대 어느날 갑자기 혜성과 같이 그녀가 나타났다. 기존 여느 여류 시인 같지 않게 내숭 없고 솔직함을 내세우며 등장했다. 사색적이거나 아름다움은 없었다. 솔직함이 그녀의 장점 이다. 외설 스럽기 까지한 그녀의 당당한 자기 표현력. 투쟁의 80년대를 살아내고 삶의 일상으로 돌아감에 대한 미안함을 시집에 고스란히 담아 냈던 그녀가 소리없이 사라졌다. 영원한 글쟁이 일줄 알았던 그녀가 세월이 훌쩍 지나 뉴스로 자신의 존재를 다시 드러냈다. 반가움 아닌 반가움에 시집을 찾았다. 어디엔가 있어야 했던 시집이 없다. 그녀와 함께 사라져 버렸나 보다. 다시 책을 주문했다. 그녀의 솔직함이 다시 느껴졌다.. 그녀가 시에서 쓴것처럼 일상으로의 복귀가 죄스러워 사라졌으리라 생각했는데 아니였단다 [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그리하여 이 시대 나는 어떤 노래를 불러야 하나 창자를 뒤집어 보여줘야 하나, 나도 너처럼 섞었다고 적당히 시커멓고 적당히 순결하다고 버티어온 세월의 굽이만큼 마 디마디 꼬여 있다고 그러나 심장 한귀퉁은 제법 시퍼렇게 뛰고 있다고 동맥에서 흐르는 피 만큼은 세상 모르게 깨끗하다고 은근히 힘을 줘서 이야기해야 하나 살아남은 자의 슬픔을 나도 충분히 부끄러워할 줄 안다고 그때마다 믿어달라고, 네 손을 내 가슴에 얹어줘야 하나 내게 일어난 그 모든 일에도 불구하고 두 팔과 두 다리는 악마처럼 튼튼하다고 그처럼 여러번 곱씹은 치욕과, 치욕 뒤의 입가심 같은 위로와 자위 끝의 허망한 한모금 니코틴의 깊은 맛을 어떻게 너에게 말해야 하나 양치질할 때마다 곰삭은 가래를 뱉어낸다고 상처가 치통처럼, 코딱지처럼 몸에 붙어 있다고 아옛 벗어붙이고 보여줘야 하나 아아 그리하여 이 시대 나는 어떤 노래를 불러야 하나 아직도 새로 사작할 힘이 있는데 성한 두 팔로 가끔은 널 안을 수 있는데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 문단의 기득권 때문에 시집을 출판 할 수도 없었고 원고 청탁도 없어 타의에 의한 백수아닌 백수로 생활고를 격기도 했단다. 그녀가 시로 다시 돌아 오기를 바란다. 아직도 문단에는 그녀의 솔직함이 필요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