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다락방의 꽃들 (돌런갱어 시리즈 1)
V. C. 앤드루스 지음
폴라북스(현대문학)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56쪽 | 2015-01-2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 세계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최고의 베스트셀러인 고딕 로맨스 소설 '다락방 시리즈'가 폴라북스에서 새로운 번역으로 정식 출간되었다. 원제에 따라 '돌런갱어 시리즈 Dollanganger Series'라는 이름으로 펴낸 이번 새 번역판은 오래전 국내에 유통되었던 해적판에서 우리나라 정서상의 이유 등으로 삭제.순화를 시킨 내용과 표현을 원작 그대로 가감 없이 담아낸, 국내 첫 완역본이다.<BR> <BR> 그간 국내에서 V. C. 앤드루스는 베일에 싸여 있던 작가로, 척추 장애로 인해 거의 일평생을 휠체어에 의지하며 글을 썼다는 사실 정도만 알려졌다. 1986년 스티븐 킹을 제치고 전미서점협회에서 발표한 공포.오컬트 분야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에 선정된 바 있는 앤드루스는 일찍이 겪은 장애 때문에 어릴 적부터 남다른 경험 속에서 자랄 수밖에 없었다. <BR> <BR> 이번에 펴낸 완역본에는 시리즈가 진행될수록 복잡한 혈연으로 얽힌 돌런갱어 가문의 계보가 어떻게 이어지는지 한눈에 살필 수 있는 가계도를 새롭게 덧붙였으며, 더불어 각 책의 권말에 세 페이지에 걸쳐 작가에 대한 상세한 소개를 실었다. V. C. 앤드루스와 그녀의 작품 세계에 대해 궁금증을 가졌던 독자들에게 이번 돌런갱어 시리즈는 또 다른 재미를 줄 것이다.<BR> <BR> 금발에 푸른 눈, 도자기 같은 피부를 지닌 네 명의 드레스덴 인형 크리스와 캐시, 쌍둥이 코리와 캐리. 불의의 교통사고로 아빠가 죽고, 네 남매는 엄마의 손에 이끌려 한 번도 보지 못한 외조부모의 저택 폭스워스 홀로 도망치듯 떠나게 된다. 그러나 허락받지 못했던 부모의 결혼 때문에 아이들은 2층 다락방에 갇히게 되고, 유산 상속을 위해 잠시만 숨어 지내면 된다던 엄마는 날이 갈수록 아이들에게 찾아오지 않는데…
더보기
목차

내밀한 비밀…… 순수한 죄악……

제1부
프롤로그
잘 가요, 아빠
부자로 가는 길
외할머니의 집
다락방
신의 진노
엄마의 이야기
몇 시간 같은 몇 분
정원 만들기
명절
크리스마스 파티
크리스토퍼의 탐험과 결과 보고
기나긴 겨울 그리고 봄, 여름

제2부
어른이 된다는 것, 더 지혜로워진다는 것
천국의 맛
비 내리던 어느 오후
친구를 찾아서
마침내, 엄마
뜻밖의 소식
나의 의붓아버지
파란색으로 칠해진 나날들과 검게 칠해진 하루
탈출
끝과 시작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V. C. 앤드루스
본명은 클레오 버지니아 앤드루스. 20세기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중 한 명으로, ‘동화의 공포’를 쓰고 싶었던 그녀는 고딕소설 특유의 전율과 낭만적 분위기를 가족사소설과 결합한 작품들을 발표하면서 현대 고딕 로맨스 분야에서 독보적인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척추 장애로 인해 거의 평생 동안 휠체어 생활을 한 앤드루스는 극한의 고통 속에서 문학의 세계에 빠져들어 동화와 고전, 공상과학 소설과 판타지 그리고 에드거 앨런 포에 매료되었다. 그녀는 고등학교 졸업 후 상업미술가 등으로 활동했지만, 이 일에 만족감을 느끼지 못하고 비밀리에 글을 쓰기 시작한다. 1979년 출간된 『다락방의 꽃들』을 시작으로 『바람에 흩날리는 꽃잎』 『가시가 있다면』으로 이어진 돌런갱어 가문의 이야기는 곧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1984년 크리스와 캐시 돌런갱어의 마지막 이야기인 『어제 뿌린 씨앗들』로 완결된다. 1986년 앤드루스는 스티븐킹을 제치고 전미서점협회에서 발표한 공포·오컬트 분야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에 선정된다. 1986년 12월 19일, 유방암에 걸려 63세를 일기로 사망한 앤드루스는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낸 버지니아 주 포츠머스에 안장됐다. 사망 이듬해인 1987년 11월에 이 시리즈 속편이자 『다락방의 꽃들』의 이전 이야기인 『그늘진 화원』이 한 유령 작가에 의해 완성되어 발표된 것을 기점으로 오늘날까지 앤드루스의 미발표 작품들이 꾸준히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Sarinaa_day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길티 플레저'라는 말로 단순히 폄하되기에는 너무 아까운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