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행복을 찾아 떠난 소년
마티외 리카르 지음
샘터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52쪽 | 2007-05-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촉망받는 과학자에서 티벳 불교 신자가 된 이후 네팔에서 불교의 가르침을 받고 있는 마티외 리카르가 <손바닥 안의 우주>에 이은 두 번째 책을 출간했다. 이 작품은 티벳의 불교 정신을 읽기 쉬운 우화에 잘 녹여내었다.<BR> <BR> 부탄 왕국의 시골 마을에 사는 소년 데첸이 우연한 기회에 '눈의 왕국'으로 떠나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로, 웅대한 자연의 한가운데에서 영적으로 입문하는 구도 여행과 주인공 소년의 깨달음에의 길을 그리고 있다. 이것은 순연한 자아를 찾아서 삶의 진리에 눈을 떠가는 모험이라고 할 수 있다.<BR> <BR> 작가는 이 이야기를 통해 우리 안에서 꽃피울 수 있는 영적 가능성이 무한함을 시사하고 있으며, <어린 왕자>나 <갈매기의 꿈>, <연금술사>처럼 독자들에게 삶의 소중함과 깨달음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한다. 지은이인 마티외 리카르는 달라이 라마의 공식 유럽 통역자로도 유명한 불교 신자이다.<BR>
더보기
목차

한국어판 서문

꼴마에서 보낸 어린 시절
삶을 지탱하는 두 개의 지팡이
속세를 떠난 곳, 눈의 왕국
스승과의 만남
숲에서 만난 여인
동굴에서 보낸 한 해
무지개로 흩어진 스승
깨달음을 얻고 돌아온 마을
방랑하는 시인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마티외 리카르
파스퇴르 연구소에서 노벨상 수상자 프랑수아 자코브의 지도하에 세포유전학 박사학위를 받았는데, 인도 여행 중 캉규르 린포체를 비롯한 스승들을 만난 뒤 히말라야에서 수행의 길로 들어섰다. 1978년에 정식 승려가 되었으며, 1989년부터 달라이 라마의 프랑스어 통역관을 담당했다. 달라이 라마 산하의 과학 융합 연구소인 마인드앤드라이프 연구소에 깊이 관여해 있고, 인도주의적 단체 카루나 세첸을 설립했다. 저서로 《행복, 하다》 《명상의 기술》 《승려와 철학자》(공저)가 있다. 현재 네팔 세첸 사원에서 지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