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엄청멍충한 (기묘한 이야기에 담아낸 인간 본성의 아이러니)
한승재 지음
열린책들
 펴냄
12,800 원
12,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5-02-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간의 아이러니를 아이러니한 문체로 그려낸 소설집. 일반적인 등단 과정을 거치지 않은 신인 한승재의 작품이다. 작가가 자비로 ‘언더그라운드’ 출판을 해서 직접 길거리와 자신이 아는 동네 서점에 내다 놓고 판매하다가 열린책들에 의해 발견되었다.<BR> <BR> 작가의 본업은 건축가다. 2014년 김해 건축상을 수상하고, 2015년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주목 받는 젊은 건축가 27인에 선정될 만큼 본업을 충실히 하고 있지만, “수시로 머릿속에 밀려드는 기묘한 이야기들을 감당할 수 없어 배설하듯 글을 썼다”고 말한다.<BR> <BR> 수록된 8편의 단편은 모두 독립된 이야기들이지만 하나의 설정 속에 느슨하게 묶여 있다. 작가가 ‘니안(niian)’이라는 국적도 정체도 알 수 없는 인물을 만났는데, 그 인물이 “버리듯이” 작가에게 건네준 파일 속에 이 이야기들이 들어 있었다는 것이다. <BR> <BR> 누가 봐도 ‘니안’은 작가의 분신이라는 게 짐작되는 단순한 설정이지만,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운 낯설고 기이한 이야기들과 독자 사이의 완충 장치 역할을 한다. 작품 속의 공간은 많은 것이 허용되는 공간이 되고, 등장인물들은 현실적, 실존적 특성이 탈색되면서 환상성을 띤다. 독자는 작품 속의 어리석은 인간 군상을 나의 문제가 아닌 듯이 받아들이게 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검은 산
지옥의 시스템
직립 보행자 협회
한물가버린 이름
비둘기 파티 1
비둘기 파티 2
자살에 의한 타살
사후의 인생

에필로그
불필요할 수도 있는 독후감

더보기
저자 정보
한승재
비공인 소설가. 젊은 건축가. 유명 건축 회사에서 건축 디자이너로 일하다 열린책들과 출판 계약이 된 무렵(시기만 일치) 과감하게 퇴사했다. 전 직장 동료들과 <푸하하하 프렌즈(FHHH)>라는 건축 설계 사무소를 열어 재미있게 건축 일을 하고 있다. 2014 김해 건축 대상 수상, 2015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 젊은 건축가 27인에 선정되었다. 수시로 머릿속에 밀려들어 오는 이상한 이야기들을 글로 풀어 모으고 있다. 자비 출판한 책을 길거리에서 팔아 보기도 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율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있고 기발한 이야기가 그리울 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