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김태훈의 랜덤 워크 (영화와 음악으로 쓴 이 남자의 솔직 유쾌한 다이어리)
김태훈 지음
링거스그룹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10-05-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라디오와 TV를 통해 팝 칼럼니스트, 연애 카운슬러, 인터뷰어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김태훈의 에세이 <김태훈의 랜덤 워크>. '랜덤 워크Random Walk'란 남들과 똑같이 일관성 있는 삶을 살기보다는 마음대로 자유롭게 분야를 넘나들며 종횡무진하는 김태훈의 행보를 뜻하며, 멀티맨 김태훈은 '랜덤 워커Random Walker'라는 새로운 정의를 얻게 되었다. <BR> <BR> <김태훈의 랜덤 워크>는 영화와 음악 안에서 일상을 사는 남자 김태훈의 다이어리와 같은 책이다. 책 속에서 김태훈은 천호동 재개봉관의 거리를 추억하고, 커트 코베인의 기일 앞에서 지나간 청춘을 회상한다. 당당히 에로 영화 마니아임을 밝히기도 하고, 거울 앞 망가지기 시작한 자신의 몸을 보며 이 세상 모든 남자의 로망이 된 이소룡의 몸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는다. <BR> <BR> 또한 김태훈은 자신의 일상에 뚜렷이 새겨진 영화와 음악들을 쉴 새 없이 풀어놓는다. 고등학교 시절 마크 알몬드의 'Monday Blue Song'을 들으며 이유 없는 눈물을 흘린 이후로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붉은 돼지]와 이명세 감독의 [M]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음을 고백하고, [버킷 리스트]를 흉내 내어 죽기 전에 해야 할 목록들을 쭉 적어 내려가기도 한다. <BR> <BR> 김태훈은 영화와 음악이 시간과 공간을 넘어선 여행을 허락해주는 통로이자, 순수한 재미와 함께 세상을 사유하는 방식을 알려주는 나침반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한 편의 영화로 즐겁고도 치열했던 학창시절, 다시 오지 않을 청춘의 나날을 되돌아본다. 더불어 김태훈스러운 위트와 말재주를 고스란히 살리며 볼 만한 영화와 들을 만한 음악도 추천한다.
더보기
목차

추천사 제법 놀 줄 아는 날라리의 진가를 확인하길
프롤로그 영화와 음악으로 쓴 지난날의 기록

#1. 이 남자를 말하다
파랑새를 찾으리라는 믿음
내 인생 단 한 명의 여신이 있다면
나는 어떤 연인이었을까?
아직 유효한 행복한 놀이터, 만화방
결혼하지 않은 남자의 딜레마
생생한 날것의 섹시함
마이 카 판타지
호기심은 여전히 현재 진행 중
Man on the Silver Mountain
야생동물은 스스로를 동정하지 않는다
다중 취미생활 이야기
담배와의 이별 타이밍
아버지의 삶을 인정하기
영화 보며 눈물 흘리는 남자
내겐 너무 착한 영화
This Is How Men Cry

#2. 청춘 - 어른 - 마흔
청춘은 언제나 달린다
씁쓸한 학창시절의 추억
천호동 재개봉관 거리의 추억
첫사랑을 닮은, 첫사랑 같은 존재
안녕 커트, 안녕 청춘
해피엔딩을 기다리는 이유
스무 살, 서른 살, 마흔 살
어른이 된다는 것
그 시절 친구들은 다 어디 갔을까?
팝 칼럼니스트의 버킷 리스트
잃어버린 호기심을 극복할 방법은 없을까?
주윤발과 영웅본색을 떠올리다
We Will Rock You
청춘으로 돌아갈 수 없음을 깨닫는 순간
모든 것은 늦게 도착한다
길이라 불리는 인생을 마주했을 때
영화도 삶도 재미있을 것

#3. 일상다반사 日常茶飯事
달콤한 휴식을 꿈꾸는 몽상
긴 침묵, 외로움, 심야 드라이브
술과 장미의 나날
서울의 봄을 만끽하다
삶의 재충전을 위해서는 바다에 가야 한다
지루한 삶을 어떻게 극복할까?
만약 내가 네빌이라면
겨울날의 곰이 무척이나 부러워
어느 날 문득 삶의 엔딩을 떠올렸을 때
내겐 너무 추운 겨울을 즐기는 방법
휴대폰이 사회생활에 미치는 영향력에 대하여
결혼엔 분명 무언가가 있다
내 속에 꿈틀거리는 그 무엇
마음껏 게으르고 싶던 날
세상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고 깨닫는 순간
우연이란 어쩌면 완벽한 필연이 아닐까?
애정불감증에 걸린 연애 카운슬러
오 나의 구세주 닥터 이라부!
불가능한 확신을 확인하고 싶을 때
크리스마스 우울증

#4. 영화, 음악 사이 랜덤 워크
그녀가 견딜 수 있다면
Singing in the Rain
도대체 이 영화의 의도는 뭡니까, 감독님
선물이라는 이름의 유혹
소지섭의 간지를 찬양함
팝 칼럼니스트는 뭐하는 사람인가요?
파리의 폴과 잔느, 그리고 서울의 밤거리
너무 많이 알면 재미없어
조금만 신경 써주시면 안 될까요?
너는 대체 어느 쪽이니?
저들도 늙는구나, 팍삭
Rock Is Dead
폴 뉴먼에게 메탈리카의 음악을 바칩니다
아무도 팝 칼럼니스트를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리처드 보나와 붉은 돼지
끊임없이 음악이 흐르던 시모키타자와의 추억
영화를 우아하게 만드는 존재, 음악
Nothing Lasts Forever

에필로그 발걸음 가볍게 앞으로도 랜덤워크

더보기
저자 정보
김태훈
1989년 중앙대 불어과에 입학, 90년대 운동권 학생으로 살았으며, 2009년 졸업했다. 현재는 동덕여대 문창과를 수료했고, 석사 논문을 준비 중이다. 음악잡지 기자를 시작으로, 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EMI 뮤직 코리아에서 마케터와 프로모션 팀장으로 직장생활을 했고, 2003년 퇴사 후, 라디오 음악선곡 작가, 팝 칼럼니스트, 공연기획자, 라디오 DJ, TV 영화프로그램의 진행자로 살아왔다. 정치엔 냉소적이며 무관심하려 했지만, 생각과 행동이 그리 일치하진 못했다. 문화 영역에서 주로 활동했음에도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 종종 얼굴을 비추기도 했다. 2014년 문화, 예술 분야의 인사들과의 인터뷰 모음집인 <김태훈의 편견>을 낸 후, 인터뷰어로서의 새로운 영역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2015년 발매되는 정치인 김부겸과의 대담집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는 이런 변화의 출발점인 셈이다. “세상을 이해한다는 것은 눈에 보이는 것을 그대로 믿지 않는 것이다.” 수잔 손택의 말을 평생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이대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박학다식하고 유쾌한 그가 너무 궁금했다 마흔살때의 그가 느낀 일상 관찰기(내가 마흔살ㅋ) 수많은 영화와 음악이 글 사이사이 매우 많이 인용되어있다 인간의 삶을 바라보는 섬세하고 예민하고 위트있는 글에 공감백배 근데 글을 읽기 위해서는 영화와 음악에 지식이 없다면 붕뜬다 나의 영화 독해력은 50%, 음악은 잼병 결국 대중예술이 인간을 더 깊고 풍부하게 만든다.
더보기
이주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