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탐정 갈릴레오 (갈릴레오 시리즈 제1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재인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드라마원작
#미스터리
#살인사건
#실체
#언론사추천
#초자연현상
#추리
352쪽 | 2008-06-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방과 후>로 에도가와 란포 상을, &lt용의자 X의 헌신>으로 나오키 상을 수상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 소설. 다섯 편의 연장 형식으로 구성된 소설은 매 편마다 의문의 죽음으로 시작된다. 살인인지 사고인지조차 분간할 수 없는 이상한 죽음들... 여기에 한 명의 천재 물리학자가 등장해 마치 초자연 현상처럼 보이는 사건들의 실체를 파헤쳐 나간다.<BR> <BR> 경시청 형사인 구사나기는 수사가 미궁에 빠질 때마다 대학동창을 찾는다. 일명 탐정 갈릴레오로 통하는 유가와. 그는 데이도 대학 물리학과 교수로 초자연 현상으로 보이는 미스터리를 과학적인 추리를 통해 하나씩 해결해 나간다. 첫 번째 사건은 주택가 골목길에 모여있던 다섯 청년들로부터 시작한다. <BR> <BR> 잡담을 나누고 있던 그들의 몸에 느닷없이 불이 붙어 그 중 한 명이 사망한 것이다. 현장에는 타다 남은 석유통과 불길이 청년의 머리에서 먼저 치솟았다고 증언하는 주민들의 증언뿐. 유가와와 구사나기는 사건 당일에 우연히 만난 어린 소녀로부터 중요한 말을 듣게 된다. <BR> <BR> 두 번째 사건은 구사나기 형사의 중학생 조카딸의 학교 축제에서 발생한다. 그는 전시회장에 걸려 있는 알루미늄 데스마스크를 보고 가슴이 울렁거릴 정도의 불안감을 느끼는데... 마스크의 모양이 실제 죽은 사람의 얼굴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표정이었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 데스마스크는 그 학교 남학생 둘이 발견한 것. 그리고 며칠 후 그 호수에서는 한 남자의 타살체가 발견된다.
더보기
목차

1장. 타오르다
2장. 옮겨붙다
3장. 썩다
4장. 폭발하다
5장. 이탈하다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6
두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20201121 히가시노 센세의 과학 탐정 시리즈. 21세기에 걸맞는 탐정과 트릭. 추리와 과학은 논리적 사고에 기반한다는 것을 보여준 소설. 드라마를 보고 책을 읽어서 약간 아쉬울 따름임.
더보기
임새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유가와가 과학적으로 모든 살인사건 해결한다. 두껍지 않고 어렵지 않아서 쉽게 읽히는 책이었다.
더보기
eunhass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구사나기형사와 물리학자 대학조교수 친구 유가와 5가지 옴니버스 추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