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다양한 장치와 패턴을 즐기고 싶을 때
추리 소설의 규칙을 파헤친 12가지 살인사건

명탐정의 규칙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재인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규칙
#밀실
#알리바이
#추리
#트릭
#패턴
372쪽 | 2010-04-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백야행>, <용의자 X의 헌신>의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로, 1996년에 처음 출간돼 추리 소설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작품이다. 소설의 형식은 명석하지만 치기 어린 명탐정 덴카이치 다이고로와, 지방 경찰 본부 수사과에 근무하는 닳고 닳은 경감 오가와라 반조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12개의 살인 사건을 차례차례 함께 풀어나간다. <BR> <BR> 소설의 두 주인공은, 추리 소설에 흔히 등장하는 12개 패턴의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각각의 패턴이 보여주는 상투성과 억지, 부자연스러움을 소설 안팎을 넘나들며 신랄하게 비난한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 소설을 위해 추리 소설의 규칙과 형식을 꼼꼼히 분석했다. 그리고 그것을 토대로 각 편마다 서로 다른 패턴과 상황을 사용해 작품을 구성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 밀실 선언 ― 트릭의 제왕
2. Who done it ― 의외의 범인
3. 폐쇄된 산장의 비밀 ― 무대를 고립시키는 이유
4. 최후의 한마디 ― 다잉(Dying) 메시지
5. 알리바이 선언 ― 시간표의 트릭
6. 여사원 온천 살인 사건 ― 두 시간 드라마의 미학
7. 절단의 이유 ― 토막 살인
8. 사라진 범인 ― 트릭의 정체
9. 죽이려면 지금이 기회 ― 동요 살인
10. 내가 그를 죽였다 ― 불공정 미스터리
11. 목 없는 시체 ― 해서는 안 될 말
12. 흉기 이야기 ― 살인의 도구
에필로그
명탐정의 최후 ― 마지막 선택
작품 해설 ― 무라카미 다카시(村上貴史)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4
세삼서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탐정 잘알이 적는 유쾌한 명탐정위 규칙. 보는내내 웃음이 난다.
더보기
봄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더보기
Kim Jin Su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이른바 ‘본격 추리물’(탐정물)이라 부를법한 얫 것의 클리셰를 엎고 뒤집고 우당탕탕하는, 본격 개그물 비스무리한 무엇. 아예 주로 말하는 캐릭터를 ‘탐정물에 나와 헛소리만 해대 탐정을 돋보이게 해주는’ 조연 경찰로 삼아, 살짝 옆에서 관찰하는 식으로 해두었다. 게다가 주요 캐릭터들은 ’소설속의 역할’을 수행하다 갑자기 ‘소설 밖으로 나와 의견 주고받는 제3자’적 역할도 겸해 재미를 더하기도 한다. 문제라면 ‘옛날 구조’를 ‘과거 사람’의 관점(한국 출간 2010년, 그러나 일본 출간 1996년.)으로 쓴 셈이라, 올드하다면 올드하고 낡았다면 낡은 요소 철철철... 개인적으로도 몇 년 전 앍었다가 다 까먹고 2018년에 다시 읽었는데, ‘아재스럽다’ 싶은 개그가 좀 있긴 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