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앨버트로스의 똥으로 만든 나라 (누구나 꿈 꾸는 세상)
후루타 야스시 지음
서해문집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8쪽 | 2006-05-1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금이 전혀 없는 나라. 학비와 병원비가 공짜인 나라. 끼니는 모두 다 외식으로 해결되는 나라. 아무도 일하지 않는 나라. 그러나 모두가 부자인 나라. 바다에서 생활하는 커다란 새, 앨버트로스의 똥이 쌓여 생겨난 태평양의 작은 섬과 그 섬 위에 세워진 나우루 공화국의 실화를 담은 책이다.<BR> <BR> 이 섬은 두 차례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1968년 나우루 공화국으로 독립했다. 새똥은 인광석이라는 귀중한 자원이 되었고, 비료의 원료가 되는 풍부한 인광석을 팔아 나라는 큰 부자가 되었다. 이익은 모든 국민에게 골고루 나눠졌다. 결혼하면 나라에서 제공하는 집에 들어가 살았고, 교육비, 병원비는 물론 세금과 공공요금도 내지 않았다. '일해서 돈을 벌지 않아도' 되는 지상낙원이 따로 없었다.<BR> <BR> 그러나 1990년대 인광석 매장량이 바닥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세계 역사에서 유례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나태한 이 나라에 재정 위기가 닥친다. 자산운용이라는 걸 해 본 적이 없는 정부는 우왕좌왕하고, 급기야는 초유의 국가실종사태까지 벌어진다.<BR> <BR> 이 책은 인광석이 가져다 준 부와 그 부로 인해 몰락한 나우루 공화국의 삶과 문화를 간결한 글과 그림을 통해 보여준다. 100년 사이에 이 섬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해버렸다. 정치란 과연 무엇일까? 자원이란? 우리에게 노동이란 무엇일까?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진정한 조건을 곰곰이 생각하게 만드는 한 편의 우화 같은 이야기.
더보기
목차

1 희희낙락거리며 행운을 좇다

2 드디어, 짝을 찾다

더보기
저자 정보
후루타 야스시
1969년 아이치 현에서 태어나 나고야 대학 공학부를 중퇴했다. 2006년 현재 뉴스, 시사, 스포츠, 비즈니스 등에 관한 글을 쓰며 자유기고가로 활동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최은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짬짬이 나는 시간 폰대신 읽을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