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경영의 모험 (빌 게이츠가 극찬한 금세기 최고의 경영서, 부의 본질을 파헤친 금세기 최고의 경영서,Business Adventures)
존 브룩스 지음
쌤앤파커스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경영
#기업가정신
#본질
#빌게이츠
#소통
612쪽 | 2015-03-0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빌 게이츠가 자신의 홈페이지와 '월스트리트저널'을 통해 “내가 읽은 최고의 경영서”라고 추천하면서 43년 만에 다시 출간된 경영서의 고전. 이 책은 시간이 오래 흘러도 변치 않는 기업의 본질과 기업의 생태계 안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인간의 본성을 깊이 들여다보는 책으로, 미국의 주요 언론은 이 책을 “경영서의 고전(A Business Classic)”이라 평가하며 “기업의 리더는 물론, 기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이라고 썼다. <BR> <BR> 성공을 향한 무모한 도전과 돌이킬 수 없는 실패 속에서도 불멸의 가치를 찾는 모험을 멈추지 않았던 사람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쉴 틈 없이 펼쳐진다. 경영의 모험은 튼튼한 기업을 경영하고, 가치를 창조하는 원칙들이 여전히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준다.<BR> <BR> 빌 게이츠에게 이 책을 처음 빌려준 사람이 다름 아닌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렌 버핏이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이 책은 ‘억만장자의 바이블’이라는 별칭까지 얻으며 출간 직후 단숨에 아마존과 '뉴욕타임스'베스트셀러에 올랐다.<BR>
더보기
목차

감수의 글

1 에드셀의 운명
완벽한 시스템, 준비된 실패

2 누구를 위한 세금인가?
편법과 위선이 판치는 세금의 모험

3 비공개 정보가 돈으로 바뀌는 순간
부에 관한 인간의 본성

4 주식 시장을 움직이는 손
언제 누구에게 닥칠지 모르는 위험

5 제록스 제록스 제록스 제록스
기업의 책임은 어디까지인가?

6 선량한 고객 구하기
이익이 먼저인가? 고객이 먼저인가?

7 같은 말을 다르게 해석하는 회사
담합, 거짓말,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의 뻔한 오류들

8 마지막 코너
월스트리트를 위협한 어느 촌뜨기의 도전

9 기업가의 본질은 무엇인가?
본질을 꿰는 자에게 성공은 덤이다

10 주주들의 계절
주주와 회사는 어떻게 공생하나?

11 개는 물기 전에는 모른다
기밀과 정보는 어디로든 흘러나간다

12 파운드화 구출 작전
세계는 왜 파운드화를 구하기 위해 협력했나?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존 브룩스
1920년 뉴욕에서 태어나 뉴저지에서 자랐다. 1942년에 프린스턴 대학교를 졸업한 뒤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가 돌아와 작가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타임》에서 객원 편집자로 일을 시작했다. 정형화된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에 2년 만에 《뉴요커》로 자리를 옮겨 전속 작가가 되었고, 《하퍼스 매거진》, 《뉴욕타임스 북리뷰》에 서평도 썼다. 그는 금융 부문 저널리스트로서 “압도적으로 뛰어나다.”라는 평가를 받은 글을 《뉴요커》에 여러 편 썼고, 비즈니스와 금융에 관한 10권의 논픽션을 썼다. 그중 상당수는 월스트리트와 기업 세계를 상세하게 파헤친 작품으로,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았다. 《경영의 모험》뿐만 아니라 《언젠가 골콘다에서는Once in Golconda》, 《호시절 The Go-Go Years》 등은 이 분야의 고전으로 오랫동안 자리를 지켰다. 《뉴욕타임스》는 “그는 놀라운 작가였다. 그는 단순명쾌한 이야기나 문장으로 인물을 압축해서 설명하는 특별한 재능을 지닌 천부적인 이야기꾼이자 매우 비상한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영의 모험》에도 포함된 ‘주식 시장을 움직이는 손’(1964), ‘파운드화 구출 작전’(1969), 그리고 1960년대 월스트리트의 투기 거품을 다룬 《호시절》(1974)로 비즈니스와 금융 부문에서 가장 뛰어난 기자에게 수여하는 제럴드 롭 상Gerald Loeb Award을 3회 수상했다. 《뉴욕타임스》, 《인디펜던트》 등 주요 언론은 그를 2000년대 최고의 논픽션 작가이자 금융 저널리스트인 마이클 루이스Michael Lewis의 직계조상이라고 평가한다. 3권의 소설을 쓴 소설가로서 작가들의 권익에도 관심이 많았던 그는 1970년대 중반부터 미국 작가조합 회장, 국제 펜클럽 부회장으로 왕성하게 활동했으며, 말년에는 미국역사가협회 부회장, 뉴욕 공공도서관 이사를 지냈다. 1993년 뉴욕 주의 이스트햄튼에서 사망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김광종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경영과 금융에 관한 12편의 심층취재 글들을 모았다. 50년 전 이야기인데도 생생하고, 지금도 시사하는 바가 커서 놀랍긴 하지만, 빌게이츠 아저씨 왜 최곤지 설명 좀;; 다 읽기에는 양이 너무 많은데, 그래도 <7.같은 말을 다르게 해석하는 회사>, <8.마지막 코너>는 꽤나 인상적이었다.
더보기
이동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경제 경영 이야기가 이렇게 흥미진진할 수가. 과거의 모험 이야기이지만 오늘날에도 충분히 지혜를 제시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