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밤의 피크닉
온다 리쿠 지음
북폴리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따뜻
#선덕선덕
#성장
#학창시절
364쪽 | 2005-09-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제26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상 신인상 수상작. 일본 서점 직원들이 선정하는 제2회 서점대상 수상작이기도 하다. 1회 수상작은 국내에도 소개되어 많은 사랑을 받은 <박사가 사랑한 수식>. 2006년 타베 미카코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BR> <BR> 10대의 마지막을 보내는 소년 소녀들의 이야기를 그린 성장소설이다. 밤을 새워 80킬로미터를 걷는 고교생활 마지막 이벤트 '야간보행제'가 작품의 배경. 일상과 비일상, 어른과 아이의 경계를 조심스레 외줄타기 하는 스물네 시간. 각자 깊이 묻어둔 마음의 비밀들이 스며나온다. 어린 날의 떨림과 반짝거림, 가볍게 들떠 있다가도 곧 무겁게 가라앉곤 하는 10대 시절의 공기를 예리하게 그려냈다.<BR> <BR> 남녀공학인 북고(北高)에서는 연례행사로 '보행제(步行祭)'가 열린다. 아침 8시부터 걷기 시작하여 다음 날 아침 8시까지 학교에서 출발, 학교로 돌아오는 행사이다. 친한 친구와 짝을 이루어 잡담을 나누며 하루를 꼬박 걷는다. 고등학교 3학년 다카코는 가슴속에 비밀스런 내기 하나를 품고 보행제에 참가한다.<BR> <BR> "모두 줄지어 함께 걷는다. 단지 그것뿐인데, 어째서 이렇게 특별한 느낌인 걸까." 주변의 모든 사물, 내밀한 마음의 움직임이 더 선명하게 느껴지는 밤의 시간, 예민한 감성의 아이들은 세상과 자신을 열린 눈으로 마주한다. 그 시간을 통해, 아이들은 모든 것의 끝이 언제나 시작과 닿아 있음을, 지금은 지금이라고-지금을 미래를 위해서만 쓸 수는 없다는 걸 깨닫는다. 누군가를 좋아하는 마음, 사소한 배려와 이해 속에 깊어가는 우정, 10대 시절의 복잡다단한 감정의 면면을 섬세하게 포착한 멋진 작품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온다 리쿠
1964년 미야기 현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 교육학부를 졸업했다. 대학 시절 추리소설 동아리에서 소설을 쓰며 글쓰기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회사원으로 재직하던 중에 틈틈이 써내려간 작품이 제3회 판타지 노벨문학상 최종심에 오른 《여섯 번째 사요코》이다. 2005년 《밤의 피크닉》으로 제26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과 제2회 서점대상을 수상했고, 이듬해인 2006년 《유지니아》로 제59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7년 《호텔 정원에서 생긴 일》로 제20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2017년 《꿀벌과 천둥》으로 제14회 서점대상과 제156회 나오키상을 동시 수상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일본의 대표 작가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수려한 문장력과 섬세한 묘사, 여성적이면서도 몽환적인 작가 특유의 글쓰기는 대표작 《삼월은 붉은 구렁을》 《달의 뒷면》 《몽위》 등 미스터리, 판타지, SF, 청춘소설 등 장르를 불문한 여러 작품에서 목격할 수 있다. 그중 《몽위》는 제146회 나오키상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닛폰 TV에서 ‘악몽짱(?夢ちゃん)’이라는 이름으로 드라마화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정말 두려운 것은 기억나지 않아”라는 키워드에서 드러나듯, 인간의 무의식에 깊이 봉인되어 있던 ‘미지의 것’을 그려낸 《몽위》는 ‘온다 월드’를 가로지르는 서정적인 공포와 몽환적인 미스터리를 구현해낸 독창적인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더보기
남긴 글 20
책에취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밤의피크닉 나와 닮은 너, 두명의 내가 밤의 80km를 걸으며 써내려간 이야기
더보기
호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온다리쿠 진짜 짱이야... 이 책을 읽으며 나도 중학교 1학년땐가..? 합기도에서 밤새도록 걸어본적이 있었는데 까먹고 있었던 그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재밌었다. 나 역시 그 시절 힘든기억은 없고  자세히는 기억나진않지만 웃으며 초콜릿 먹었던 기억만 난다. 안그래도 여행다녀와서 지금 허리아픈데 이책 읽으면서  어찌나 실감이 나던지 내 다리가 다 아프더라 너무 좋아 온다리쿠 어쩌면  이 교훈을 얻으려 이책을 읽었나.. 나도 내가 너무 교만했다. 나혼자만 똑똑하고 나혼자만 할수있는 그런일은 없다. 똑똑한척 잘난척하는 날  항상 감싸주던 내 주위사람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보내며 입장바꿔서 만약 나였더라면  난 그들처럼 날 이해하지 못했을거라고 생각한다. 내주위에는 너무나 좋은 사람들 뿐이고 나에게 언제나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 뿐이다  감사하다감사하다  정말 너무 감사해
더보기
Seungsu Ya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고등학교 보행제에서 있었던 이야기 80킬로미터를 걷는 다소 투박해 보이는 주제이다. 하지만 사랑, 우정, 풀지 못한 비밀이 있어 지루하지 않다. 오히려 아름다워 보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