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쇼콜라 쇼콜라
김민서 지음
노블마인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308쪽 | 2010-08-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데뷔작 <나의 블랙 미니드레스>로 제5회 세계일보 문학상 최종심사까지 올랐던 김민서가 들려주는 스물일곱, 한없이 섬세하고 찬란한 청춘들의 내밀한 이야기. 삶에 대한 총체적인 무기력증을 앓고 있는 백수의 삶에 어느 날 갑자기 끼어든 엄친딸의 이야기를 달콤 쌉싸래하게 그려낸 한 편의 성장소설이다. <BR> <BR> '한다고 다 되는 건 아니다' '해도 안 되는 게 더 많다'고 믿는, 반 백수 아린은 일정한 직장 없이 몇몇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충당하는 스물일곱의 '무늬만 임용고시 준비생'이다. 삶의 총체적인 무기력증을 앓고 있는 그녀의 삶에 어느 날, 최고의 학벌, 최고의 직장을 가진, 이제껏 단 한 번도 실패라는 것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보수적이고도 냉철한 엘리트 사촌동생 단희가 끼어든다. <BR> <BR> 좌충우돌 티격태격 상처를 주고받으며 부서지고 아파하던 그들은 어느 순간 겉모습 속에 숨겨진 가장 내밀한 속사정을 서로에게 들켜버리고, 이후 예상치도 못했던 사람들이 인생에 엮이고, 예측불허의 사건이 터지면서 꿈과 사랑, 인생의 정답을 찾아 일생일대의 일탈을 감행하게 되는데…
더보기
목차

그녀가 왔다
다르다는 것
사랑에 빠진다는 것
정의되지 않는 삶
여자가 화해하는 방식
홈 파티
우물을 찾아 떠나다
나머지 이야기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민서
198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희대학교를 졸업한 후 2009년 세계문학상에 노미네이트 된 첫 소설 <나의 블랙 미니드레스>를 출간하며 소설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여고생의 치맛단>(간행물윤리위원회의 ‘2009년 청소년저작 및 출판지원사업’ 당선작), <철수맨이 나타났다>(제1회 대한민국 문학&영화 콘텐츠 대전 청소년 소설 부문 수상작) <쇼콜라 쇼콜라><아이엠돌><에어포트 피크닉>이 있다. 2011년 봄에는 자신의 첫 소설을 영화관에서 만나는 기쁨을 맛보기도 했다. 소설이라는 세계에서의 여행을 오래오래 지속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오늘도 글을 쓰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정회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180211
더보기
박희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공감으로 위로받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