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쩌면 후르츠 캔디
이근미 지음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296쪽 | 2008-08-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누구나 동경하는 멋진 광고쟁이들의 삶 속에 들어가자마자 오해의 불길에 휩싸인 '조안나'의 이야기를 그린다. 광고판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을 평범한 사람이 비집고 들어가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조안나는 어렵게 그것을 뚫고 입성했지만 오해라는 또다른 장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이제 겨우 스물 네 살, 노련미나 수완이 있을 리 만무한 나이다.<BR> <BR> 어쩌면 회장님 집안 즉 로열패밀리라는 오해는 아무렇지도 않게 웃어넘길 수도, 적절히 항변해서 넘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그녀의 순진한 모습은 안타깝기도 하고 정이 간다. 그런 동시에 누구나 한번쯤 상상하던 오해를 받게 되는 그 미묘한 지점이 첫 장을 펼치면 마지막 장까지 꼼짝 없이 내려 읽게 하는 이 소설의 힘이다. <BR> <BR> <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재밌는 이야기의 공식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일과 사랑의 성취, 그리고 세련된 취향의 발로라는 칙릿 소설의 필수 요소를 훌륭히 구현해 냈다. 너무 '쿨'한 것만 무리하게 좇는 물질만능, 성공지향적인 여타 칙릿 소설보다도 훨씬 따뜻해서 정을 훅 끼친다. 평범하지만 사탕 한 알 입에 문 모습이 귀여운 주인공 조안나 외의 캐릭터는 주변에서도 꼭 볼 수 있는 사람들이다.<BR> <BR> 여기저기 아부하는 박 팀장, 설렁거리는 듯하지만 직장 내의 멘토가 되어주는 문 차장, 커리어 우먼의 표본이자 냉혈한 여 상사 성 차장, 가장 멋있고 곁에 두고 싶은 친구 수희 등 주변인물의 적절하면서도 감초 같은 등장은 흡입력을 높인다. 이 책의 주인공 안나도 신분 상승이라는 칙릿 소설의 고전적인 서사 법칙을 따르지만 한결 순수하고 바르고 착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더보기
목차

1. 좋은 일은 언제 닥칠지 모른다 <마몽드>
2. 신데렐라가 한 명일 이유는 없다
3. 내 자전거로 그의 가슴에 닿고 싶다
4. 실력을 더해봐, 꿈을 잊지 마
5. 남자는 떠나고 여자는 또 아름다워진다 <시세이도>
6. 사랑이라 부르면 무겁고, 좋아한다 말하면 가볍다 <하이트>
7. 해프닝과 신기루와 사랑의 삼각관계
8. 바꿀 수 없다면 받아들여라
9. 나를 만드는 것은 결국 나 자신이다 <나이키>
10. 그리움의 반은 닫아놓고 가슴의 반은 열어놓고 <맥심>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이근미
〈월간조선〉 객원기자, 〈미래한국〉 편집위원으로 일하며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 월간조선에 한국의 대형교회 시리즈를 연재, ‘일반 언론에서 다루는 본격적인 교회 기사’라는 의미에서 화제가 되었다. 2010년 이후 월간조선에서 ‘차세대 종교 리더’ ‘한국의 여성목회자’ 시리즈를 연재했다. 또한 미래한국의 ‘이근미가 뛴다’ 코너에서도 여러 목회자를 인터뷰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문화일보 신춘문예, 여성동아 장편공모에 당선되었다. 장편소설 《17세》 《어쩌면 후르츠캔디》 《서른아홉 아빠애인 열다섯 아빠 딸》 《나의 아름다운 첫학기》를 냈고, 기독교 서적으로 김장환 목사 평전 《그를 만나면 마음에 평안이 온다》와 《사랑이 부푸는 파이 가게》 《큰 교회 큰 목사 이야기》 《12 큰교회의 성장비결》을 냈다. 25년간 취재기자로 일하면서 만난 명사 1,000여 명의 강점을 뽑아 자기계발서 《대한민국 최고들은 왜 잘하는 것에 미쳤을까》 《프리랜서처럼 일하라》 《+1%로 승부하라》 외 다수의 저서를 냈다. 기업체와 공공기관, 학교, 교회 등에서 강연을 하며 글쓰기와 책 만들기를 코칭하는 ‘루트리북코칭’을 운영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