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어쩌면 후르츠 캔디

이근미 지음 |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9,500원 10% 8,550원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296 | 2008.8.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누구나 동경하는 멋진 광고쟁이들의 삶 속에 들어가자마자 오해의 불길에 휩싸인 '조안나'의 이야기를 그린다. 광고판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을 평범한 사람이 비집고 들어가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조안나는 어렵게 그것을 뚫고 입성했지만 오해라는 또다른 장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이제 겨우 스물 네 살, 노련미나 수완이 있을 리 만무한 나이다.<BR> <BR> 어쩌면 회장님 집안 즉 로열패밀리라는 오해는 아무렇지도 않게 웃어넘길 수도, 적절히 항변해서 넘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그녀의 순진한 모습은 안타깝기도 하고 정이 간다. 그런 동시에 누구나 한번쯤 상상하던 오해를 받게 되는 그 미묘한 지점이 첫 장을 펼치면 마지막 장까지 꼼짝 없이 내려 읽게 하는 이 소설의 힘이다. <BR> <BR> <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재밌는 이야기의 공식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일과 사랑의 성취, 그리고 세련된 취향의 발로라는 칙릿 소설의 필수 요소를 훌륭히 구현해 냈다. 너무 '쿨'한 것만 무리하게 좇는 물질만능, 성공지향적인 여타 칙릿 소설보다도 훨씬 따뜻해서 정을 훅 끼친다. 평범하지만 사탕 한 알 입에 문 모습이 귀여운 주인공 조안나 외의 캐릭터는 주변에서도 꼭 볼 수 있는 사람들이다.<BR> <BR> 여기저기 아부하는 박 팀장, 설렁거리는 듯하지만 직장 내의 멘토가 되어주는 문 차장, 커리어 우먼의 표본이자 냉혈한 여 상사 성 차장, 가장 멋있고 곁에 두고 싶은 친구 수희 등 주변인물의 적절하면서도 감초 같은 등장은 흡입력을 높인다. 이 책의 주인공 안나도 신분 상승이라는 칙릿 소설의 고전적인 서사 법칙을 따르지만 한결 순수하고 바르고 착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