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물다섯까지 해야 할 스무 가지 1
질 스몰린스키 지음
문학동네
 펴냄
8,500 원
8,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2쪽 | 2007-07-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른넷, 이보다 더 평범할 수 없는 이 시대의 보통 직장 여성 준. 그녀는 남편은커녕 애인 하나 없다며 한탄하는 외로운 싱글이다. 어느 날 그녀는 우연히 체중관리모임에서 만난 마리사를 자신의 차에 태우게 된다. 언제나 뚱뚱한 게 콤플렉스였던 스물넷의 마리사. 그녀는 최근 45킬로그램 빼기라는 혹독한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새로운 꿈에 부풀어 있는 상태. 그런데 그만 교통사고가 일어나면서 마리사가 죽고 만다.<BR> <BR> 죄책감에 시달리던 준은 마리사가 죽은 지 정확히 여섯 달째 되던 날, 그녀의 무덤에 찾아갔다가 그곳에서 잘나가는 교통리포터인 마리사의 오빠 트로이를 만나게 된다. 마리사에게 '스물다섯 살 생일 전에 해야 할 일 스무 가지'를 적은 리스트가 있었다고 말하는 준. 그녀는 얼떨결에 마리사의 리스트를 대신해서 수행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게 되고, 이제 그녀의 좌충우돌 '리스트 완수 프로젝트'가 시작된다.<BR> <BR> 속도감 넘치는 문체, 기발하고 독창적인 이야기, 작가가 전하는 가슴 따뜻하고 유쾌한 메시지가 돋보이는 소설이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영화제작자가 이 소설이 출간되자마자 영화 판권을 사들였다고.
더보기
저자 정보
질 스몰린스키
미국 중서부 지역에서 태어났다. 센트럴 미시건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한 후 청소년 잡지에서 일했다. 2002년에 첫 장편소설 <플립플랍 FLIP-FLOPPED>을 발표하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2007년 두 번째 장편소설 <스물다섯까지 해야 할 스무 가지>를 발표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명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제대 후 27살까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