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모든 일에 의심이 많고 예민한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 솔루션을 함께 선물하는 책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넘치는 생각 때문에 삶이 피곤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 처방,Je pense trop)
크리스텔 프티콜랭 지음
부키
 펴냄
14,800 원
14,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답답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각과잉
#고민
#과잉활동
#생각
#심리
#자기사랑
272쪽 | 2014-05-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프랑스의 유명한 심리치료사이자 베스트셀러 <굿바이 심리 조종자>의 저자가 제안하는 모든 일에 의심 많고 의문 많고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 처방서. 저자는 20여 년간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생각이 많아 고민인 사람들'에게 즐겁고도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BR> <BR> 신경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를 기반으로 그들이 '왜' 생각이 많을 수밖에 없는지, 보통 사람들과 '무엇이' 다른지, 그 비상한 머리를 가지고 '어떻게' 잘 살아갈 수 있는지에 대해 말해 준다. 저자는 "정신적 과잉 활동인이 스스로를 이해하고, 자기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들끓는 생각을 품고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 너무 특별해서 조금 유별난 사람들

Part 1 왜 그런 걸까: 당신이 유난히 생각이 많은 이유
1. 남들보다 예민한 감각 때문에
민감하게 타고난 오감 | 바짝 곤두서 있는 감각 더듬이 | 이 감각으로 저 감각을 느낀다 | 유난히 좋아하거나 극도로 혐오하거나 | 알고 보면 특별한 능력, 감각 과민
2. 넘쳐흐르는 감정 때문에
지나치게 풍부한 감수성 | 정에 살고 정에 죽고 | 네 마음이 곧 내 마음 | 내 눈에만 보이는 것들
3. 쉬지 않고 돌아가는 두뇌 때문에
좌뇌와 우뇌는 어떻게 다를까? | 그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일들 | 정신적 과잉 활동의 여러 형태 | 생각이 넘치는 뇌, IQ와 상관있을까?

Part 2 세상 사람은 둘로 나뉜다: 생각이 많은 사람 vs. 보통 사람

1. 그들은 당신을 이해하지 못한다
잃어버린 자존감 | 거부에 대한 본능적인 두려움 | 나도 남들과 다르지 않았으면 | 거짓 자아에게 쫓겨난 진짜 자아
2. 당신도 그들을 이해하지 못한다
내가 바라는 게 그렇게 대단한 거야? | 이상주의는 이상한 주의가 되는 현실
3. 이해할 수 없어도 함께 살아가고 있다
당신을 힘들게 하는 존재, 심리 조종자 | 보통 사람보다 확실히 좋은 머리 | 보통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 보통 사람들 속에서 살아간다는 것 | 자신에게 이로운 사람을 알아보는 눈 | 넘치는 사랑을 가눌 길이 없다 | 그들의 기준이 되는 것이 당신의 역할이다

Part 3생각이 많은 사람들의 생존 전략: '유별난' 사람에서 '특별한' 사람으로
1. 알고 보니 백조였던 미운 오리새끼
안도하는 마음 | 5단계 감정 롤러코스터 | 머릿속 생각들을 휘어잡자
2. 닥치는 대로 쌓아 둔 생각 창고를 정리하자
뒤죽박죽 창고를 멋진 서재로 | 생각에도 위아래가 있다
3. 숨이 끊어진 자존감을 살려 내자
어떻게 살릴 것인가? | 어느 정도 회복되었는지 체크하자
4. 멋진 뇌를 가동하기 위해 해야 할 일
가벼운 과로는 오히려 좋다 | 두뇌가 원하는 다섯 가지
5. 나와 잘 살면 모두와 잘 살 수 있다
고독은 선택 사항 | 비판에 대처하는 자세 | 상처와 정면으로 화해하기 | 필요한 것은 사랑보다 존중 | 제짝을 만나야 꽃피는 인생

닫는 글 - 당신은 충분히 멋지다!
참고 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크리스텔 프티콜랭
신경언어학, 에릭슨 최면요법, 교류분석 등을 공부하고 심리치료사, 자기계발 강사,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인간관계에 특히 관심을 갖고 20년간 모든 종류의 인간관계에서 나타나는 심리적 조종을 다루어 왔다.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나는 왜 그에게 휘둘리는가』 『나는 왜 네가 힘들까』 등을 출간했다. 프랑스 국영?지역 방송에 출연하고 여러 매체에 칼럼을 쓰는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독자와 청중을 만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1
키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읽은 기간_ 4/2~ 내가 생각이 정말 많은 사람이라 제목을 보고 이건 내 얘기구나! 싶어서 읽기 시작했다. 정신적 과잉 활동인들을 위한 책인데, 계속 읽다 보면 혼란이 온다. 정신적 과잉 활동인은 뇌가 너무 활발하게 돌아가는 이들을 일컫는데, 그 비율이 전체 인구의 약 15~30%라고 한다. 저자는 전체의 15~30%나 되는 사람들의 특성을 너무 극단적으로 그리고 단정적으로 규정해버린 듯하다. (본문을 읽다 보면 정말 특이한 극소수의 사람들에 대한 내용인 것 같단 느낌이 자꾸만 들기 때문이다.) 예를 들자면, 정신적 과잉 활동인들은 1.자기 정체성과 자존감이 정말 낮고 자아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한다. 2.기억력이 모 아니면 도이다. 중간은 없다. 3.공감력이 정말 탁월하다. 등등..... 애초에 거의 모든 정신적 과잉 활동인들의 기억력이 모 아니면 도이려면 그들의 비율은 전체 인구의 2%도 안 돼야 할 것이다. 아무튼 읽으면서 이건 내 얘기다 싶기도 하고 나보다 더한 사람들(정신 활동이 더더더 활발한 상위 0.00...1% 정도의 사람들)의 얘기구나 싶기도 하다. 한마디로 나는 이 책에서 다루는 핵심 대상이 누구인지조차 이해를 못하겠다. 그 밖에도 모순이 많은 책인 것 같다. 추천하진 않는다ㅠㅠ.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Mbti N을 위한 책
더보기
ys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저랑 비슷한 얘기가 너무 많아서 나를 보고 쓴 관찰일지가 아닌가. 싶을정도 예요. 평소에 자신이 생각이 많다(꼬리에 꼬리를 무는) 예민하다 생각이 멈추질않아서 밤에 잠을 잘 못 잔다 다른 사람 눈치를 자주본다. 상대의 눈빛만봐도 상대가 무슨 생각인지, 기분이 어떤지 잘 알아차린다. 이런 비슷한 분이라면 이 책을 읽어보시길 꼭! 추천드려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