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모든 일에 의심이 많고 예민한 사람들에게
공감과 위로, 솔루션을 함께 선물하는 책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넘치는 생각 때문에 삶이 피곤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 처방,Je pense trop)
크리스텔 프티콜랭 지음
부키
 펴냄
14,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답답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각과잉
#고민
#과잉활동
#생각
#심리
#자기사랑
272쪽 | 2014-05-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프랑스의 유명한 심리치료사이자 베스트셀러 <굿바이 심리 조종자>의 저자가 제안하는 모든 일에 의심 많고 의문 많고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 처방서. 저자는 20여 년간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생각이 많아 고민인 사람들'에게 즐겁고도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BR> <BR> 신경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를 기반으로 그들이 '왜' 생각이 많을 수밖에 없는지, 보통 사람들과 '무엇이' 다른지, 그 비상한 머리를 가지고 '어떻게' 잘 살아갈 수 있는지에 대해 말해 준다. 저자는 "정신적 과잉 활동인이 스스로를 이해하고, 자기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들끓는 생각을 품고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 너무 특별해서 조금 유별난 사람들

Part 1 왜 그런 걸까: 당신이 유난히 생각이 많은 이유
1. 남들보다 예민한 감각 때문에
민감하게 타고난 오감 | 바짝 곤두서 있는 감각 더듬이 | 이 감각으로 저 감각을 느낀다 | 유난히 좋아하거나 극도로 혐오하거나 | 알고 보면 특별한 능력, 감각 과민
2. 넘쳐흐르는 감정 때문에
지나치게 풍부한 감수성 | 정에 살고 정에 죽고 | 네 마음이 곧 내 마음 | 내 눈에만 보이는 것들
3. 쉬지 않고 돌아가는 두뇌 때문에
좌뇌와 우뇌는 어떻게 다를까? | 그 머릿속에서 일어나는 일들 | 정신적 과잉 활동의 여러 형태 | 생각이 넘치는 뇌, IQ와 상관있을까?

Part 2 세상 사람은 둘로 나뉜다: 생각이 많은 사람 vs. 보통 사람

1. 그들은 당신을 이해하지 못한다
잃어버린 자존감 | 거부에 대한 본능적인 두려움 | 나도 남들과 다르지 않았으면 | 거짓 자아에게 쫓겨난 진짜 자아
2. 당신도 그들을 이해하지 못한다
내가 바라는 게 그렇게 대단한 거야? | 이상주의는 이상한 주의가 되는 현실
3. 이해할 수 없어도 함께 살아가고 있다
당신을 힘들게 하는 존재, 심리 조종자 | 보통 사람보다 확실히 좋은 머리 | 보통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 보통 사람들 속에서 살아간다는 것 | 자신에게 이로운 사람을 알아보는 눈 | 넘치는 사랑을 가눌 길이 없다 | 그들의 기준이 되는 것이 당신의 역할이다

Part 3생각이 많은 사람들의 생존 전략: '유별난' 사람에서 '특별한' 사람으로
1. 알고 보니 백조였던 미운 오리새끼
안도하는 마음 | 5단계 감정 롤러코스터 | 머릿속 생각들을 휘어잡자
2. 닥치는 대로 쌓아 둔 생각 창고를 정리하자
뒤죽박죽 창고를 멋진 서재로 | 생각에도 위아래가 있다
3. 숨이 끊어진 자존감을 살려 내자
어떻게 살릴 것인가? | 어느 정도 회복되었는지 체크하자
4. 멋진 뇌를 가동하기 위해 해야 할 일
가벼운 과로는 오히려 좋다 | 두뇌가 원하는 다섯 가지
5. 나와 잘 살면 모두와 잘 살 수 있다
고독은 선택 사항 | 비판에 대처하는 자세 | 상처와 정면으로 화해하기 | 필요한 것은 사랑보다 존중 | 제짝을 만나야 꽃피는 인생

닫는 글 - 당신은 충분히 멋지다!
참고 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크리스텔 프티콜랭
신경언어학, 에릭슨 최면요법, 교류분석 등을 공부하고 심리치료사, 자기계발 강사,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인간관계에 특히 관심을 갖고 20년간 모든 종류의 인간관계에서 나타나는 심리적 조종을 다루어 왔다.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나는 왜 그에게 휘둘리는가』 『나는 왜 네가 힘들까』 등을 출간했다. 프랑스 국영?지역 방송에 출연하고 여러 매체에 칼럼을 쓰는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독자와 청중을 만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8
yi.daga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나는생각이 너무 많아 - 크리스텔 프티콜랭 지음 ​ 생각이 너무 많은 사람의 뇌에서 가장 먼저 주목할 특징은 감각과민증이다. 감각과민증은 유난히 예민한 오감을 지닌 경우를 지칭하는 학술 용어다. ​ 삶은 `지금 이 순간`을 사는 것이다. 지금 이 순간 전해주는 선물을 만끽하라. 잠시 멈추고 심호흡을 하라. 여러분은 지금,바로 여기에 살아 있다 ​ 자존감이란 자기 자신의 가치에 대한 척도, 그것도 굉장히 주관적인 척도다. 적절한 자존감은 자기 자신에게 좋은 감정을 품고 사회 안에서 제 자리를 찾아 자의 계획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게 해 준다. 한마디로 자존감은 자기 본연의 모습에서 가장 좋은 것을 만나게 하는 열쇠다. ​ 여러분은 완벽하지 않은 그 상태 그대로 온전하다. 자기 자신이 되는 데 만족하라. 그러면 자기 정체성의 공백은 그득하게 채워지고도 남을 것이다. ​ 자신의 차이를 가장 잘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보다도 그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다. 그 후에 비로소 그 차이를 독립적인 각각의 역량으로 쪼개어 보통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게 하라. 자신의 차이를 가장 잘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보다도 그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다. 그 후에 비로소 그 차이를 독립적인 각각의 역량으로 쪼개어 보통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게 하라. ​ 누구에게나 가치관의 갈등은 찾아온다. 안정에 대한 욕구가 낯선 사람들에게도 열린 자세를 취하고 싶은 욕구와 갈등을 일으킬수 있고, 조화롭게 살고 싶은 마음이 존중받고 싶은마음을 구속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안정과 노줁우이 개방성이나 조화로운 관계보다 더 중요시 되어야한다. 인정과 존중이 확보되지 않으면 열린 자세나 조화로운 관계는 생각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 가치들을 조율하고 싶다면 먼저 나에게 정말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 생각하라. 그런 다음 갈등 관계에 있는 두 가치중에서 더 중요한 쪽을 택하라. 내면에서 갈등이 일어날 때마다 어떠어떠한 가치들이 서로 부딪히는지 확인하라. 위계를 세우기가 불가능하다면 우선순위에 있는 양쪽 모두를 웬만큼 만족하게 할 타협점을 찾아라. ​ 완벽주의를 포기하라. 정신적 과잉 활동인은 건강하고 유쾌한 수준에서 실력을 갈고 닦는 데 그치지 않고 완전무결이라는 환상을 좇는 경우가 많다. 힘을 써 봤자 표가 안 나는 부분과 힘을 줘야 할 부분을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끝까지 공을 들이느라 시간을 버리고 진을 뺀다. 완벽주의를 포기하고 스스로를 존중하라. 자신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받아들여라. 여러분은 불완전한 그대로도 완벽하다. 그래야만 평범한 인간으로서의 소탈함을 되찾고 자신의 크고 작은 성공들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다. ​ `네,하지만...` 같은 소리는 집어치워라. 그놈의 `하지만`은 붙이지말자! 이 `하지만`은 음흉하고 유해하게 작용하는 기제로서, 자기를 폄하하면서까지 겸손을 유지하겠다는 인상을 준다. 그래선 안 된다. 사실, `하지만`은 방금 전의 긍정 혹은 주장을 취소하는 효과밖에 없다. ​ 마찬가지로 `오늘 내가 초대한 저녁 식사 자리는 아주 성공적이었어, 하지만..` 이라는 말은 그 성공적인 화합을 자축할 가능성을 완전히 제거해 버린다. 그러니까 그냥 이렇게만 말하자. `오늘 내가 초대한 저녁 식사 자리는 아주 성공적이었지` 여기서 마침표를 찍어라! ​ 자기사랑이 가장 먼저다 자존감의 중심에는 무조건적인 자기 사랑이 있다. 자기애는 자존감의 가장 뿌리 깊은 토대다. 사람은 자기에 대한 사랑으로 인생의 모든 시련을 버텨낸다. ​ 자기자신과 결혼할것 내 인생의 남자(혹은여자)는 바로 자기 자신이라는것을 아는가? 여러분은 죽음이 갈라놓을 때 까지 여러분 자신과 살아야 한다. 그러니 자기 자신을 더 없이 자상하고 살가운 배우자처럼 대하라. 일단 여러분이 마음 깊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대우받고 싶은지 생각해 보라. 사랑하는 연인이나 배우자에게 기대하는 바로 그 방식대로 자기 자신을 보살피고 챙겨라. ​ 자신을 이해하고 인정할수록 여러분의 자존감은 향상된다. 자존감이 탄탄하면 사람이 꿋꿋해지고 자기 자신을 존중하게 된다. ​ ​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이 책의 좋은 점은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긍정해 주라고 말한다는 점. 근데 나랑 안 맞는 부분도 있었다.
더보기
Eunmee Amelia C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공감은 많이 갔지만... 저자의 전문성이 의심된다는 글을 보고 나니 찝찝해졌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